베이징-하얼빈 고속철 개통... 동북지역 경제발전에 긍정적

[2021-01-21, 11:23:18]


오는 22일 베이징과 하얼빈(哈尔滨)을 이어주는 징하고속철(京哈高铁)이 전면 개통됨에 따라, 두 지역간 이동시간이 대폭으로 단축될 전망이다.


21일 신화사 보도에 따르면, 징하고속철의 정식 운영과 더불어 베이징에서 선양까지는 2시간 44분, 베이징에서 하얼빈까지는 4시간 52분만에 연결되게 된다.


징하고속철은 남부 베이징 차오양구(朝阳区)에서 북으로 쑨이구(顺义区), 화이러우구(怀柔区), 미윈구(密云区), 허베이성 청더시(河北省承德市), 랴오닝성 차오양시(辽宁省朝阳市), 부신시(阜新市), 선양시(沈阳市),테링시(铁岭市), 지린성 스핑시(吉林省四平市), 창춘시(长春市), 송위안시(松原市)를 경유해 종착역인 헤이롱장성 하얼빈시(黑龙江省哈尔滨市)에 이르게 된다.


징하고속철의 전체 길이는 1198킬로미터에 이르며 시속은 350킬로미터로 설계됐다. 이 고속철은 2012년 12월 선양과 하얼빈 구간이 개통된데 이어 2018년에는 선양과 청더 구간이 추가로 개통됐다. 이번에 청더에서 베이징까지 192킬러미터 구간이 개통됨에 따라 베이징에서 하얼빈까지 연결되게 됐다.


징하고속철 운영 첫날 왕복 11편의 열차가 운행될 예정이며 이후부터는 매일 왕복 12차편이 운영된다. 초기 운행 시속은 300킬로미터를 유지하게 된다.


징하고속철은 중국의 '8종8횡' 고속철 네트워크의 중요한 구성부분이다. 징하고속철의 전면 개통으로 동북지역 및 화북지역 주민들의 이동, 외출뿐만 아니라 지역경제 발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주게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비밀댓글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