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銀, 중국 광대은행과 전략적 업무협약 체결

[2016-11-22, 11:35:56]
21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신한은행-중국광대은행 업무협약식 후 신한은행 글로벌사업그룹 허영택 부행장(좌측)과 중국 광대은행 마텅(Ma Teng) 수석 부행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신한은행
21일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진행된 신한은행-중국광대은행 업무협약식 후 신한은행 글로벌사업그룹 허영택 부행장(좌측)과 중국 광대은행 마텅(Ma Teng) 수석 부행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신한은행
신한은행은 서울 중구 소재 신한은행 본점에서 중국 광대은행과 자금조달 및 IB사업분야 협업을 위한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1992년 설립된 중국 광대은행은 국제결제은행 기본 자기자본(tier1) 기준 세계 46위 은행으로 중국 내 1048개의 지점을 보유하고 있다. 모기업인 중국광대그룹은 증권사, 보험사, 자산관리사 등 20여개의 계열사를 둔 대형금융그룹이다. 

양행은 이번 업무제휴를 통해 ▲양행 글로벌 네트워크 자금조달 협업 ▲아시아 프로젝트 파이낸스 및 신디케이트론 등 IB사업 분야 공동 마케팅 ▲중국 기업의 국내 기업 M&A 및 부동산 매입 금융 지원 ▲국내기업의 중국 현지 금융 소개영업 ▲정기적 인력교류 프로그램을 추진해나가기로 했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최근 중국의 경기침체로 국내 기업들의 중국 현지 영업이 쉽지 않지만 공상은행, 교통은행, 중국은행, 농업은행 그리고 금번의 광대은행 등 현지 은행과 업무협약 통해 한·중 양국 고객에게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양국 경제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 저작권 ⓒ 아시아투데이 김리선 기자  원문보기

전체의견 수 0

  비밀댓글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