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중서부 거점 충칭 시대 개막

[2017-07-20, 22:07:50] 상하이저널
중국 진출 15년 만에  5번째 공장  완공  

현대자동차가 중국 내 다섯 번째 생산시설인 충칭(重庆)공장을 가동하며 판매량 급감에 시달려온 중국시장 공략을 본격화했다.

현대차의 중국 합작법인인 베이징현대는 19일 중국 충칭시 량장신구 충칭공장에서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 장궈칭 충칭시장, 안성국 청두 총영사 등 주요 인사와 협력사 및 딜러 대표들이 참석한 가운데 생산기념식을 개최했다. 량장신구 국가경제개발구역 내 203.4만㎡의 부지에 29.8만㎡규모로 들어선 충칭공장은 현대차와 베이징기차가 공동으로 10억 달러를 투자해 조성됐다.

프레스, 차체, 도장, 의장라인뿐만 아니라 엔진제작 시설까지 갖춘 종합공장으로, 연간 30만대 규모를 생산할 수 있다.

현대차는 내달부터 가동하는 충칭공장을 현재 겪고 있는 중국 시장 부진에서 벗어나게 해줄 교두보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공장이 들어선 중국 중서부 지역은 현재 중국 정부의 대규모 국가개발 전략인 ‘창장(長江) 경제벨트’와 ‘일대일로’를 기반으로 자동차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곳이다. 충칭공장에 올해 ‘C1-로우’급 소형 신차를 약 3만대 생산하고 이후, 소형차 2종, SUV 2종 등 연간 4개 차종을 양산한다는 목표다.

현대차는 충칭공장 가동으로 기존 중국 내 공장 4곳과 함께 165만대의 생산능력을 갖추게 됐다. 공장별 생산ㆍ제품 포트폴리오를 구축해, 베이징 1공장은 ix25와 링동, 2공장은 투싼과 쏘나타, 3공장은 랑동과 밍투, 창저우공장은 위에나와 경제형 준준형 SUV를 중심으로 생산할 계획이다.

전체의견 수 0

  비밀댓글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