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茶칼럼] 으슬으슬한 상하이 겨울엔 따뜻한 홍차를

[2020-12-17, 18:53:07] 상하이저널
천홍 홍아
천홍 홍아

차를 많이 마시는 중국에서는 계절에 따라 선호되는 차가 다르다. 여름에는 백차나 녹차류이지만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발효차, 그 중에서도 홍차의 소비가 눈에 띄게 늘어난다.

홍차는 한국 사람들에게 쓰고 떫어서 맛이 없는 것으로 인식되어 있다. 아마도 홍차 티백을 작은 크기의 종이컵에 너무 진하게 우려 마신 기억 때문일 것이다. 다양한 중국의 홍차를 맛본다면 이런 선입관은 단번에 깨트릴 수 있다고 필자는 자신한다. “맛이 괜찮네” 정도가 아니라 감동까지 느낄 수 있는 그런 홍차들을 살펴보자.

 쓰촨성 홍차 발효 중인 모습


최초의 홍차 ‘정산소종(正山小种)’

이 세상 최초의 홍차인 정산소종(正山小种)은 원래 소나무 연기의 향 즉 송연향이 났지만 최근에는 연기 냄새를 없애는 추세다. 가격도 적당하고 부드럽게 마실 수 있다. 이 차와 같이 우이산시(武夷山市)의 동목촌(桐木村)에서 생산되는 금준미(金骏眉)는 싹으로만 이루어진 아름다운 외관과 정교한 맛으로 유명하지만 가격이 너무 높아 권장하지는 않는다.

세계 3대 향 좋은 홍차 ‘기문홍차(祁门红茶)’ 

 기문홍차 생엽과 발효엽

 

대신 황산에서 가까운 기문현에서 나오고 ‘세계 3대 향기가 높은 홍차’의 하나인 기문홍차(祁门红茶)를 찾아보자. 특히 전통적인 제조 방식에서 탈피해 고급화시킨 홍향라(红香螺)는 모양과 맛뿐만 아니라 향기로움이 사람의 기분까지 바꿔줄 것이다.
 

쓰촨성 홍아(红芽), 윈난성 전홍(滇红)

 윈난성 전홍


 윈난성 고수홍차


나른한 오후라면 꿀향, 말린 과일향에다 은은한 장미향까지 느껴지는 쓰촨성의 홍차인 홍아(红芽)도 추천한다. 반면에 선 굵은 남성적인 홍차의 맛을 원한다면 윈난성의 대엽종 찻잎으로 만든 전홍(滇红) 쪽을 보자. 그 중에서도 최근에는 보이차의 개념을 빌어 고차수(古茶树) 잎으로 만든 고수홍차(古树红茶)도 인기다.
  
천홍 홍아

중국 홍차 생산량 증가 추세

홍차가 다양해짐에 따라 전반적인 소비도 증가세다. 2012년에는 중국 전체 차 생산량의 7.4% 밖에 차지하지 못했지만, 2017년에는 생산량이 3배 가까이 늘면서 비중 또한 13%로 늘어났다. 

홍차는 대개 찻잎의 모양이 이쁘기에 유리로 된 다기를 쓰는 게 좋다. 하지만 집이나 사무실에 있는 머그컵에 끓는 물을 먼저 붓고 그 위에 찻잎을 살포시 올려 놓는 방식도 좋다. 솔솔 올라오는 홍차의 향이 잘 느껴질 것이다. 충분히 우려진 후에는 살포시 저어서 농도를 균일하게 맞춘 후 마시면 된다.

물의 선택이 생각보다 중요하다. 경도가 높은 상하이의 수돗물이나 에비앙 생수를 쓴다면 차탕의 색도 어둡고 특유의 향기도 느끼기 힘들다. 역삼투압 정수기를 통과한 물이나 백산수, 또는 농부산천 등의 생수를 활용하면 된다. 

 

茶쟁이 진제형 님은 최근 발간한 <쟁이 진제형의 중국차 공부> 책과 <중국명차연구소(blog.naver.com/jehyeongjin)> 블로그, 그리고 <茶쟁이 진제형과 떠나는 중국차 여행>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차에 대한 올바른 지식을 전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비밀댓글
등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