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상하이 인근 오색단풍 12월 초까지 절정

[2011-11-19, 23:52:11] 상하이저널
中 가을 정취에 풍덩 빠지기

가을이다. 짧게만 지나던 상하이의 가을이 올해는 역사상 가장 긴 가을을 보내고 있다는 기상청의 발표다. 아쉽게도 상하이는 단풍을 즐길만한 곳이 드물지만 상하이를 조금 벗어난 난징, 쑤저우 등에는 중국에서 단풍 명산으로 손 꼽히는 시샤산(栖霞山)과 톈핑산(天平山)에서 단풍을 감상 할 수 있다.

난징 시샤산 단풍
난징 시샤산 단풍
 
먼저 난징(南京) 시샤산(栖霞山)의 단풍 절경은 ‘금릉에서 가장 아름다운 산(金陵第一明秀山)’이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유명하다. 게다가 시샤산에는 천년고찰인 시샤사(栖霞寺) 외에 남조(南朝) 때 석각으로 만들어진 천불암(千佛岩)과 사리탑(舍利塔) 등이 늦가을 단풍과 어우러져 황홀한 절경을 보여준다. 시샤산 단풍은 10월 중순에서부터 12월 11일까지가 절정이다.

쑤저우 톈핑산 단풍
쑤저우 톈핑산 단풍
 
쑤저우(苏州)의 톈핑산(天平山)도 오색단풍이 유명하다. 톈핑산은 해발 221미터로 오색단풍과 맑은 물, 신기한 돌 등이 유명한 곳이다. 단풍나무 한 그루에서 초록, 노랑, 빨강, 주황, 자주색의 아름다운 빛깔을 볼 수 있는 오색 단풍나무가 많은데다 400년 이상 자란 단풍나무도 140여 그루나 된다. 이 오색단풍은 톈핑산에서만 볼 수 있으며 10월부터 12월 초순까지가 단풍이 절정이다.

당나라 시인 두목(杜牧)이 ‘停车坐爱枫林晚,霜叶红于二月花(마차를 세우고 때늦은 단풍 숲을 보니, 서리 낀 잎은 2월의 꽃보다 빨갛구나)’라며 단풍 풍경을 극찬한 창사(长沙) 웨루산(岳麓山)도 단풍 놀이로 적극 추천한다. 웨루산 단풍은 늦게 물들지만 저녁노을처럼 빨갛고 바람에 날리는 모습은 활활 타오르는 불길과도 같다는 평을 받는다. 이곳의 단풍은 11월 중순부터 12월 초순까지가 절경이다.

산샤(三峡)댐 연안 풍경구도 단풍으로 유명하다. 동북 지역에 눈송이가 흩날릴 무렵 창장 산샤는 단풍이 한창인 가을이다. 댐 양안에 심어 놓은 탄제린이 빨갛게 무르익는 계절이기도 하다. 배를 타고 위에서 아래로 내려가면서 양안의 빨간색 열매와 노란색 나무잎으로 단장된 가을풍경을 만끽할 수 있다. 11월 초순부터 12월 중순까지가 단풍이 절정인 시기이다.

베이징(北京) 샹산(香山)도 단풍지로 둘째가라면 서러워할 정도로 유명한 곳이다. 가을 단풍으로 향산이 가장 아름다운 계절로 꼽힌다. 그 중에서도 공원 서남쪽 산비탈에 빼곡이 들어선 단풍잎 모양새가 둥글부채 같은 거먕옻나무가 유명하며 10만여 그루나 된다. 거먕옻나무잎은 서리를 맞으면 빨갛게 변하고 빛깔은 더 짙어진다. 샹산 단풍은 10월 하순부터 11월까지가 절정이다.

단풍 감상을 떠나기에 시간이 여의치 않다면 가을의 또 다른 진수 국화전시회를 추천한다.

상하이 궁칭(共青)삼림공원에서 국화 전시회가 11월 27일까지 열리고 있다. 이번 국화전에는 1000여종의 5만여점 화분이 전시되고 색상은 핑크색, 노란색, 흰색, 자줏빛색, 파란색 등 5대 시리즈로 나뉜다. 그 중 자줏빛 국화는 색상이 올해 가장 짙다고 한다. 국화 화분은 공원 내 전시 구역 뿐만 아니라 그 주위 그리고 공원 남문, 서문, 북문 등 입구에까지 놓여 있어 곳곳에서 국화의 향기를 한껏 즐길 수 있다.

난징 시샤산(南京 栖霞山)
◇문의: 025-8576-1831
◇www.njqxs.com
◇시샤산 찾아가기(약 315km):
①상하이출발-沪宁高速- 外环绕城公路(二桥方向)-柳塘출구(동쪽으로)- 栖霞山景区
②沪宁高速公路-南京汤山出口-龙潭方向(江苏S337省道)-宝华镇-312国道-南京方向-九乡河路 马栖路 교차로 우회전-4km 주행-栖霞山

쑤저우톈핑산(苏州 天平山)
◇주소: 苏州古城西南
◇문의: 0512-6651-5190
◇www.sztps.com
◇찾아가기:
①沪宁高速-苏州新区 출구-长江路 남쪽으로-竹园路(좌회전 서쪽으로 주행)-灵天路 우회전天平山
②沪宁高速-苏嘉杭高速(嘉兴方向)-苏州吴中道口下-南大外环路、越湖路에서 서쪽으로-越湖路木东公路口 우회전 木渎镇을 지나 木渎中华园大饭店 사거리에서 서쪽으로 주행, 우회전-天平山

상하이 궁칭(共青)삼림공원 국화전시회
▶주소: 宝山区军工路2000号
▶입장료: 15元
▶개방시간: 6:00~17:00
▶문의: 021)6574-0586
▶www.shgqsl.com

ⓒ 상하이저널(http://www.shanghaibang.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3.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韓 마스크 수출 전면 허용…中 마스크..
  6.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7. [10.23]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
  8.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9.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10.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경제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3.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4.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5. 中 소비력, 上海 1인 3만元으로 전..
  6. 화웨이, 3분기 매출 10%↑ 순이익..
  7. 中 공산당 19기 5중전회 개막…향후..
  8. 앤트그룹, 단숨에 중국 시총 1위 그..
  9. 앤트 상장에 마윈 돈방석…세계 11대..
  10. 취안쥐더, 올해 적자액 지난 3년간..

사회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3.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韓 마스크 수출 전면 허용…中 마스크..
  6.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7. 2021 상하이 ‘미슐랭 맛집’은 어..
  8. 中 질병당국 전문가 “일반인, 백신..
  9. 상하이마라톤대회 내달 29일 개최…참..
  10. 상하이, ‘외지 번호판’ 통행 제한..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3.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4.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5.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