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국가별 억만장자 수, 한국에는 몇명이나?

[2014-09-25, 09:29:51] 상하이저널

국가별 억만장자 수, 자수성가 인원이 ‘과반’

 

국가별 억만장자 수가 공개돼 관심을 끌고 있다. 국가별 억만장자 수 자료는 스위스 자산정보업체 웰스엑스와 UBS은행이 최근 발표한 '2014년 억만장자 현황' 자료를 통해 공개됐다.

 

국가별 억만장자 수 1위는 미국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억만장자 수 1위는 미국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억만장자 수 기준은 10억달러(약1조410억) 이상을 보유한 부자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

 

보고서에 따르면 국가별 억만장자 수는 전 세계 모두 2325명이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들이 가진 재산을 모두 합치면 무려 7조2910억달러에 이른다.  지난해보다 억만장자 수는 7.1%, 자산 총합은 11.9% 증가했다.

 

국가별 억만장자 수 최고는 역시 미국이다. 571명으로 가장 많은 억만장자 수를 기록했다. 한국은 지난해 23명에서 2명 줄어 21명으로 나타났다. 순위도 21위에서 23위로 떨어졌다.  아시아 기준으로는 중국(190명) 인도(100명) 홍콩(82명) 등에 이어 7위다.

 

국가별 억만장자 수가 늘어난 과정을 살펴보면 상속받은 재산이 전혀 없이 창업으로 성공한 '자수성가형' 스타일이 1273명으로 과반을 차지했다. 일부 상속을 받긴 했지만 스스로 부를 키운 경우도 599명으로 25.8%였다.

 

성별로는 남성이 2039명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나머지 286명인 여성 억만장자 가운데는 상속으로 부를 쌓은 경우가 65.4%가 많았다.

 

국가별 억만장자 수 사업 분야는 금융업이 19.3%로 가장 많았다. 이어 제조업(12.1%), 부동산업(7.1%)이 부자로 가는 지름길로 나타났다. 또 이들의 학력을 조사했더니 대학 졸업장이 없는 경우는 35%에 달했다.

 

한편 보고서는 국가별 억만장자 수가 매년 10% 늘어나 2020년에는 3873명에 육박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의 코스트코 샘스클럽 Sam’s Club hot 2015.05.10
    중국의 코스트코(Costco) 창고형 매장의 원조 샘스클럽 Sam’s Club 浦东의 회원제 창고형매장 山姆会员商店       샘스클..
  • [IT칼럼] 변화와 혁신을 과정에서 생기는 저항의.. hot 2014.09.25
    [IT칼럼] 변화와 혁신 -변화와 혁신을 과정에서 생기는 저항의 이유   전문가들은 인간의 신체구조상 1마일(1.609km)을 4분내에 달리는 것을 불가..
  • 뜨겁게 달아오른 중국 정부의 반독점투쟁 hot 2014.09.24
    [최정식칼럼] 지난 9월 17일 국내 언론에 전 세계 135개 국민의 행복지수가 발표되었다. 미국의 여론조사 전문기관 갤럽과 헬스웨이스가 지난해 135개국 국민들..
  • 마윈, 알리바바의 성공비밀은 ‘여성’ hot [2] 2014.09.24
    최근 마윈 알리바바 회장이 미국의 한 모임에서 알리바바의 성공 비결이 ‘여성’이라고 밝혀 화제다.   신화사(新华社) 모바일뉴스 ‘워자이시엔창(我在现场)..
  • 9월 HSBC 중국제조업 PMI 소폭 상승 hot 2014.09.24
    중국의 신규수출 계약이 늘어남에 따라, 9월 HSBC 제조업 PMI가 소폭 상승했다. 그러나 중국 경제의 하행 리스크 우려가 여전해 정책조정이 필요하다..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3.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4.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5. 상하이•화동 한국IT기업협의회 신년..
  6. [2.26]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7. 상하이 라이프의 품격... 수입제품..
  8.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9.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10. [3.1] 中 3년 후 하늘 나는 ‘..

경제

  1.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2. 中 3년 후 하늘 나는 ‘드론 차량’..
  3. 中 양회 ‘백신여권’ 도입 방안 논의
  4. 중국 1인당 평균 보유재산 ‘6360..
  5.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A주까지 줄..
  6. 中 ‘양회’ 개막…관전 포인트는?
  7. 中 GDP '1조 클럽' 23곳.....
  8. 바이두-지리의 합자회사 '지두' 탄생..
  9. 후룬 ‘글로벌 부자 순위’…농푸산취안..
  10. 코로나 ‘무색’ 中 2월 박스오피스..

사회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3.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4. 상하이•화동 한국IT기업협의회 신년..
  5. 中 여성, 자녀 7명 낳기 위해 벌금..
  6. 영국서 ‘중국 바이러스’라며 중국 교..
  7. 락앤락, 상해한국학교에 10만元 물품..
  8. 중난산 “올 6월까지 中 백신 접종률..
  9. 日 코로나 항문 검사 면제 요구에 中..
  10. "당신의 비밀을 안다!" 中 대기업..

문화

  1.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오피니언

  1.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2.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