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쿠부치 사막서 자라는 대한항공 희망 나무”

[2014-09-25, 13:45:14] 상하이저널

쿠부치 사막에서 나무심기 펼쳐… 2007년부터 8년째
 
대한항공은 지난 9월 22일(월)부터 24일(수)까지 3일 동안 동북아시아 황사 발생지인 중국 네이멍구(內蒙古) 쿠부치(庫布齊) 사막에서 나무심기 봉사 활동을 펼쳤다.

쿠부치 사막에서의 나무심기 봉사 활동은 지구 환경 개선을 위해 세계 곳곳에 나무를 심는 대한항공의 ‘글로벌 플랜팅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2007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8년째다.

이번 활동에는 대한항공 직원 70명을 비롯해 미래의 주역인 중국 대학생 50명 등 총 120여명이 참여해 자연과 숲의 소중함을 되새기며 현지의 척박한 환경에서도 잘 자랄 수 있는 사막버드나무, 포플러, 양차이 등을 심었다.
 
대한항공이 쿠부치 사막에 조성하고 있는 ‘대한항공 녹색생태원’은 한국(미래숲)과 중국 (중화전국청년연합)이 ‘한중우호 생태원 복원사업’을 통해 조성하고 있는 거대한 조림지(造林地)의 일부로, 올해까지 누적면적 401만m²에 약 120만 그루의 나무가 심어졌고 오는 2016년까지 총 450만m²의 면적에 약 137만 그루의 나무가 자라는 숲으로 변모될 예정이다.
 
쿠부치 사막은 동서길이 262km, 면적은 16,100㎢로 중국에서 7번째, 세계에서 9번째로 큰 사막이다. 인해 매년 서울 면적의 5배에 달하는 지역이 벌목과 산업 발달로 사막화 되는 곳으로 한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시아로 불어오는 황사의 40% 이상을 발생시키고 있다. 대한항공은 ‘대한항공 녹색생태원’ 조림 사업이 쿠부치 사막의 황사발생 빈도를 감소시켜 중국과 우리나라를 포함한 동북아시아 지역의 환경을 개선하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지난 2004년부터 몽골 울란바타르 외곽 바가노르구에서 매년 평균 약 4만㎡씩 방사림(防沙林)인 ‘대한항공 숲’을 넓혀가고 있으며, 미국 LA 도심에서도 나무심기 봉사 활동을 펼치는 등 국경을 초월한 ‘글로벌 그린 경영’을 활발히 전개하고 있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남자가 훔쳐보는 여자화장실? 상하이..
  2. 대구은행 상하이분행, 상해한국학교에..
  3. 코로나19 극복 공모전 연다... 1..
  4. 코리아부동산, 개별 입국 교민에 구호..
  5. 없어서 못 판다는 중국산 ‘이것’은?
  6. [인터뷰] 방현주 ‘비폭력대화’ 소통..
  7. 中 행복감 가장 높은 도시 1위는?
  8. 올해 세계 명품 시장 23% 위축…..
  9. 中부부, 코로나 완치 후 또다시 '양..
  10. 요즘 힙한 상하이 이색 카페 Best..

경제

  1. 없어서 못 판다는 중국산 ‘이것’은?
  2. 올해 세계 명품 시장 23% 위축…..
  3. 中 5만개 기업 '나도 반도체'
  4. 전북 상하이대표처, 중국 최대 관광박..
  5. 中 올해 디스플레이 매출 한국 턱밑까..
  6. 11월 상하이자동차 번호판 1500만..
  7. 알리바바, 망고TV 주주 된다
  8. 百度,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YY..
  9. 올해 대세는 '新에너지자동차'.....
  10. 배달앱 메이퇀 상하이 토지 매입.....

사회

  1. 남자가 훔쳐보는 여자화장실? 상하이..
  2. 대구은행 상하이분행, 상해한국학교에..
  3. 코로나19 극복 공모전 연다... 1..
  4. 코리아부동산, 개별 입국 교민에 구호..
  5. [인터뷰] 방현주 ‘비폭력대화’ 소통..
  6. 中 행복감 가장 높은 도시 1위는?
  7. 中부부, 코로나 완치 후 또다시 '양..
  8. 상하이, 코로나 환자 6명으로 증가...
  9. ‘프로 악플러’ 배달앱 등장… 악평..
  10. 中 텐진서 1명 확진…5일 만에 본토..

문화

  1. 끌로드 모네가 꿈꾸던 일상이 상하이에..
  2. [책읽는 상하이 99] 당신의 여행에..
  3. 2020 상하이아트페어 내달 3일 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