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인터뷰] <시가 내게로 왔다> 섬진강 시인 '김용택'

[2015-05-08, 23:54:50] 상하이저널

인터뷰
“나는 사는 게 좋습니다”
섬진강 시인 ‘김용택’

 

김용택 시인
김용택 시인
 

 

“시인이, 아니 무엇이 되려고 한적이 없었던 것 같습니다. 책 읽고 사는 게 너무 좋았을 뿐입니다. 나는 사는 게 좋습니다. 그리고 지금이 늘 좋습니다. 아무 것도 안 해도 무방하게 삽니다.”


<시가 내게로 왔다>를 주제로 상하이 교민들을 만나게 될 섬진강 시인에게 “시가 어떻게 왔나요?”라고 물었다. 그는 “사는 게 정말 좋아요”라는 답을 보내왔다. 동문서답인듯, 우문현답같은 철학을 담아 보냈다. 김용택 시인(68)의 짧은 회신에 여러 번 고개를 갸웃거렸다. 시를 쓰다 보니 사는 것이 좋아졌을까? 사는 게 정말 좋았던 어느 날 시를 쓰기 시작했을까?

 

그에게 시는 이렇게 왔다


그는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를 다닐 때가지 교과서 외에 본 책이 없었다. 소설가 이름이나 시인의 이름 몇을 알고 있을 뿐이었다. 물론 교과서에 나온 사람들이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선생이 되었을 때 월부책 장사가 들고 온 도스도예프스키의 전집을 읽게 됐다. 처음으로 책을 읽기 시작한 것이다. 책을 읽다 보니, 생각이 나서 생각을 일기로 쓰기 시작했다. 그는 “어느 날 내가 시를 쓰고 있었다”고 말한다. 그에게 시는 이렇게 왔다. 그리고 섬진강 시인 ‘김용택’은 우리나라 대표 시인이 됐다.

 

그는 섬진강 시인이 됐다


“강가에 살면서 섬진강 연작을 쓰다가 보니, '섬진강 시인'이라는 호칭이 붙었습니다. 개인에게는 기분 좋은 일입니다. 날마다 보고 사는 작고 초라하고 시정이 넘치는 서정적인 강입니다. 강이 없는 마을은 내게 답답함을 줍니다.”


그는 순창농림고를 졸업하고 21살에 교사가 됐다. 개울을 몇 개 건너 등교해야 하는 섬진강 진메마을 평교사로 40년을 지냈다. 섬진강변의 자연들, 그 곳 사람들의 모든 언어가 그에게는 시로 다가왔다. 자연의 순리에 따라 농사를 지었고, 인간의 도리에 맞게 살아온 섬진강의 언어들은 그를 통해 시로 탄생했다. 그리고 1982년 창작과 비평사의 21인 신작시집 <꺼지지 않는 횃불로>에 '섬진강1' 등을 발표하면서 작품활동을 시작했다. 그 후 33년째 ‘섬진강 시인’으로 살고 있다.

 

그리고 우리나라 대표 서정시인으로 통한다


“지금이 좋은 사람, 무엇이 되고 싶은 게 없는 사람, 시를 중요하게 생각해 본적이 없는 사람입니다. 살지요. 사는 게 전붑니다.”


삶 자체가 문학과도 같은 시간을 보낸 시인의 중심에는 무엇이 있을지 궁금했다. 이번에도 ‘사는 게 전부’라는 일관된 답이다. 그냥 살 뿐 시를 중요하게 생각해본 적이 없다는 그는 1986년 김수영 문학상, 1997년 소월시문학상, 2012년 윤동주 문학상 대상을 수상했다. 산이 좋아 올랐더니 어느 날 정상에 닿아 있는 것처럼 ‘그냥 사는 게 좋았는데 그 삶이 시가 됐더라’는 얘기다. 되고 싶은 무엇도, 시가 중요하지도 않았던 그가 우리나라 대표 서정시인으로 통하는 이유다.

김용택 시선집/마음산책/2001~2011
5월 봄날, 시가 내게로 왔다


시인은 시로 만나야 한다. 김용택 시인의 중심을 좀 더 들여다 볼 수 있는 방법, 그가 사랑하는 시들을 읽는 것이다.

김용택 시인은 2001년부터 2011년에 걸쳐 5권으로 엮은 시선집 <시가 내게로 왔다>를 펴냈다. 근대시에서부터 현대시, 동시, 한시에 이르는 한국 대표 시의 정수를 보여준다.

 

특히 1권에는 그가 문학을 공부하면서 읽었던 시인들의 시 중에서 가슴속에 오래도록 남아 빛나는 시들을 담았다. 2004년, 1권에 미처 담지 못한 시를 2권으로 엮어, 근•현대 시사 100년에 빛나는 아름다운 우리시 100편을 두 권에 담았다. 이 시대를 대표하는 젊은 시인의 시 65편을 3권에 담았고, 4권은 잃어버린 동심을 일깨우는 시 47편을 담았다. 5권에서는 이규보, 도연명에서부터 황진이, 허난설헌까지 한시 77편을 소개하고 있다.


5월 봄날, 사는 게 좋고 사는 게 공부라는 ‘섬진강 시인’이 상하이를 찾는다. 봄바람 난 아낙처럼, 봄마중 가는 아이들처럼 김용택 시인과의 만남이 설렌다. 시가 내게도 온다.

 

▷고수미 기자

 

<책읽는 상하이>
詩가 내게로 왔다
김용택 시인 상하이 강연

- 5월 14일(목) 오전 10시 30분 상해한국학교
- 5월 15일(금) 오후 7시 허촨루 타이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1

  • 아이콘
    문학소녀 2015.05.12, 10:26:31
    수정 삭제

    금요일에 뵙기를 기다리겠습니다 :-)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학교 소개] 푸동 최고 명문 고교 '건평중학(建平.. hot [1] 2015.05.10
    1944년에 세워진 건평중학은1978년 상하이시중점고등학교로 선정되어 상하이 4대 우수 고등학교(상해중학, 화동사대 제2부중, 복단부중, 교통대부중)에 이어 다섯..
  • 중국의 코스트코 샘스클럽 Sam’s Club hot 2015.05.10
    중국의 코스트코(Costco) 창고형 매장의 원조 샘스클럽 Sam’s Club 浦东의 회원제 창고형매장 山姆会员商店       샘스클..
  • 중국인의 한국 이민 급증 hot 2015.05.09
    중국인들의 한국 이민이 급증하고 있다고 인민일보 해외판이 한국언론매체 보도를 인용, 보도했다.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외국인수가 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중국..
  • 중국 담배세 5%에서 11%로 대폭 인상 hot 2015.05.08
    8일 중국 재정부는 오는 5월 10일을 기해 담배세를 인상한다고 발표했다. 종가세율을 기존 5% 세율을 11%로 6%P 인상하고 종량세를 담배 1개비 당 0.00..
  • ‘스마트폰만 본다고 혼내지 마세요!’ 2015.05.08
    [시험대비시리즈] 자신의 의지와는 다르게 채팅이나 게임을 하느라 공부에 집중하지 못할 때가 있다. 특히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는 그 중독성으로 인해 종종 공부..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5.14]‘디디’ 카풀 이용한 스튜..
  2. ‘디디’차량 이용한 스튜어디스의 참혹..
  3. [5.16]상하이, 6개 분야 개방..
  4. [전병서칼럼] 중국증시 블루칩시대 올..
  5. 상하이, 6개 분야 개방 확대 정책..
  6. 망고TV ‘동성애’ 의심 공연 방송삭..
  7. [인터뷰] 여성연대•상하이한인여성네트..
  8. 신뢰 위기 ‘디디’ 개선안 발표
  9. 상하이에서 ‘성평등’을 외치다
  10. 중국 첫 국산 항공모함 시운항

경제

  1. 상하이, 6개 분야 개방 확대 정책..
  2. 중국 첫 국산 항공모함 시운항
  3. 올해 부동산시장 전망은?... 사회과..
  4. 징동 가짜 마오타이 판매 논란… 징..
  5. 지난해 억만장자 수 최고치...美 1..
  6. 中 연봉 가장 높은 직종은 IT, 평..
  7. 인도 스마트폰 시장 절반이 중국 브랜..
  8. 단동 부동산 규제책… 2년간 거래 제..
  9. 중국인, 사치품 구매에 85조원 쓴다
  10. 테슬라, 상하이 푸동에 100% 자회..

사회

  1. ‘디디’차량 이용한 스튜어디스의 참혹..
  2. [인터뷰] 여성연대•상하이한인여성네트..
  3. 신뢰 위기 ‘디디’ 개선안 발표
  4. 상하이에서 ‘성평등’을 외치다
  5. 중국남성 3명당 1명 발기부전? 제약..
  6. 두다리 잃은 69세 노인, 43년 도..
  7. '아이돌' 팬들로 홍차오공항 마비,..
  8. 中 이별 대가 8억원? 젊은 연인들..
  9. 공유차량 고의상해•강간 등 범죄 도마..
  10. 비행 중 조종실 유리창 날아가.....

문화

  1. 망고TV ‘동성애’ 의심 공연 방송삭..
  2. 중국 여신 ‘탕웨이’ 딸과 함께 항저..
  3. 풍성한 5월 공연… 클랙식에서 마임,..

오피니언

  1. [전병서칼럼] 중국증시 블루칩시대 올..
  2. [독자투고] 신일고동문회, 상하이 은..
  3. 중국은 지금 동영상 시대!
  4. [아줌마이야기] 추억여행
  5. 아시아의 꿈, 수묵(水墨)·동방수묵지..
  6. 상하이조선족노인협회 경로행사 성대히..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