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손세실리아 시인 문학 토크

[2015-06-11, 16:39:58]

윤아르떼 박상윤 대표(左)의 진행으로 손세실리아 시인과의
윤아르떼 박상윤 대표(左)의 진행으로 손세실리아 시인과의 '음악이 있는 문학 토크'가 진행됐다.

 

책읽는 상하이 18강

“시인은 관계를 깊게 보는 눈 가져야”

 

상하이저널과 함께하는 ‘책읽는 상하이, 음악이 있는 문학 토크’가 지난 5일 갤러리 윤아르떼에서 진행됐다. 이번 문학 토크의 주인공은 2011년에 데뷔하여 <기차를 놓치다>, <그대라는 문장>, <꿈결에 시를 베다> 등 많은 시를 통해 독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한 손세실리아 시인이었다.

 

윤아르떼 박상윤 대표의 진행으로 토크쇼 형식의 강연이 이어졌다. 시인은 “어떻게 시를 쓰게 되었나요?”라는 질문에 “시인을 꿈꿔본 적이 없었다”고 말문을 연 시인은 “시는 나와는 다른 영역이며 심오한 영역이라 여겨 감히 꿈꿔보지도 못했던 것인데 어떤 지면이 주어지고 나를 되돌아보니 시를 쓰게 되었다”고 답했다. 그녀는 글을 쓰지 않았더라면 자신의 과거의 상처로부터 자유롭지 못했을 것이라고 덧붙이며 ‘너 좀 쉬어라’하는 마음에 시를 접했다고 말했다.


또한 시와 시인 간의 특별한 사연을 묻는 질문에는 “시는 100% 리얼이 아니다. 시는 나와 가까운 이야기인 것은 맞지만 내 삶을 토로하는 것은 아니다”라는 의외의 대답을 들려주기도 했다. 시인은 1인칭 시점이 아닌 무수한 화자의 입장에서 시를 쓴다고 했다. 그래서 시인의 시를 접한 독자들은 일반 시를 읽을 때와 달리 소설의 한 장면을 보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고 했다. 그녀는 현재 자신의 삶과 가장 밀접한 시로 <섬>을 꼽았는데, 이날 장재흥 시인이 이 시를 노래로 해석해 들려주면서 객석에 감동을 전하기도 했다.

 

이날 시인은 독자와의 대화를 통해 “시인이 갖춰야 할 것은 연민과 어떤 대상이나 사물, 관계 등을 깊이 있게 보는 눈”이라고 말하는가 하면 “시는 위안을 주고 스스로를 정화시키는 힘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다음달 24일 예정된 손택수 시인의 강연을 앞두고 그의 시집 3권을 반드시 읽어볼 것을 권했다.

 

이재신 인턴기자 

 

손세실리아 시인의 <섬>을 노래로 들려주는 장재흥 시인
손세실리아 시인의 <섬>을 노래로 들려주는 장재흥 시인
 
뮤지컬 배우 최윤 씨가 축하무대를 꾸미고 있다.
뮤지컬 배우 최윤 씨가 축하무대를 꾸미고 있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1

  • 아이콘
    ^^& 2015.06.12, 16:14:47
    수정 삭제

    좋은 강연이이었습니다^^~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상하이 외국인 비자정책 바뀐다 hot [3] 2015.06.14
    내달 1일부터 新출입국관리정책 실시       상하이가 오는 7월 1일부터 외국인 거류증 제도 개선, 영주권 제도 완화 등 12가지..
  • '상하이국제영화제' 한국영화 2편 공식 경쟁부문 올.. hot 2015.06.11
    상하이국제영화제가 오는 13일부터 21일까지 개최된다.올해 상하이 국제영화제에는 오승욱 감독의 ‘무뢰한’과 강제규 감독의 ‘장수상회’가 공식 경쟁부문인 ‘골든 고..
  • 中 '영주권' 신청자격 '7종류 회사'로 확대 hot 2015.06.11
    중국이 영주권 신청이 가능한 회사의 범위를 확대했다. 인민망(人民网) 보도에 따르면, 지난 8일 중국공안부는 '외국인의 중국 영주거류 심사비준 관리방법(外国人在...
  • [독자투고] 만남, 이별 그리고 또 만남 hot 2015.06.11
    5년 전 여름, 푸동공항이었다. 배고프다는 아이의 말에 편의점에 들러 간식을 사들고 나왔다. 그런데 아이가 온데 간데 보이질 않았다. 방금 전 한국으로 떠나는 외..
  • SHAMP 4기 소주한국학교에 2만元 전달 hot 2015.06.11
    한양대글로벌MBA와 상해교통대금융MBA가 공동 주관하는 중국최고경영자과정(SHAMP) 4기 원우회가 소주한국학교에 발전기금 2만위안을 전달했다.  &nb..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3.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4.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5. 상하이-선전까지 2시간 반, 자기부상..
  6. 상하이•화동 한국IT기업협의회 신년..
  7. [2.26]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8. 상하이 라이프의 품격... 수입제품..
  9.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10. [3.1] 中 3년 후 하늘 나는 ‘..

경제

  1. 상하이-선전까지 2시간 반, 자기부상..
  2. 中 3년 후 하늘 나는 ‘드론 차량’..
  3.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4.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A주까지 줄..
  5. 중국 1인당 평균 보유재산 ‘6360..
  6. 中 양회 ‘백신여권’ 도입 방안 논의
  7. 中 GDP '1조 클럽' 23곳.....
  8. 바이두-지리의 합자회사 '지두' 탄생..
  9. 코로나 ‘무색’ 中 2월 박스오피스..
  10. 후룬 ‘글로벌 부자 순위’…농푸산취안..

사회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3.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4. 상하이•화동 한국IT기업협의회 신년..
  5. 中 여성, 자녀 7명 낳기 위해 벌금..
  6. 영국서 ‘중국 바이러스’라며 중국 교..
  7. 락앤락, 상해한국학교에 10만元 물품..
  8. 中 신규 확진∙ 무증상자 모두 6명
  9. 日 코로나 항문 검사 면제 요구에 中..
  10. 중난산 “올 6월까지 中 백신 접종률..

문화

  1.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오피니언

  1.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2.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