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이야기] 물에서 살아남기

[2015-11-26, 15:45:46] 상하이저널

어린 시절 시골에서 자랐음에도 물에 대한 공포가 있다. 낮은 개울이나 냇가에서만 놀았을 뿐이다. 이웃 마을 누군가 저수지에서 수영하다 잘못되었다더라 하는 소리만 듣고 자라서인지, 농업 용수 공급을 위해 큰 수로를 마을 주위로 냈는데 그 위용이 대단해 그 근처를 지나면 미끄러져 수로에 떨어질까봐 겁을 내서인지, 냇가에서 다슬기 잡고 가재 잡고 찰흙 캐고 놀았음에도 물에 대한 막연한 공포가 있었다. 대학을 가게 되면, 직장을 갖게 되면 제일 먼저 수영을 배우리라 그래 결심했던 듯 하다. 물에 빠져도 살아남기 위해….

 

 

며칠 전 초등 과정에 생존수영을 가르치기 위해 실기교육이 확대된다는 반가운 소식을 듣게 되었다. 해외에 있다 보니 우리 아이들은 그러한 유익을 누리지 못하지만 내 어릴 적 두려움과 수영을 두려워하는 이들에게 반가운 소식임이 분명하다. 일각에선 1년에 몇 번 하는 수영이 얼마나 도움이 되겠는가? 우려하는 목소리도 크다. 그래서 기억이 났다. 대학에 들어가 직장을 갖게 되자 한국에서 수영을 배우던 시절, 왜 부모들이 그 소식이 반가우면서도 염려하는지 알 것 같다.

 

우리 아이들은 일찌감치 수영을 했다. 큰 아이가 초등 1학년 홍췐루 근처에 씨에허(协和)가 생기면서 지하에 수영장이 생겼다. 염소 소독을 과다하게 해 물이 미끈거릴 정도였지만 집 가까운 곳에서 여름 방학을 이용 수영할 기회가 생겨 1주일 과정이라기에 뭔가 싶어 아이를 데리고 갔다.

 

한국에서 수영을 배운 경험이 있는지라 1주일 수영 강습으로 뭘 하겠나 싶어 따라 갔는데 물에 머리를 집어 넣는 연습을 하더니 바로 평영을 시작했다. 내가 처음 수영을 배울 때 자유형을 처음으로 접했기 때문에 20명씩 줄지어 키판을 잡고 발차기만 거의 두 세달을 했던 기억이 있다.


내 기억과 아이의 수영 강습이 교차로 스쳐 지나가며 진행된 초등 1학년 큰 아이의 수영 수업, 5일만에 큰 아이는 정말 평형을 배웠다. 키판 하나 없이 호흡 하나 힘들어 하지 않는 아이를 보며 발차기 연습에 팔을 휘두르는 연습에 호흡하는 연습에, 마지막에 한꺼번에 이 모든 과정을 하며 힘들고 길었던 수영을 배우던 기억들이 억울해지기 시작했다. 저리 쉬운 것을….

 

한국 수영 강습은 자유형, 배영, 평영, 접영 순서로 강습이 진행된다. 중국 수영 강습은 일반적으로 평영, 배영, 접영, 자유형 순서로 진행된다. 물론 그 다음 해 중국에서 수영을 가르치는 것이 얼마나 효율적인가를 깨닫고 만난 또 다른 중국 강사는 자유형을 가장 먼저 가르쳤다. 자유형이 가장 어렵기 때문에 자유형을 먼저 배우면 다른 수영법은 쉽게 습득할 수 있다는 것이 그의 지론이었다. 자유형을 4번 했을 때쯤 큰 아이는 자유형을 배웠다. 그 전 해에 평영을 배웠기 때문에 네 번 만에 배웠을 것이라 생각하는 분도 있을 것이다.

 

아니면 우리 아이가 운동 신경이 좋나? 라고 생각하는 분도 있을 것이다. 아니다. 그 때 함께 배운 어른, 아이들 모두 그렇게 쉽게 자유형을 배웠다. 지켜 보는 내가 봐도 정말 쉽게 배웠다. 자유형을 습득할 때쯤 아이는 이미 배영은 자연스럽게 할 수 있게 되었으며 평영은 하룻만에 기본을 습득했다. 그렇게 우리 아이들은 초등 저학년 때 여름 방학 한 철 수영을 배웠고 물을 두려워하지 않는다. 2-3미터가 넘는 물 속에서도 열쇠를 던져 바닥 찍고 올라오는 놀이를 하며 놀았다.

 

4가지 영법으로 자유자재로 제대로 하려면 물론 오랜 시간이 걸린다. 이 또한 시간이 오래 걸림을 부인하지 않는다. 자유형을 습득한 후에도 연습할 기회가 많지 않은 나는 생존 수영을 할 수 없었다. 자유형은 생존 수영과는 거리가 멀었다. 평영을 습득하고 난 후에야 혹여 물에 빠져도 헤어나올 수 있겠다는 자신감이 생겼다. 상하이에서 수영 강습을 하시는 분들께 누가 되는 일방적인 경험일 수도 있어서 조심스럽다. 상하이에 오래 살며 좋았던 것, 온 가족이 수영을 좋아하고 즐기게 된 것이다. 물을 무서워했던 이로서 더 많은 사람들이 즐겁고 유익한 수영을 쉽게 배우길 원해 초등학교에 포함된 수영 교육이 반가워 기억을 나눠 본다.

 
Renny(rennyhan@hanmail.net)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재미 중국유학생 30만 시대 hot 2015.11.26
    재미 중국 유학생들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 및 갈수록 저령화 되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재미 유학생수가 사상 처음으로 30만명을 넘어섰다. 뿐만 아니라...
  • 버스운전기사 "도둑이 탔어요, 조심하세요" hot 2015.11.26
    "버스에 도둑이 있어요. 키 큰 남자 한명, 키 작은 여자 한명, 모두 가방 조심하세요.""버스에 도둑 2명이 더 올랐어요. 모두 4명이 타고 있네요."쓰..
  • 상하이, 경찰 사건처리 느리면 '나빠요'를 눌러요 hot 2015.11.26
    상하이경찰이 경찰에 신고된 사건처리 진도를 수시로 확인할 수 있는 인터넷 양광징우따팅(阳光警务大厅) 서비스를 지난 25일부터 정식 운영 중이다.이에 따라, 과거...
  • 중국은 지금… 2015년 11월 26일(목) hot 2015.11.26
    상하이저널이 전하는 '중국은 지금' 매일매일 새로운 뉴스를 만나실 수 있습니다.
  • 중국요리 ‘淸料理’, 차이나타운 ‘唐人街’ hot 2015.11.25
    수십 년 전에 한국 할아버지 한 분이 미국에 갔다. 말은 안 통하고 음식도 입에 안 맞고…, "미국이 아름다운(美) 나라(國)라고는 하지만, 금강산도 식후경이라던..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하이, 이제는 '외곽 소형 부동산'..
  2. 중국 대표 '된장녀' 궈메이메이.....
  3. 中 칭다오서 격리 해제 이틀 후 확진..
  4. 중국어 新 평가 기준, HSK에도 적..
  5. "5월부터 中·美 여행제한 풀리고,..
  6. 中, 면역 장벽 구축하려면 10억 명..
  7. '고개 숙인 알리바바', 반독점 위반..
  8. [4.14] 上海 1인당 가처분소득..
  9. [4.16] 올해 中 노동절 연휴 인..
  10. 알리바바 신속한 후속조치, 티몰 입점..

경제

  1. 상하이, 이제는 '외곽 소형 부동산'..
  2. '고개 숙인 알리바바', 반독점 위반..
  3. 알리바바 신속한 후속조치, 티몰 입점..
  4. 中 코로나 사태 이후 연봉 인상 최고..
  5. 화웨이가 개발한 자율주행차, 상하이..
  6. 앤트그룹, 금융지주사로 재편…금융감독..
  7. 팬데믹 시대 한국경제를 전망한다
  8. 씨트립, 홍콩 상장가 268HKD로..
  9. 中 정부, IT 대기업 길들이기....
  10. 上海 1인당 가처분소득 7만元 돌파,..

사회

  1. 중국 대표 '된장녀' 궈메이메이.....
  2. 中 칭다오서 격리 해제 이틀 후 확진..
  3. 중국어 新 평가 기준, HSK에도 적..
  4. "5월부터 中·美 여행제한 풀리고,..
  5. 中, 면역 장벽 구축하려면 10억 명..
  6. 1년째 방치된 한국문화원 사태 왜?
  7. ‘제15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 유공..
  8. 상하이에서 중국 운전면허증 취득하기
  9. 임정 102주년, 독립운동가들의 발자..
  10. 中 신규 본토 확진 1명… 윈난 집단..

문화

  1. 中 매체, 중국 여자축구팀 한국서 푸..
  2. [책읽는 상하이 106] 엄마의 말공..
  3. 中“韩 언론, 축구 패배로 악의적인..

오피니언

  1. [사라의 식탁] 마음까지 든든해지는..
  2. [허스토리 in 상하이] 소개팅,..
  3. [허스토리 in 상하이] 홍바오 红包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