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구글의 중국귀환! 상하이에 법인 설립

[2015-12-09, 12:24:25]
구글이 중국을 떠난 지 5년 만에 상하이 자유무역구를 교두보 삼아 귀환한다.
 
구글은 이미 지난해 말 상하이 자유무역구에 외국법인 독자기업인 ‘펑지정보기술(澎集信息技术) 상하이 유한공사’를 설립하고, 정보기술개발, 컴퓨터 소프트웨어개발, 시스템통합 등의 사업을 펼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수의 업계 전문가들은 구글이 ‘펑지정보’를 명의 삼아 조용히 중국 복귀를 추진 중이라고 전했다. 펑지정보는 자유무역구 관리위원회의 기업투자 유치 항목이 아닌 구글의 자발적인 행보이기 때문이다.
 
펑지정보의 영업 범위는 기존의 구글서치와 이메일 서비스를 포함해 기존 업무 내용을 포괄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펑파이뉴스(澎湃)는 8일 전했다.
 
게다가 상하이자유무역구는 응용 프로그램 앱스토어 사업의 외자 비중을 50% 이상 허용하고 있어 중국 복귀를 꿈꾸는 구글로서는 상당히 매력적인 요인으로 비춰진다고 전문가들은 전했다.

구글은 2005년 중국 시장에 첫 진출했으나, 2010년 중국당국의 관리감독 요구를 수용하지 못하겠다는 이유로 중국 시장에서 떠났다. 당시 구글검색, 이메일을 비롯한 주요 서비스 업무가 철수되면서 지금까지도 정상적인 사용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주목할 점은 구글이 이번 중국진출에서 검색서비스는 물론 어플리케이션 서비스 방면에서도 진출을 시도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를 위해선 중국내 서버 위탁관리를 마무리 해야 한다. 중국에서 인터넷 서비스를 하는 업체는 반드시 중국내 서버를 둬야 하기 때문이다.
 
업계 전문가는 “2010년 중국시장에서 검색서비스를 철수한 구글은 중국내 여전히 500여 명의 직원을 두고 있으며, 중국, 홍콩, 타이완에 사무실을 두고, 홍콩 서버는 계속해서 운영하고 있다”며, “구글번역과 구글지도는 현재 중국내 사용이 가능하며, ‘애드워즈(AdWords)’라는 구글검색광고는 중국 기업들의 해외광고를 돕는 주요사업이다”라고 전했다.
 
이종실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국경절 연휴, 中 ‘유커’ 14만 명..
  2. [아줌마이야기] 예민해서 참 괴롭다
  3. 장쑤 우시 고가도로 붕괴…3명 사망∙..
  4. 中 내수 소비 진작 나선다
  5. 즈푸바오, 연 수익률 3.68% ‘위..
  6. 新 주택 대출금리, 베이징↑ 상하이↓
  7. 상하이 공항, 입국 수속 25분 빨라..
  8. [10.9] NBA, 말 한마디에 최..
  9. 中 노년층 '와이마이' 10배 급증
  10. 중국인이 뽑은 ‘여행하기 가장 안전한..

경제

  1. 국경절 연휴, 中 ‘유커’ 14만 명..
  2. 中 내수 소비 진작 나선다
  3. 즈푸바오, 연 수익률 3.68% ‘위..
  4. 新 주택 대출금리, 베이징↑ 상하이↓
  5. 中 노년층 '와이마이' 10배 급증
  6. NBA, 말 한마디에 최대 해외시장..
  7. 국경절 전국 관광수입, 장쑤성 1위
  8. 국경절 연휴, 누워서 9000억원 벌..
  9. '글로벌 경쟁력 보고서' 中 28위,..
  10. 중국 2050년 3명 중 1명 노인

사회

  1. 장쑤 우시 고가도로 붕괴…3명 사망∙..
  2. 상하이 공항, 입국 수속 25분 빨라..
  3. 중국인이 뽑은 ‘여행하기 가장 안전한..
  4. 상하이 분리수거 달성률 15%→80%..
  5. 애플, 홍콩경찰 추적앱 결국 삭제…中..
  6. 페이스북 中 직원 투신자살 소식에 누..
  7. 中 19개 기업 NBA 협력 ‘전면..
  8. 中 장기 기증∙이식 세계 2위…1위는..
  9. 中 오픈마켓도 전자담배 미국 해외배송..
  10. 항저우 출신 '마윈', 고향 습지보호..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54] 내가 너에게..
  2. 눈과 귀를 사로잡는 10월 공연
  3. 설리 사망에 中서도 애도 물결 “믿을..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예민해서 참 괴롭다
  2. [아줌마이야기] 분발하자 국산펜!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