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인터뷰] 안도현 시인 '하루도 詩를 잊은 적 없다'

[2016-02-04, 06:20:37]

 

 

한국문단의 대표 작가로 꼽히는 안도현 시인, 40년을 시와 살아온 그가 2012년 대선 직후 돌연 절필을 선언했다. 기를 쓰고 시를 써왔는데 시를 쓰지 않으니 더 좋단다. 하지만 박근혜 대통령 임기가 끝나는 밤에 욕심으로는 100편의 시를 쓸 수 있을 것 같다는 그는 시의 날이 무뎌지지 않도록 벼르고, 참고 있다. 대한민국 시인으로 여전히 ‘시적’으로 살고 있다.


지난달 29일 ‘책읽는 상하이’ 23강 주인공 안도현 시인이 상하이를 다녀갔다. ‘‘시적’으로 산다는 것’을 주제로 80여명의 청중들의 시심(詩心)을 자극했다. 그간 SNS 수천개의 ‘잡문’으로 독자들과 소통했던 안도현 시인은 이날 ‘너에게 묻는다’, ‘스며드는 것’의 가슴 따뜻한 시인의 모습으로, 뒷걸음치는 나라를 걱정하는 광장의 작가로 교민들을 만났다. “지금 시는 쓰지 않고 있지만 하루도 시를 잊은 적은 없다”는 시인의 말이, 평생의 일을 포기하게 만든 엄중한 현실이 가슴 시린다.

 

 

 

 

 

일찍 시를 쓰기 시작했다.
좀 일찍 시를 쓰기 시작했다. 고등학교에서 문예반 활동을 하면서부터 신춘문예에 응모하기도 하던 아이였다. 내가 다닌 대구 대건고등학교는 학생들의 자치 활동을 각별하게 용서(?)해 주던 곳이었다. 시인인 도광의 선생님이 우리를 지도해 주셨는데, 지금도 이 학교 출신으로서 문단에 나와 활동하고 있는 선후배 문인들이 많다. 고등학교를 다닐 때 백일장 대회 같은 데 나가 수십 개의 상을 받기도 했다. 그리고 어릴 때부터 부모님과 떨어져서 객지에서 생활을 했다. 제 또래가 라디오와 텔레비전에 빠져 있을 때 저는 이런저런 책들을 닥치는 대로 읽으면서 외로움을 견디려고 했던 것 같다. 그 외로움과 거기서 파생된 가족에 대한 그리움이 제 문학의 모태가 되지 않았나 싶다. 그렇게 보면 저도 눈물 젖은 퉁퉁 불은 라면을 꽤 먹은 사람에 속한다.

 

2012년 절필을 선언했다. 
권위적인 군사독재시기에 저는 문학청년 시절을 보냈다. 그 후 시인으로 활동을 하면서 우리 사회에서 헌법이 보장하는 표현의 자유가 어떻게 허물어지고 어떻게 복구되는지도 유심히 지켜봤다. 그러하기에 이 표현의 자유를 나 스스로 어떻게 지켜나가야 하는지도 잘 알고 있다. 또한 그에 대한 책임감도 잘 인식하고 있다. 적잖은 부작용에도 불구하고 SNS에서의 글쓰기가 보편화되어 가고 있는 지금, 표현의 자유를 거론해야 할 만큼 우리 사회의 민주주의는 위기를 맞고 있다. 나는 시를 쓰지 않는 것도 권력에 대한 하나의 저항이라고 판단하고 수십 년 동안 지속해오던 시 쓰는 일을 중단했다. 평생의 일을 포기해야 할 만큼 현실은 엄중하기만 하다. 지난 대선 때 문재인 캠프의 일을 거들었던 사람 중의 하나이지만, 박근혜 정권이 출범하면서 이 정권이 성공하기를 바랐다. 그런데 참 한심한 사람들에게 나라를 맡겨놓았구나 싶어 참담한 심정이다. 지금 시는 쓰지 않고 있지만 하루도 시를 잊은 적은 없다.

 

시가 아닌 산문으로 독자들을 만났다.
시로 다 쓰지 못한, 어떤 서사 구조를 필요로 하는 것은 산문으로 써야죠. 나는 한국문단이 한 작가에게 하나의 장르만을 고집스럽게 써야 한다는 이상한 순결주의를 강요하는 점에 대해 불만이 있다. 내가 쓰는 산문이나 동화는 내가 시인이기 때문에 쓸 수 있는 거라고 생각한다.

정치는 여의도 정치인들만 하는 게 아니다.
정치는 여의도의 정치인들만 하는 게 아니다. 술자리에서 시국을 이야기하는 것도 정치고, 선거에 참여해 투표를 하는 행위도 넓은 의미에서는 정치다. 시인을 비롯한 예술가들이 현실 정치에 관여하는 경우 그 목적성을 눈여겨봐야 한다. 일신의 영달과 출세를 위한 것인지 아닌지를 잘 구별해야 한다는 것이다. 나는 지난 이명박 정권과 박근혜 정권은 역사를 거꾸로 돌리고 어렵게 다듬어온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나쁜 정권으로 규정한다. 우리 시인들은 일제강점기와 분단, 무지막지한 독재권력 앞에서 펜으로 민주주의를 지키려고 애써왔다. 문학이 현실을 변혁하는 데 필요할 때는 그 부름에 응할 의무가 있다고 생각한다. 예술과 정치를 억지로 분리해서 사고하려는 사람들이 오히려 정치적으로 불순한 의도를 갖고 있는 경우도 적지 않다.

 

국민이 ‘나’를 걱정하지 않는 나라.
인간으로서의 기본적인 자유가 보장되지 않는 세상에서는 시가 언제든지 ‘무기’가 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러한 의무감 때문에 상상력이 위축되어서는 안된다. 문학은 정치도 종교도 철학도 아니고 오로지 문학이어야 하니까. 리얼리스트로서의 꿈과 낭만주의자로서의 현실인식이 만나는 지점이 반드시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 지금 대한민국은 꿈이 없는 나라, 뒷걸음질 치는 나라이다. 국민이 나를 걱정하지 않는 나라가 되었으면.

 

고수미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방송포맷 표절에 대한 중국 저작권법 논란 hot 2016.02.15
    [최정식칼럼] 방송 프로그램 포맷이 사고파는 대상이 된지는 꽤 오래되었다. 포맷 비즈니스는 1980년 유럽에서 시작되었고 한다. 유럽 방송사는 안정적인 수익을 가..
  • 도심 속 자연 나들이, 상하이대자연야생곤충관(上海大.. hot 2016.02.13
    [박물관탐방⑤] 상하이에서 진짜 자연을 느낄 공간이 있을까? 상하이 도심의 중심인 푸동에서는 더욱 상상하기가 힘들 것이다. 하지만 동방명주 옆에 위치하고 있는 상..
  • 상하이 집밥 요리, 이탈리아 스타일을 만나다 XIX.. hot 2016.02.13
    XIXI BISTRO오래된 가정집 건물과 몇몇 로컬 가게 등으로 매워져 있던 그다지 특별할 것 없던 거리 우위엔루(五原路)가 요새 심상치 않은 움직임을 보이고 있..
  • 上海 교통정보가 내 손 안에! hot 2016.02.13
    똑똑한 교통앱으로 편리하고 안락한 교통생활  한파에도 버스 장류장에 서서 기약 없이 버스를 기다렸다면, 혹은 빈 택시가 야속하게 지나쳐가는 것만 원망했다..
  • “자기소개서에는 선택과 집중을” hot 2016.02.12
    지금 입시를 준비할 친구나 12학년에 올라갈 친구는 막연한 불안감이 들 때도 있을 것이다. 나는 마음을 잡는게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원래 성격이 낙천적이어서..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3.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4.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5. 상하이-선전까지 2시간 반, 자기부상..
  6. 상하이•화동 한국IT기업협의회 신년..
  7. [2.26]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8. 상하이 라이프의 품격... 수입제품..
  9.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10. [3.1] 中 3년 후 하늘 나는 ‘..

경제

  1. 상하이-선전까지 2시간 반, 자기부상..
  2. 中 3년 후 하늘 나는 ‘드론 차량’..
  3.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4.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A주까지 줄..
  5. 中 양회 ‘백신여권’ 도입 방안 논의
  6. 중국 1인당 평균 보유재산 ‘6360..
  7. 中 GDP '1조 클럽' 23곳.....
  8. 바이두-지리의 합자회사 '지두' 탄생..
  9. 코로나 ‘무색’ 中 2월 박스오피스..
  10. 후룬 ‘글로벌 부자 순위’…농푸산취안..

사회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3.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4. 상하이•화동 한국IT기업협의회 신년..
  5. 中 여성, 자녀 7명 낳기 위해 벌금..
  6. 영국서 ‘중국 바이러스’라며 중국 교..
  7. 락앤락, 상해한국학교에 10만元 물품..
  8. 中 신규 확진∙ 무증상자 모두 6명
  9. 日 코로나 항문 검사 면제 요구에 中..
  10. 중난산 “올 6월까지 中 백신 접종률..

문화

  1.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오피니언

  1.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2.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