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상장사 초라한 성적표, 연이윤 1500만元

[2016-04-25, 14:51:59] 상하이저널
중국의 상장회사 가운데서 연간 이윤이 1500만 위안도 채 안되는 회사들이 수백개에 달해 ‘기업을 운영하느니 부동산투자를 하는게 낫다”는 말이 나올 정도이다.

지난 24일 기준, 연도회계재무제표를 발표한 2165개 상장회사 가운데서 315개 회사의 연간 이윤이 1500만위안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베이징신보(北京晨报)가 보도했다. 

돈을 가장 잘 번 것은 ‘은행’

16개의 상장은행들이 상장사 가운데서 ‘가장 돈 잘 버는 업종’은 은행이었다. 2014년 은행은 순수익 1조2500억위안을 달성하며 당해 A주 상장회사 순이익의 절반가량을 차지한바 있다. 2015년도 모든 상장사들의 회계계산이 끝난 상태는 아니지만 15개 사장은행들의 2015년 순이익은 1조2543.51억위안이었다. 

연도회계보고서를 발표하지 않은 베이징은행의 1~9월 달성한 순이익 141.36억위안으로 추산할 경우 작년 상장은행들의 순이익 총액은 1조 2700억위안에 이른다. A주 상장사 전체를 통틀어 절반가량 되는 수치이다.

A주 상장사가운데서 돈을 제일 잘 버는 톱10은 모두 은행들이 휩쓸다시피 했다. 9개가 은행이었고 중궈핑안(中国平安)이 유일하게 비은행으로 톱10에 랭킹됐으나 따지고보면 중궈핑안 역시 금융권임에는 틀림없다.

제일 주목을 끈 것은 과거 ‘가장 돈 잘버는 회사’로 꼽히던 시노펙이나 페트로차이나는 톱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는 사실이다.


증권사, 1년동안 3년치를 벌었다

2015년은 증권사들이 크게 웃은 한해였다. 현재까지 발표된 연도회계보고서에 의하면, 증권사들의 2015년 영업소득, 순이익 모두 과거 3년간 벌어들인 것과 맞먹는 수치였다. 1년에 3년치를 한꺼번에 벌어들인 셈이다.

21개 상장 증권사 가운데서 2개 증권사만 순이익이 70~96%에 머물렀을뿐 기타 증권사들은 2배~3배 뛰었다. 작년 한해 증권사들의 영업소득은 5752억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2배 넘게 증가했다.


보험사야말로 숨은 ‘재벌’

2015년 보험업계는 이익 2823.6억위안을 달성, 동기대비 38% 성장으로 사상 최고치를 갱신했다. 이 가운데서 6대 보험사의 이익이 절반가량 차지했고, 4대 보험사의 이익은 전체의 40%가량을 차지했다.

특히 중국핑안(中国平安)은 순이익 542.03억위안으로 보험업계 가운데서는 1위, 전체 상장사 가운데서는 7위에 랭크됐다. 순이익이 가장 빠른 성장을 보인 것은 중국타이바오(中国太保)로, 순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60.4%나 증가한 177.28억위안이었다. 


철강, 최대 적자 기업으로

10년전, 한 상장회사의 연간 순이익이 1500만위안이 안되더라도 아주 자연스러운 일로 받아들여졌다. 당시 100만위안이면 상하이, 베이징, 광저우, 선전 등 1선 주요도시들에서 주택 한채정도는 장만할 수 있는 돈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당시 1000만위안은 일반 투자자들에게는 꿈도 꾸지 못할 금액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1선 도시들에서 1채당 1500만위안을 호가하는 고급주택들이 많다. 물론 현재도 일반인들은 감히 엄두도 못내겠지만 중국에서는 괜찮다고 하는 상장회사가, 1년동안 벌어들인 돈으로 주택 한채 사기 힘들다면 생각이 달라진다.

2015년 1년동안 노력했지만 이익이 1500만위안에 미치지 못하는 상장회사들이 수두룩하다. 현재까지 회계연도보고서를 발표한 상장사 가운데서 이익이 1500만위안 미만인 회사들이 315개사이다. 앞으로 1주일동안 약 550개의 상장사들이 회계보고서 발표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이 가운데는 실적이 좋지 않은 회사들이 대부분이다. 

현재까지 A주 상장사 가운데서 가장 큰 적자업종은 철강과 유색금속이다. 적자 톱10 가운데서 철강회사가 6개나 된다. 그 가운데서 총칭강철(重庆钢铁)이 59억8700만위안의 적자를 냈고 마강주식(马钢股份)이 48억4백만위안의 적자를 냈다. 그러나 지금까지 회계보고서 발표 마감주에 진짜 적자회사가 나타났던 것만큼 2015년 최대 적자회사의 오명이 어느회사의 몫으로 돌아갈지는 좀더 기다려보아야 알 것이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상하이에 살면서도 미처 몰랐던 것들Ⅱ hot 2016.04.28
    상하이는 매력적인 도시다. 상하이는 화려함 속에 동양의 신비를 품은 도시다. 그래서 더욱더 궁금해지고 알고싶은 도시다. 사람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은 상하이의 시크..
  • 경찰의 신속한 ‘1분’, 대형 싱크홀 참사 막아 hot 2016.04.25
    자칫 대형참사로 이어질 뻔한 도로 위‘대형 싱크홀’사건이 경찰의 신속한 대처로 단 한 명의 피해자도 발생하지 않았다. 지난 21일 오후 4시 경 항저우시(杭州市)..
  • [건강칼럼] 봄철 지켜야 할 생활습관 hot 2016.04.25
    봄이 되면 유달리 몸이 나른해지고 잠이오며 정신이 몽롱해진다고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아진다. 소위 말하는 “춘곤증”이다. 춘곤증은 수면부족이나 병리현상이 아니다....
  • 유동인구 최대! 인민광장 “K-MALL” 2016.04.25
    명품상권 한국관 쇼핑몰 5월28일부터 시영업을 시작하는 인민광장에 위치한 K-MALL은 주로 한국에서 유행하는 의류나 액세서리, 화장품 등의 품목을 쉽게 구매할...
  • 원작 인기 넘보는 후속편 영화들 hot 2016.04.25
    4월에는 반가운 작품들이 ‘속편’ 이름을 달고 스크린에서 경쟁을 펼친다. , , 가 바로 그 주인공. 하나같이..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한국 가족뮤지컬 “공룡은 살아 있다”..
  2. 中 프라다 모델 ‘정솽’ 초유의 대리..
  3. 中 1선도시 집값 '들썩들썩'.....
  4. [1.18] 中 1선도시 집값 '들썩..
  5. 상하이 본토 확진자 3명 발생… 중등..
  6. 위안화 환율, 연내 6.5~6.8..
  7. 中 춘절에 코로나 검사해야 고향 간다
  8. ‘춘절에 고향 안 가면 1000위안’..
  9. 부동산개발투자 7% 증가... 분양주..
  10. 상하이,확진자 발생에 초중고 겨울방학..

경제

  1. 中 1선도시 집값 '들썩들썩'.....
  2. 위안화 환율, 연내 6.5~6.8..
  3. 부동산개발투자 7% 증가... 분양주..
  4. 국민 음료수 ‘후이웬(汇源)’ 결국..
  5. 中 2년 만에 세계 조선업 1위 탈환..
  6. 中 GDP 2.3% 성장... 사상..
  7. 中 주민 가처분소득 548만원
  8. 후룬 선정, 최고의 몸값 경영인은 간..
  9. 中 비은행권 결제기관 '고삐'.....
  10. 위챗, 자체 중국어 입력기 출시한다

사회

  1. 中 프라다 모델 ‘정솽’ 초유의 대리..
  2. 상하이 본토 확진자 3명 발생… 중등..
  3. 中 춘절에 코로나 검사해야 고향 간다
  4. ‘춘절에 고향 안 가면 1000위안’..
  5. 상하이,확진자 발생에 초중고 겨울방학..
  6. 상하이, 병원 두 곳서 코로나19 의..
  7. 中 베이징∙지린∙허베이∙헤이롱장 위험..
  8. 中 ‘봉쇄 지역’ 나가려던 시민 나무..
  9. 中 신규 확진자 88명…고위험 지역..
  10. 상하이 바오산구, 코로나19 의심 환..

문화

  1. 한국 가족뮤지컬 “공룡은 살아 있다”..
  2. 어부사시사 “새로운 음식문화 이끈다!..
  3. [책소개] Write Better 영..
  4. 대리모 스캔들 여배우, 결국 연예계..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지금, 여기서 행복하..
  2. [아줌마이야기] 生态绿道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