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민주주의(民主主義)의 의의(意義)’를 어떻게 읽어야 하나?

[2016-07-01, 17:35:44]
[우리말 이야기 26]
‘민주주의(民主主義)의 의의(意義)’를 어떻게 읽어야 하나?

흔히들 “우리말은 소리글자이므로 적힌 대로만 발음하면 된다.”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막상 말을 하다 보면 늘 그렇지는 않은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적힌 대로 발음하기가 생각보다 힘들거나, ‘자음동화’라든지 ‘구개음화’, ‘된소리되기’ 등 일정한 규칙에 따라 소리가 바뀌어 나는 경우도 적지 않지요. 

그런데 이런 규칙으로도 해결하기 어려운 발음도 몇 가지 있습니다. 그 대표적인 것이 이중모음 ‘의’입니다. 

‘의’는 소리 나는 대로 발음하는 게 원칙이지만 그렇게 발음하기가 힘든 경우가 종종 생깁니다. ‘민주주의의 의의’를 한번 발음해 보세요. 네 번 연달아 나오는 ‘의’ 자를 모두 표기대로 발음해야 한다면, 말하는 사람도 힘들겠지만 듣는 사람도 거북살스러울 것입니다. 표준발음법에서는 이러한 현실을 고려하여 ‘의’의 발음을 몇 가지 경우로 나누어 정리해 놓았습니다. 

먼저 첫음절에 나올 경우는 있는 그대로 [의]로 발음해야 합니다. ‘의사’, ‘의형제’, ‘의롭다’, ‘의식주’, ‘의자’ 등이 그 보기입니다.

그런데 첫음절이라도 자음을 먼저 발음하는 경우라면 ‘ㅣ’로 소리 내야 합니다. 예를 들어 ‘흰색’은 표기대로 발음해서는 안 되고 [힌색]이라고 해야 한다는 것이지요. ‘늴리리’, ‘희망’, ‘무늬’, ‘하늬바람’, ‘(눈에) 띄다’, ‘(귀신에) 씌다’, ‘(바가지를) 씌우다’, ‘(눈앞이 탁) 틔다’ 등도 마찬가지입니다. [닐리리], [히망], [무니], [하니바람], [띠다], [씨다], [씨우다], [티다] 등으로 발음해야 합니다. 굳이 이중모음으로 소리 내려고 애쓰지 말라는 말씀이지요. 

다음으로 둘째 이하 음절에 나올 때는 [의]로 발음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이]로 발음하는 것을 허용합니다. 그러니까 ‘민주주의’는 [민주주의] 또는 [민주주이]로, ‘의의’는 [의의] 또는 [의이]로 발음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조사 ‘의’는 역시 [의]로 발음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에]로 소리 내도 괜찮습니다. 이 규정은 이미 사람들이, 특히 서울 사람들이 거의 다 그렇게 발음하고 있는 현실을 인정한 것으로 보아야겠지요.  

그러면 ‘민주주의의 의의’를 발음하는 방법은 모두 몇 가지일까요? ‘의의(意義)’의 첫소리를 제외하고는 각각 두 가지 발음이 가능합니다. 따라서 2의 3제곱이므로 모두 8가지로 소리 낼 수 있는데, 그렇다고 해도 ‘의’ 네 개를 모두 표기대로 발음하는 사람은 없겠지요? 서울에서 나고 자란 저로서는 [민주주이에 의이]가 가장 자연스럽게 느껴집니다. 

<붙임>
그런데 아직도 좀 혼란스러운 점이 있습니다. 예를 들어 순우리말 ‘무늬’는 [무니]로 발음하면 되는데, 한자어 ‘문의(問議)’는 어떻게 발음해야 하는가 하는 문제입니다. 이에 대해 국립국어원에서는 “‘문의(問議)’처럼 받침이 ‘의’와 결합되어 나타나는 음절에서는 연음시켜 [무늬]가 원칙이지만 [무니]도 허용한다.”라고 밝히고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절의(節義)’는 [저릐] 또는 [저리], ‘설의법(設疑法)’은 [서릐뻡] 또는 [서리뻡] 둘 가운데 어떻게 발음해도 상관없습니다.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으며 1980년 이후 현재까지 고등학교 국어교사로 재직 중이다. 1987년부터 1990년까지 <전교조신문(현 교육희망)>에서 기자로 활동했으며, 월간 <우리교육> 기자 및 출판부장(1990~1992), <교육희망> 교열부장(2001~2006) 등을 역임했다. 1989년 이후 민주언론운동협회가 주최하는 대학언론강좌를 비롯하여 전국 여러 대학 학보사와 교지편집위, 한겨레문화센터, 다수 신문사 등에서 대학생, 기자, 일반인을 대상으로 우리말과 글쓰기 강의를 해오고 있다. 또한 <교육희망>, <우리교육>, <독서평설>, <빨간펜> 등에 우리말 바로쓰기, 글쓰기(논술) 강좌 등을 기고 또는 연재 중이다.
ccamya@hanmail.net    [김효곤칼럼 더보기]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인터뷰] 방현주 ‘비폭력대화’ 소통..
  2. 요즘 힙한 상하이 이색 카페 Best..
  3. 상하이, 코로나 환자 6명으로 증가...
  4. 中 2021년 법정공휴일 발표…노동절..
  5. [11.24] 中 나흘 연속 코로나..
  6. 상하이 코로나환자, 어디서 감염됐나?
  7. [11.25] 상하이 제3공항 칭푸에..
  8. 中 나흘 연속 코로나 본토 확진 발생..
  9. 中여성 영혼까지 탈탈 털린 비극적 인..
  10. 상하이 제3공항 칭푸에 생긴다

경제

  1. 상하이 제3공항 칭푸에 생긴다
  2. 올해 대세는 '新에너지자동차'.....
  3. 11월 상하이자동차 번호판 1500만..
  4. 배달앱 메이퇀 상하이 토지 매입.....
  5. 中 동영상산업 향후 5년 연속 30%..
  6. 외자기업 "그래도 상하이".....
  7. 샤오미, 3Q 세계 스마트폰 시장 3..
  8. 2021년 공휴일 일정에 中 여행업계..
  9. 上海 앞으로 ‘미 검증’ 매물 부동산..

사회

  1. [인터뷰] 방현주 ‘비폭력대화’ 소통..
  2. 상하이, 코로나 환자 6명으로 증가...
  3. 中 2021년 법정공휴일 발표…노동절..
  4. 상하이 코로나환자, 어디서 감염됐나?
  5. 中 나흘 연속 코로나 본토 확진 발생..
  6. 中여성 영혼까지 탈탈 털린 비극적 인..
  7. 中제약사, 코로나19 백신 시판 신청
  8. 中 5억대 재산 단골 가게에 상속한..
  9. 中 코로나 발생지역 주민, 어디로 이..
  10. 오디션 출신 가수가 ‘특별 인재’?..

문화

  1. 끌로드 모네가 꿈꾸던 일상이 상하이에..
  2. 2020 상하이아트페어 내달 3일 개..
  3. 中 C리그 선수 평균 연봉, 한국 선..
  4. 상하이 아트페어, 한국 갤러리 ‘윤아..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2020년에 만난 산..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