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무더운 여름 밤엔 시원한 맥주 한 잔

[2016-07-29, 17:10:45] 상하이저널

수제맥주 맛보려면


 상하이 브루어리(Shanghai Brewery)
상하이를 여행하는 한국인들에게 꼭 들려야 할 명소로 꼽히는 유명한 수제맥주 펍이다. 간단한 안주뿐만 아니라 제대로 된 한 끼 식사를 먹을 수 있는 레스토랑이기도 하며, 스포츠 경기를 보며 다 같이 경기 응원을 즐길 수 있는 스포츠 바이기도 하다. 피자, 버거와 같은 미국 음식


부터 멕시코, 독일, 이탈리아 등 전세계 나라의 다양한 음식을 한 자리에서 맛볼 수 있다. 특히 여자들이 좋아할만한 복숭아 맛 맥주는 상하이 브루어리에서만 즐길 수 있는 별미다.


홍메이루점
·闵行区虹梅路3338号, 虹梅休闲街21号
·021)6406-5919
·오전 10시~익일 2시(월 휴무, 금토 3시까지)
헝산루점
·徐汇区东平路15号
·021)3461-0717
·매일 오전 10시~오전 2시, 해피아워 2~8시 
동후루점
·徐汇区东湖路20号
·021)3356-3996
·매일 오후 5시~오전 12시

 

 박싱 캣 브루어리(Boxing Cat Brewery)
미국 남서부 해안가에 있는 수제맥주 펍을 연상시키는 수제맥주 맛집. 박싱 캣 브루어리의 미국식 수제버거나 큼직한 감자튀김에 맥주를 즐기다 보면 어느새 미국 남서부 해안가에 여행을 온 듯한 느낌마저 든다. 필스너, 라거, 흑맥주 등 다양한 종류의 수제맥주를 제공하며 용푸루점에는 테라스도 있다.

 


홍차오난펑청점
·주소: 长宁区遵义路100号
·연락처: 6237 1128 
·운영시간: 오전 11시~오후 10시 
용푸루점
·徐汇区复兴西路82号
·021)6431-2091
·일~수 자정까지 영업/목~토 오전 2시까지
쓰난공관점
·卢湾区复兴中路519号26A
·연락처: 021)6426-0360
·일~수 자정까지 영업/목~토 오전 2시까지

 

 리퀴드 런드리(Liquid Laundry)
체리맛, 초코맛이 나는 흑맥주를 맛보고 싶다면? 화이하이중루 iapm 맞은편에 위치한 리퀴드 런드리는 고급스러운 인테리어와 분위기 있는 재즈풍의 음악, 다양한 수제 맥주와 셰프가 만드는 맛있는 안주로 상하이에 살고 있는 외국인들에게 특히 사랑 받는 곳이다. 200명 수용 가능한 넓은 공간에서는 때때로 힙합 음악 디제잉을 선보이기도 한다. 6개의 샘플 잔에 담긴 다양한 수제맥주가 110위안이다.

 

 


·徐汇区淮海中路1028号2楼
·021)6445-9589
·오전 11시~익일 12시 30분, 금토 1시 30분까지  

 

 재키스 비어 네스트(杰克的酒窝)
맥주 애호가라면 사람들에게 알려지길 원치 않는 나만의 맥주 바가 하나씩은 있을 것이다. 작지만 80종이 넘는 수입맥주를 보유하고 있는 재키스 비어 네스트가 바로 그런 곳이다. 아기자기해 나혼자만 알고 싶은 시크릿 플레이스. 30여 종의 수제맥주를 60위안 안팎으로 즐길 수 있으며 45위안으로 중국 에일 맥주도 맛볼 수 있다.

 

 


·黄浦区肇周路76号
·138-1650-2260
·월~목 오후 5시 30분~11시 30분
 금토일 오후 5시~자정

 

 탭 하우스(扎啤工坊)
탭 하우스는 대형 스크린으로 스포츠 경기를 관람할 수 있는 스포츠 바이다. 18가지의 수제맥주를 비롯해 영국, 미국, 벨기에 등 세계 각지에서 온 다양한 맥주들을 판매하고 있다. 샘플 잔에 종류별 다양한 맥주를 테이스팅할 수도 있으며, 맥주 가격은 10~30위안 대로 저렴하다. 징안점에서는 루프트탑 테라스에서도 맥주를 즐길 수 있다.


홍메이루점
·闵行区虹梅路3338号虹梅休闲街36号
·021)5470-5800
·매일 오전 11시~오전 2시
용캉루점
·徐汇区永康路74号
·021)5448-8337
·정오~자정
징안점
·静安区泰兴路99号
·021)5292-6990
·오전 11시~익일 1시

 

상하이 인기 펍 모여라


카르텔(KARTEL)
상하이 야경은 와이탄과 루자주이에만 있다고 생각한다면 카르텔을 방문해보자. 지금껏 본 적 없는 또 야경의 신세계가 펼쳐지는 것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다. 빌딩 숲에 둘러싸여 함께 하면 즐거운 이들과 시원한 맥주 한잔을 들이키는 것도 무더운 여름밤을 즐기는 방법. 5층 실내 또한 분위기가 좋다.

 


·静安区襄阳北路1号5楼(近巨鹿路)
·021)5404-2899
·오후 6시~익일 2시

 

도그타운(Dogtown)
맥주를 제공하는 바 공간만 겨우 들어선 작은 박스 모양의 매장이다. 매장 앞 보도에 마련된 소규모 테이블은 언제나 이곳을 찾는 손님들로 시끌벅적하다. 요즘처럼 무더운 날씨에도 자리가 없어 서서 마셔야 하는 진정한 맥주 맛집이다.

 

 


·静安区陕西北路409号
·186-1614-7679
·화~일 정오~오후 11시

 

더 비어 셸프(The Beer Shelf)
소규모의 벨기에 맥주 바로 50여 종의 세계맥주를 판매한다. 해피아워에는 시메이(Chimay)와 호가든 생맥주를 30위안에 마실 수 있으며, 배달을 시키면 20% 할인가로 집에서도 시원한 맥주를 즐길 수 있다. 

 


·黄浦区淡水路232号
·021)6339-1962
·오전 11시~익일 2시, 해피아워 오후 3~8시

 

더 브류(The BREW)
케리 호텔(Kerry Hotel) 안에 있는 바로 호주산 소품들로 꾸며져 있지만 빅토리아 시대의 과학 실험실 같은 독특한 인상을 준다. 스포츠 경기를 관람할 수 있으며, 저녁에는 라이브 음악 공연도 즐길 수 있다.

 

 


·浦东新区花木路1388号
·021)6169-8888
·오전 11시~익일 2시

 

드렁크 엉클(Drunk Uncle)
일본인이 운영하는 바로 스시집 같은 인테리어의 일본풍 바이다. 독일, 네덜란드, 벨기에산 위주의 50여 종의 병맥주를 판매하고 있다.

 


·静安区昌化路46号
·021)6237-7021
·오후 6시~익일 2시

 

와라와라(wara wara)
상하이에는 유명한 펍도 많지만 평일 저녁 멀리 나가기 부담스러울 땐 홍췐루에서 맥주 한 잔이 아쉽기 마련이다. 7월부터 9월까지는 10시 이후로 맥주 2+1에 감자튀김까지 제공하는 행사를 하고 있으니 잠 못 드는 밤 시원한 맥주 한잔으로 극복해보는 건 어떨까.


·闵行区银亭路58,60,66号缤琦广场1楼1E
·021)5471-2180
·평일 오전 11시~오후 2시, 오후 4시~익일 2시
 주말 오전 11시~익일 3시

 

강정안 인턴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국경절 연휴, 中 ‘유커’ 14만 명..
  2. [아줌마이야기] 예민해서 참 괴롭다
  3. 장쑤 우시 고가도로 붕괴…3명 사망∙..
  4. 中 내수 소비 진작 나선다
  5. 즈푸바오, 연 수익률 3.68% ‘위..
  6. 新 주택 대출금리, 베이징↑ 상하이↓
  7. 상하이 공항, 입국 수속 25분 빨라..
  8. [10.9] NBA, 말 한마디에 최..
  9. 中 노년층 '와이마이' 10배 급증
  10. 중국인이 뽑은 ‘여행하기 가장 안전한..

경제

  1. 국경절 연휴, 中 ‘유커’ 14만 명..
  2. 中 내수 소비 진작 나선다
  3. 즈푸바오, 연 수익률 3.68% ‘위..
  4. 新 주택 대출금리, 베이징↑ 상하이↓
  5. 中 노년층 '와이마이' 10배 급증
  6. NBA, 말 한마디에 최대 해외시장..
  7. 국경절 전국 관광수입, 장쑤성 1위
  8. 국경절 연휴, 누워서 9000억원 벌..
  9. '글로벌 경쟁력 보고서' 中 28위,..
  10. 중국 2050년 3명 중 1명 노인

사회

  1. 장쑤 우시 고가도로 붕괴…3명 사망∙..
  2. 상하이 공항, 입국 수속 25분 빨라..
  3. 중국인이 뽑은 ‘여행하기 가장 안전한..
  4. 상하이 분리수거 달성률 15%→80%..
  5. 애플, 홍콩경찰 추적앱 결국 삭제…中..
  6. 페이스북 中 직원 투신자살 소식에 누..
  7. 中 19개 기업 NBA 협력 ‘전면..
  8. 中 장기 기증∙이식 세계 2위…1위는..
  9. 中 오픈마켓도 전자담배 미국 해외배송..
  10. 항저우 출신 '마윈', 고향 습지보호..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54] 내가 너에게..
  2. 눈과 귀를 사로잡는 10월 공연
  3. 설리 사망에 中서도 애도 물결 “믿을..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예민해서 참 괴롭다
  2. [아줌마이야기] 분발하자 국산펜!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