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한국제품 불매, 아이들 지도법' 논란

[2017-03-15, 15:11:58]

아이가 왜 한국 과자 사면 안되는지 묻는다면

 

최근 중국에서 자녀를 학교에 보내는 한국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최근 중국의 한 대형 온라인 교육사이트에서 ‘한국상품 불매 교육법’을 조목조목 설명하는 내용을 올려 논란이 일고 있다.

 

중국의 인기 포털 사이트 소후(搜狐)에서 운영하는 소후교육(搜狐教育)은 13일 “아이들이 왜 한국 과자를 사먹으면 안 되고, 한국 여행을 가면 안 되냐고 묻는다면 이렇게 설명하라"는 제목의 사설을 게재했다.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촉발된 ‘반한 감정’이 ‘애국 교육’으로 잘못 확산되는 것은 아닌지 우려감을 자아내는 대목이다.

 

신문은 “일부 학부모들이 아이들에게 사드 문제 거론을 회피하지만, 어차피 아이들도 알게 되어 있다”며 “아이들의 안전과 건강한 성장을 위해, 또한 국가의 이익을 위해 이성적으로 아이들과 대화를 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사드’에 관해 간략하게 두 가지 사항을 전달할 것을 당부했다. 첫째, 미사일 발사 기능이 있어 중국이 발사한 미사일을 언제든지 격추할 수 있다. 둘째, 사드의 레이더 기능은 마치 슈퍼 성능을 가진 망원경과 같아서 절반에 가까운 중국의 비밀을 샅샅이 들여다볼 수 있다. 따라서 군사기지, 관련 장비 등의 소재지를 모두 알아낸다고 덧붙였다. ‘지피지기 백전백승’이듯  빛 속의 우리를 어둠 속의 적이 들여다보는 것은 상당히 위험하다고 전했다.

 

다음으로 아이들에게 ‘파소지하 안유완란(覆巢之下,安有完卵)’의 성어를 가르치라고 권했다. ‘새집이 부서졌는데 알이 온전하겠는가’라는 의미로 후한 공융(孔融)이 조조(曹操)에게 미움을 받아 목숨을 잃자, 그의 딸과 아들이 도망치지 않고 아버지의 뒤를 따라 죽었다는 이야기다. 중국은 '큰 새 둥지'로 누군가 둥지를 엎으면 안에 있던 새와 알(국민)도 온전할 수 없다는 설명이다. 

 

이어서 ‘애국’은 작은 일부터 시작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즉 TV를 살 때 LG 제품을 생각하지 말것, 간식을 살 때 농심, 오리온 등을 사지 말 것, 여행을 갈 때 한국을 고려하지 말 것 등을 제시했다. 무슨 물건이든 대용품은 충분하니 한국 제품을 멀리하라고 덧붙였다.

 

또한 ‘애국’이라는 명분으로 차량을 부수고, 물건을 훼손하는 일은 진정한 애국이 아니며, 개인적인 분풀이일 뿐이라고 전했다. 따라서 아이가 이성적이고 냉정하게 행동할 수 있도록 가정에서 지도하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적의 좋은 점은 존경하고, 배우라”고 말했다. 롯데그룹은 사드부지 제공에 따른 후폭풍을 충분히 고려하고도 그룹과 국가에 이익이 될 것으로 판단해 ‘중국시장’을 기꺼이 희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대국적인 견지에서 내린 결정은 일정 부분 우리가 배우고 학습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폐쇄적이고 편협한 생각은 오만해질 수 있으며, 결국 남보다 못한 사람이 된다”는 주장도 뒤따랐다. 

 

하지만 정작 ‘한국상품을 거부하라’는 논리를 장황하게 늘어놓은 뒤에 ‘편협한 생각을 하지 말라’는 결론을 낸 것은 아귀가 맞지 않다. 

 

중국 누리꾼들의 의견도 분분하다. 일부 누리꾼들은 “처음으로 사드를 교육으로 연장해서 언급한 정확한 글이다”, “아이들과 애국에 관해 이야기를 나눌 좋은 기회다”라며 지지를 전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일본제품 사지 말라, 미국제품 사지 말라 하더니, 이제는 한국제품 사지 말라고 한다. 아이들에게 복수심을 가르치라는 건가?”, “북한의 핵이 없었으면 사드도 없었다”, “우선 스모그, 쓰레기 기름, 독이든 분유 등의 문제부터 제재하고 보자”라며 반대의견을 펼치기도 했다.

 

이종실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한국문화제’ 홍췐루에서 한달 간 연..
  2. 中 코로나19 속 한국 식품 수요 급..
  3. [7.8] 英 코로나19 중국 유행..
  4. 中 어플 틱톡, 곳곳에서 퇴출 위기
  5. 어려운 한국 경제, 한∙중 합작에 기..
  6. 中 언론, 박원순 시장 사망 긴급 타..
  7. [7.9] 中 흑사병, 네이멍구 3곳..
  8. 中 계속된 폭우에 3개 부처 동시에..
  9. 中 교통은행연구센터 '올 하반기 10..
  10. WHO "코로나19 공기 전파".....

경제

  1. 中 코로나19 속 한국 식품 수요 급..
  2. 中 어플 틱톡, 곳곳에서 퇴출 위기
  3. 어려운 한국 경제, 한∙중 합작에 기..
  4. 中 교통은행연구센터 '올 하반기 10..
  5. 中 2륜 전동차 판매 50% ‘폭증’..
  6. 中 6월 생산자물가는 부진… 소비자물..
  7. 샤오미 5G폰 한국 출시... 가성비..
  8. 上海 상반기 온라인 관련 소비자 불만..
  9. 中 6월 수출입 모두 증가…온라인 수..

사회

  1. ‘한국문화제’ 홍췐루에서 한달 간 연..
  2. 中 언론, 박원순 시장 사망 긴급 타..
  3. 中 계속된 폭우에 3개 부처 동시에..
  4. WHO "코로나19 공기 전파".....
  5. 中 구이저우 버스 추락사고…대입 수험..
  6. 올해 中 대입시험 '가오카오' 응시자..
  7. 여름방학, 상하이에서 자라는 '꿈'...
  8. 中 CCTV, 한국 성형외과 ‘유령수..
  9. ‘중국판 N번방’ 아동 음란사이트 최..
  10. 中 흑사병, 네이멍구 3곳서 균 검출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82] 어젯밤
  2. SHAMP 7월 추천도서
  3. [책읽는상하이 83] 50대 사건으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