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옌안루 무궤도 열차⑧역사, 예술, 자연의 교차로 ‘청두베이루(成都北路)’

[2017-04-07, 14:32:14]
후칭핑공루․선쿤루 교차지점에서 와이탄까지 1시간만에 갈 수 있는 ‘71번 옌안루 무궤도전차’가 지난 1일 시운행을 시작했다. 이 전차는 교민밀집지역인 홍메이루와 구베이 까르푸 인근의 수이청루를 거쳐 징안쓰, 난징시루, 인민광장, 예원, 와이탄에 이르기까지 상하이의 대표적인 관광지와 번화가 인근을 관통해 접근성과 편의성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전차 노선을 따라 상하이 탐방에 나서보자.

 

 

⑦成都北路 

 

 

청두베이루에는 큰 상가나 유명한 관광지가 많이 없어서 사람들에게 비교적 생소하다. 하지만 청두베이루에도 특별한 아름다움이 있다. 길의 한편에는 높은 건물과 플라자가 자리잡고 있는 반면, 다른 쪽에서는 오랜 시간 동안 제자리에 남아있는 옛 건물들이 보인다. 이 거리에는 어떤 의미 깊은 장소들이 있을까?

 

 

 

 

 

중공이대회지 기념관(中共二大会址纪念馆) 

 

청두베이루 역에서 내려 차도를 건너면 바로 눈 앞에 옛날 양식을 한 회색 벽돌 건물이 보인다. 1915년 당시 스쿠먼(石库门)의 모습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는 이 건물은 간소한 외관과는 다르게 깊은 역사적 의미를 가지고 있다. 1922년 7월 16~22일에, 당시 공산당 중앙국 선전 주임 리다(李达)의 거처였던 이 건물에서 중국 공산당 제2차 대회가 집행되었다. 이 회의는 중공 제 일차 회의와 함께 공산당 창립에 가장 큰 기여를 한 사건 중 하나인데, 주요 업적으로는 민주 혁명 개요의 작성, 제 일부 헌법의 제정, 통일 전선 사상의 탄생 등이 있다. 현재 이 회지는 여러 번의 재건을 거친 후 ‘전국 애국주의 교육 시범기지’로서 대외 개방되어 있다. 기념관 내부는 서청, 중공이대 전시홀, 헌법 발전사 홀, 중공 이대 회의 구지, 평민 여학교 구지 등 다섯 개의 구간으로 나뉘어져 있고, 300여건의 사료를 현대적 방법으로 전시해 공산당 창당 당시의 모습을 최대한 복원하였다. 이 중 중공이대 전시홀은 세가지 테마로 세분화되어 농민 운동과 공산당 이론 정립 과정 등 중국 근 현대 역사에 관한 사실을 보여준다. 기념관 뒤에는 작은 공원이 있어 인조 폭포와 꽃을 보며 산책을 하기에 좋다. 잠시 쉼을 얻으면서 중국을 더 깊이 이해할 수 있게 되는 좋은 장소지만, 제 일부 헌법 탄생 95주년을 맞아 개축을 하게 되어 안타깝게도 6월 30일까지 개방을 하지 않는다. 개축이 끝난 후에는 미리 예약을 한 후 무료로 참관할 수가 있다.  

 

•주소: 老成都北路7弄30号
•개방시간: 오전 9시~오후 4시 30분(4시 이후 입장 불가), 매주 월요일 휴관
•입장료: 무료
•문의: 021)6359-0984
www.edjng.org

 






인루 꽃 시장 거리(江阴路花鸟市场) 

 

장인루에는 한때 상하이에서도 크고 유명한 편인 꽃 시장이 있었다고 한다. 일년 사계절 동안 관상식물은 물론 관상용 어류와 조류도 있고 이것들을 기르는데 필요한 도구까지 다 취급했었다고 한다. 하지만 옛 거리를 개조하면서 꽃 시장은 흩어졌다. 꽃 시장은 사라졌지만 꽃, 새 등을 좋아하는 사람들은 아직 옛 자리 그대로 남아서 이 전통을 이어갔다. 그 규모는 많이 작아졌지만, 지금도 청두베이루 고가도로 입구 옆에는 자잘한 상가들이 남아있어 주말마다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  

 

•주소: 成都北路342

 

 

 

 

 

 

상하이대극장(上海大剧院) 

 

장인루를 따라 나와 황피베이루로 빠지면 시드니의 오페라 하우스를 연상케 하는 하얀 지붕의 거대한 건물이 있다. 바로 상하이대극장이다. 1998년에 완공된 상하이대극장은 총 면적이6만6000m2에 달하는 대형극장이다. 유리로 뒤덮인 건물은 대, 중, 소, 세 개의 극장으로 나뉘어져 있고, 자동 무대 등 최신 기술이 탑재되어 있다. 몇 년간 상하이대극장은 ‘일류적인 예술 작품, 일류적인 예술 체험, 일류적인 예술 교육’을 취지로 활동해 왔다. 그간 세계적으로 유명한 예술가들과 팀들이 ‘햄릿’, ‘제인 에어’, ‘오페라의 유령’, ‘맘마미아’등의 작품들로 무대를 빛냈다. 그저 공연장소를 마련하는 것에서 끝내지 않고, 상하이대극장은 사람들이 예술을 더 가깝게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해 여러 시설을 제공한다. 극장 일층에는 예술 작품이 전시된 홀, 연극 작품의 장면을 잡아낸 기념품 판매소, 연회장, 카페 등의 시설이 있다. 또 연극과 오페라 등 무대 예술에 관한 강의와 교실을 열어 사람들이 예술을 더 잘 알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 준다. 몇 달 안에 있는 연극으로는 ‘风•范’을 비롯한 경극, ‘돈키호테’와 ‘사운드 오브 뮤직’을 비롯한 뮤지컬 등 여러 종류가 있다. 표는 웹사이트나 웨이신 공식 계정으로 구매하거나 극장에서 직접 구매할 수가 있다. 한번에 소비액이 300위안을 넘으면 회원가입이 가능하다고 한다. 고풍적인 연극이 생각날 때에는 좋은 선택지일 것 같다.  

 

 

•주소: 人民大道300号
•문의: 021)6386-8686
www.shgtheatre.com

 

 

 

징안조각공원(静安雕塑公园) 

 

황피베이루(黄陂北路)를 따라 북쪽으로 걷다 보면 징안조각공원이 보인다. 징안조각공원은 2010년 완공된 조각공원이며, 총 6만6000m2로 큰 규모를 자랑한다. 징안조각공원은 본래 2010년 개최된 징안 국제 조각 전시회를 위해 기공되었다. 이 때 출품된 여러 작품들은 징안조각공원에 전시되고 있으며, 출품작들 중 새로운 작품을 2년에 한 번씩 전시한다. 현재는 Colors of Happiness, Elemental Spring: Harmony, Flying Colors를 비롯한 다양한 작품들이 전시되어 있다. 시작들은 꼭 통일성을 추구한다기보다는 어떤 작품은 청동을, 또 다른 작품은 스테인리스를 사용하는 등 소재의 다양성을 보인다. 서로 다른 테마가 담긴 이 조각품들은 방문객들에게 각기 다른 메시지를 전하기에 방문객들에게 모두 같은 의미로 다가오지는 않는다. 다만 서로 다른 조각품들이 자연과 어우러져 만들어낸 멋스러운 조화가 시끄럽고 바쁜 도시 속 일상에 지친 상하이 시민들과 여행객들에게 조용한 쉼터가 되어준다. 피곤한 한 주를 보냈다면, 이번 주말은 징안조각공원에 들러 마음을 가라앉히는 것은 어떨까. 

 

 

•주소: 石门二路128号
•개방시간: 10월~4월: 오전 6시~오후 8시 30분
                  5월~9월: 오전 5시~오후 9시
•입장료: 무료

 

 

 

상하이자연사박물관(上海自然博物馆) 

 

상하이자연사박물관은 징안조각공원 내에 위치해 있으며 본관은 총 4만5257m2이다. 자연사박물관은 상하이 과학관의 분관으로, 상하이의 떠오르는 과학, 사회, 그리고 문화적 교류의 센터이다. 박물관의 주가 되는 테마는 세 가지로 자연, 사람, 그리고 조화이다. 이 박물관에는 10가지 주 전시관, 4D 극장과 역사 체험관이 있다. 총 11000개 이상의 표본들이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는다. 뿐만 아니라, 박물관에서는 중국뿐만 아니라 전 7대륙의 희귀 동식물들의 표본을 전시하고 있다. 규모가 작지는 않은 만큼 박물관에서는 약 28만 개의 유물들을 전시하고 있다. 박물관은 또한 교육 프로그램과 다양한 체험 활동을 통해 학생들에게 자연사에 대해 좀 더 깊이 있게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예를 들어, 자연사박물관은 몇몇 로컬 학교들과 자매결연을 통해 견학이 실제 학교 커리큘럼에 들어가 있다. 평소에 역사나 환경 등에 관심이 있었다면 옌안루 무궤도열차로 더욱 가까워진 상하이자연사박물관을 둘러 보는 것도 추천한다. 

 

‧주소: 北京西路510号/山海关路344号(静安雕塑公园内)
‧문의: 021)6262-0280
‧개관시간: 오전 9시~오후 5시 15분(3시 30분 이후 입장 불가), 매주 월요일 휴관
‧입장료: 성인 30元, 학생 12元, 60세 이상 노인 25元
www.snhm.org.cn

 

고등부 학생기자 신동주(상해중학 11), 김량원(콩코디아 10)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남자가 훔쳐보는 여자화장실? 상하이..
  2. [인터뷰] 방현주 ‘비폭력대화’ 소통..
  3. 코로나19 극복 공모전 연다... 1..
  4. 코리아부동산, 개별 입국 교민에 구호..
  5. 없어서 못 판다는 중국산 ‘이것’은?
  6. 中 행복감 가장 높은 도시 1위는?
  7. 상하이, 코로나 환자 6명으로 증가...
  8. 요즘 힙한 상하이 이색 카페 Best..
  9. 올해 세계 명품 시장 23% 위축…..
  10. 끌로드 모네가 꿈꾸던 일상이 상하이에..

경제

  1. 없어서 못 판다는 중국산 ‘이것’은?
  2. 올해 세계 명품 시장 23% 위축…..
  3. 中 올해 디스플레이 매출 한국 턱밑까..
  4. 11월 상하이자동차 번호판 1500만..
  5. 전북 상하이대표처, 중국 최대 관광박..
  6. 올해 대세는 '新에너지자동차'.....
  7. 배달앱 메이퇀 상하이 토지 매입.....
  8. 中 동영상산업 향후 5년 연속 30%..
  9. 상하이 제3공항 칭푸에 생긴다
  10. 샤오미, 3Q 세계 스마트폰 시장 3..

사회

  1. 남자가 훔쳐보는 여자화장실? 상하이..
  2. [인터뷰] 방현주 ‘비폭력대화’ 소통..
  3. 코로나19 극복 공모전 연다... 1..
  4. 코리아부동산, 개별 입국 교민에 구호..
  5. 中 행복감 가장 높은 도시 1위는?
  6. 상하이, 코로나 환자 6명으로 증가...
  7. ‘프로 악플러’ 배달앱 등장… 악평..
  8. 상하이 코로나환자, 어디서 감염됐나?
  9. 中 텐진서 본토 확진자 4명 발생…확..
  10. 11월 중순에 30도 육박? 이상한..

문화

  1. 끌로드 모네가 꿈꾸던 일상이 상하이에..
  2. [책읽는 상하이 99] 당신의 여행에..
  3. 2020 상하이아트페어 내달 3일 개..
  4. 中 C리그 선수 평균 연봉, 한국 선..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