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중국 성(省)의 비밀, 각 지역의 약칭은?

[2017-10-03, 10:53:35] 상하이저널

沪(후)/申(선)
상하이(上海, 상하이)

이 지역의 어민들이 물고기를 잡는 도구인 후(扈)를 발명해 그때는 이 지역을 ‘후두(扈渎)’라고 불렀고 뒤에 ‘扈’를 ‘沪’로 바꾸어 약칭으로 사용하고 있다. 춘추전국시대 초나라 춘선군 황셰(春申君黄歇)의 봉지였기 때문에 약칭을 ‘선(申)’이라고도 한다. 상하이는 1949년에 직할시로 승격됐다.

 

위(渝)
충칭(重庆市/중경시)

북송 시기 황자가 1월에 공저우(恭州) 왕으로 봉해진 후 2월에 황위를 이어받아 겹경사를 맞았다(双重喜庆)라는 의미로 ‘충칭(重庆)’이라 불렀다. 수나라 때 이 지역의 자링장(嘉陵江)을 위수이(渝水)라 하고 지명을 위저우(渝州)라 하여 약칭은 ‘위(渝)’를 쓴다.

 

지(冀)
허베이(河北省/하북성)

허베이(河北)라는 말은 옛날에 황하의 북쪽은 허베이(河北), 남쪽은 허난(河南)이라 불리는 데서 유래한다. 약칭은 ‘지(冀)’라고 하는데, 이는 허베이성이 있는 곳이 고대에 ‘지저우(冀州)’가 있던 곳이기 때문이다.

 

진(晋)
산시(山西省/산서성)

산시(山西)는 옛날 전국시대에 타이항(太行)산맥의 서쪽에 위치해 붙여진 이름이다. 약칭은 춘추시대에 진나라 땅이었기에 ‘진(晋)’이라 한다.

 

완(皖)
안후이(安徽省/안휘성)

강희제는 현재 상하이, 장쑤, 안후이성인 강남성을 2개로 분할해 안칭(安庆)과 후이저우(徽州)라 칭했다. 2개 지역명에서 각각 한 글자씩 따서 ‘안후이(安徽)’라 부른다. 안후이성에 있는 완(皖)산의 이름과 춘추시대 안후이성 경내에 있었던 완(皖)나라의 이름을 따서 ‘완(皖)’을 약칭으로 한다.

 

민(闽)
푸졘(福建省/복건성)

당나라 초기 이 지역을 졘저우(建州)라 불렀는데 당현종(宪宗) 때 푸저우(福州)로 이름을 바꾸었다. 푸저우(福州)와 졘저우(建州)에서 한 글자씩 따서 ‘푸졘(福建)’으로 부른다. 오대(五代)에 민(闽)나라 땅이어서 약칭은 ‘민(闽)’이라 붙여졌다.

 

깐(赣)
장시(江西省/강서성)

강남의 서부라는 의미로 ‘장시(江西)’라 부른다. 강남(江南)은 창장(长江)의 남부 지역을 말하며 약칭은 경내에 주 하천인 깐(赣)강이 흐르고 있기 때문에 그 이름을 따서 ‘깐(赣)’이라 한다.

 

루(鲁)
산동(山东省/산동성)

옛날 전국(战国)시대에 타이항(太行)산맥의 동쪽에 위치해 붙여진 이름이다. 약칭은 춘추시대에 루(鲁)나라 땅이어서 ‘루(鲁)’라고 한다.

 

위(豫)
허난(河南省/하남성)

옛날에 황하의 북쪽은 허베이(河北), 남쪽은 허난(河南)이라고 한데서 유래한다. 고대에는 위저우(豫州)가 있던 곳이므로 약칭을 ‘위(豫)’라고 한다.

 

어(鄂)
후베이(湖北省/호북성)
 
동팅후(洞庭湖) 북쪽은 후베이(湖北), 남쪽은 후난(湖南)이라고 하는데 동팅후의 북쪽에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약칭은 고대 어(鄂)왕의 봉읍지가 있던 곳이어서 ‘어(鄂)’라고 부른다.

 

상(湘)
후난(湖南省/호남성)

동팅후(洞庭湖)의 남쪽에 있어 붙여진 이름이다. 약칭은 경내의 유명한 하천인 상(湘)강의 이름을 따서 ‘상(湘)’이라 부른다.

 

위에(粤)
광동(广东省/광동성)

북송시대에 광남(广南)지역은 광남동로와 광남서로로 나눴다. 광남동로를 ‘광동(广东)’이라 한데서 유래한다. 약칭은 ‘위에(粤)’라고 하는데, 춘추시대에는 이곳이 바이위에(白粤)라는 백족국(白族国)의 땅이었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꾸이(桂)
광시장족자치구(广西壮族自治区/광서장족자치구)

북송시대에 광남지역은 광남동로와 광남서로로 나누었고 광남서로를 ‘광서(广西)’라 칭했다. 광시(广西)라는 이름은 ‘광서지역에 장족이 많이 사는 지역’이라는 데서 유래했다. 송나라부터 청나라 때까지 광시의 행정중심이 꾸이저우(桂州)였기에 약칭은 ‘꾸이(桂)’라 한다.

 

충(琼)
하이난(海南省/해남성)

중국의 남해역에 위치해 섬 명칭이 ‘하이난다오(海南岛)’라고 불려 유래했다. 청나라 때 하이난섬을 충야(琼崖)라고 한데서 약칭을 ‘충(琼)’이라 한다.

 

학생기사 박주은(상해한국학교 10)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플러스광고

[관련기사]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하이, 이제는 '외곽 소형 부동산'..
  2. 중국 대표 '된장녀' 궈메이메이.....
  3. 中 칭다오서 격리 해제 이틀 후 확진..
  4. 중국어 新 평가 기준, HSK에도 적..
  5. "5월부터 中·美 여행제한 풀리고,..
  6. 中, 면역 장벽 구축하려면 10억 명..
  7. '고개 숙인 알리바바', 반독점 위반..
  8. [4.14] 上海 1인당 가처분소득..
  9. [4.16] 올해 中 노동절 연휴 인..
  10. 알리바바 신속한 후속조치, 티몰 입점..

경제

  1. 상하이, 이제는 '외곽 소형 부동산'..
  2. '고개 숙인 알리바바', 반독점 위반..
  3. 알리바바 신속한 후속조치, 티몰 입점..
  4. 中 코로나 사태 이후 연봉 인상 최고..
  5. 화웨이가 개발한 자율주행차, 상하이..
  6. 앤트그룹, 금융지주사로 재편…금융감독..
  7. 팬데믹 시대 한국경제를 전망한다
  8. 씨트립, 홍콩 상장가 268HKD로..
  9. 中 정부, IT 대기업 길들이기....
  10. 上海 1인당 가처분소득 7만元 돌파,..

사회

  1. 중국 대표 '된장녀' 궈메이메이.....
  2. 中 칭다오서 격리 해제 이틀 후 확진..
  3. 중국어 新 평가 기준, HSK에도 적..
  4. "5월부터 中·美 여행제한 풀리고,..
  5. 中, 면역 장벽 구축하려면 10억 명..
  6. 1년째 방치된 한국문화원 사태 왜?
  7. ‘제15회 세계한인의 날’ 기념 유공..
  8. 상하이에서 중국 운전면허증 취득하기
  9. 임정 102주년, 독립운동가들의 발자..
  10. 中 신규 본토 확진 1명… 윈난 집단..

문화

  1. 中 매체, 중국 여자축구팀 한국서 푸..
  2. [책읽는 상하이 106] 엄마의 말공..
  3. 中“韩 언론, 축구 패배로 악의적인..

오피니언

  1. [사라의 식탁] 마음까지 든든해지는..
  2. [허스토리 in 상하이] 소개팅,..
  3. [허스토리 in 상하이] 홍바오 红包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