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이야기] 중국친구의 한국여행 “음식이 별로?”

[2018-04-05, 06:58:51] 상하이저널

인터넷의 발달로 전 세계 어디를 가도 숙소나 맛집을 찾는 건 일도 아닌 일이 됐다. 손안에 든 핸드폰하나면 지구 반대편은 물론 가지 않아도 앉아서 삼천리를 볼 수 있는 세상이다. 얼마 전 중국 친구 하나가 이 핸드폰 정보와 먼저 다녀와본 선배들의 정보를 바탕으로 나홀로 한국 여행을 결심했다.

 

해외여행은 항상 단체로만 다니다가 이번 한국여행이 첫 자유여행이라고 했다. 양국 관계가 아직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황이라 단체여행을 갈 수 없기도 했고, 비행기 타면 두 시간도 안 걸리고, 이미 드라마로 많이 친숙해진 나라라 나홀로 가도 되겠다 싶었단다.


대륙의 눈으론 우리나라가 정말 작아도 너무 작은가 보다. 3일동안 서울 대전 대구 부산을 찍고 제주도까지 갔다 온 이들이 있는 것을 보면 말이다. 처음에 이 스케줄을 보고 난 믿을 수 가 없었다. 휴게소에만 들렀다 오는 것도 아니고 어떻게 3일동안 제주도까지 갈 수 있는지. 하지만 이미 많은 중국관광객들이 작은 나라 한국을 3일동안 쭉 훑어보고 갔다.


난 친구에게 굳이 3일동안 이렇게 많은 곳을 다닐 필요도 없고 관광목적에 따라 목적지를 두어 군데 정도 다녀올 것을 제안했다. 더욱이 혼자 다니려면 쉽지 않을 것이고, 또 화장품만 사오면 된다고 해 서울 인, 부산 아웃을 권해줬다. 3일간 한국을 홀로 다녀온 친구가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놓는데, 대부분 내가 예상했던 내용이었다. 물가가 싸다는 이야기와 한국사람들이 그리 친절하진 않았다는 이야기. 하지만 무엇보다도 당황스러웠던 이야기는 바로 음식이었다.


한국에 갔더니 음식이 다 똑같더라는 얘기다. 어딜가도 김치와 나물반찬을 주고, 어딜가도 밥을 주고, 맛집이라고 찾아갔는데 1인분은 안된다고 해서 못먹고 왔다는 얘기였다. 유난히 한국 음식을 좋아하는 친구여서 이 친구 때문에 홍췐루 안 가본 고깃집이 없었는데, 음식이 힘들게 했다니, 전혀 예상치 못한 이야기였다.


이 친구의 이야기를 필두로 한국에 다녀왔던 다른 친구들과 그 친구들의 부모님들, 친척들의 한국여행에 대한 간증(?)이 이어졌다. 모두들 하나같이 음식이 별로였단다. 나는 눈이 휘둥그래졌다. 평소 한국음식을 그렇게 좋아했으면서 이구동성으로 음식이 별로였다니? 한국음식은 가짓수가 얼마 안되는 것 같다며, 불고기가 하얗거나 빨갛거나, 낙지가 하얗거나 빨갛거나, 중국처럼 한 접시 크게, 기름이 좔좔 흐르는 요리가 없다는 것이다.

 

그리고 결정적으로 잡채를 시킬 수 있는 식당이 없었단다. 잡채얘기를 들으니 나 또한 식당에서 잡채를 먹어본 적이 거의 없었던 것 같았다. 한정식당이 아닌 이상 집에서 엄마가 해준 잡채밖에 먹어본 기억이 없었다. 홍췐루 고깃집에선 잡채는 물론 떡볶이 해물요리까지 한 번에 주문이 가능했다. 생각해보니 정말 감사한 일이다. 고깃집에서 분식은 물론 회도 먹을 수 있고….


한국음식이 단조롭다고 생각해 본 적이 없었는데, 중국음식과 비교해 보니 그런 면도 없잖아 있는 것 같았다. 이 또한 대륙의 크기에 비례하지 않겠는가! 다행히 상하이엔 굵직한 한인타운이 자리잡고 있으니 앞으로는 고깃집만 다니지 말고 다양한 식당을 다니며, 한식의 우수성을 세뇌시켜야겠다.


반장엄마(erinj12@naver.com)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즐길거리 가득한 4월 전시회 hot 2018.04.16
    12가지 컬러의 매력속으로 "디올, 아트 오브 컬러" 예술 전시회 “DIOR, THE ART OF COLOR”艺术展览 세계적 명품 브랜드로 잘 알려진 '디올(DI..
  • 상하이 ‘디디’ ‘메이퇀’ 10만元 벌금형 hot 2018.04.04
    최근 차량 호출 서비스 업체 간의 경쟁이 치열해 지면서 불법적으로 운영되는 차량도 늘고 있다. 이에 상하이 교통경찰이 불법 영업 차량 단속에 나섰다. 상하이교통경..
  • 美 500억달러 추가 관세 발표, 中 보복 예고 hot 2018.04.04
    미국이 4월3일(현지시간) 중국산 수입상품 1300여품목에 고율 관세를 추가 부과키로 하자 중국정부는 곧바로 같은 수준으로 반격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4일 신..
  • 메이퇀, 공유 자전거 대명사 ‘모바이크’ 인수 hot 2018.04.04
    공유 자전거의 대명사인 모바이크(摩拜)가 중국 최대 음식 배달앱 메이퇀(美团)의 수중에 넘어간다. 3일 저녁 모바이크 주주총회에 참석한 한 소식통은 “주총에서 모..
  • 상하이, 해외인재 비자 3일이면 OK hot 2018.04.03
    상하이 시정부가 비자 발급 절차 간소화로 해외 고급 인재 유치에 적극 나서고 있다. 중국망(中国网)에 따르면, 지난 2일 상하이 출입국관리국은 '해외 인재 온라인..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3.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4.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5. 상하이-선전까지 2시간 반, 자기부상..
  6. 지리자동차, 볼보와 합병 철회...자..
  7. [2.25] 中 전문가, “올 연말..
  8. [2.26]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9. 中 화동 대구•경북기업인회 신년 단배..
  10. [학생기자논단] 중국에 불어 닥친 ‘..

경제

  1. 상하이-선전까지 2시간 반, 자기부상..
  2. 지리자동차, 볼보와 합병 철회...자..
  3. 中 3년 후 하늘 나는 ‘드론 차량’..
  4.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5. 홍콩 인지세 인상 소식에 A주까지 줄..
  6. 중국 1인당 평균 보유재산 ‘6360..
  7. 코로나 ‘무색’ 中 2월 박스오피스..
  8. 후룬 ‘글로벌 부자 순위’…농푸산취안..
  9. 바이두-지리의 합자회사 '지두' 탄생..
  10. 佛 유제품 기업 다농, 멍니우와 8년..

사회

  1. 희망찬 발걸음! 새로운 도약! 26대..
  2. 中 마윈과 함께 추락한 '리틀 마윈'..
  3. 양장석 회장, 소주한국학교에 도서 2..
  4. 中 화동 대구•경북기업인회 신년 단배..
  5. 中 코로나 신규확진 7명 해외 유입...
  6. 中 여성, 자녀 7명 낳기 위해 벌금..
  7. 락앤락, 상해한국학교에 10만元 물품..
  8. 中 신규 확진∙ 무증상자 모두 6명
  9. 영국서 ‘중국 바이러스’라며 중국 교..
  10. 日 코로나 항문 검사 면제 요구에 中..

문화

  1.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2. [책읽는 상하이 103] 고단한 삶을..

오피니언

  1. [투자컨설팅]한중 M&A 기회와 트렌..
  2. [허스토리 in 상하이] 춘절 단상
  3.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4. [건강칼럼]겨울에 흔한 뇌졸중 ‘이런..
  5.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