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그 많은 썩은 과일은 어디로 갔을까?

[2018-05-23, 18:02:27]

'건강'을 생각하며 선택하는 과일 주스나 모듬과일이 사실상 쓰레기통으로 직행해야 마땅한 것들이라면? 지난 21일 신화통신 보도를 통해 밝혀진 '썩은 과일'의 진실은 충격적이다.


항저우의 한 과일도매시장 종업원에 대한 취재를 통해 썩은 과일들은 찻집, 호텔, 음료수가게들에 싼 값에 판매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진 것이다.


과일도매시장 천(陈) 씨 종업원의 '양심고백'에 따르면, 폐기해야 마땅한 썩고 곰팡이가 낀 과일들은 저가로 시중에 공급되고 있었다. 한 거래명세서에는 감귤 300박스에 대해 '폐기처분, 식용불가'라는 글과 함께 담당자의 사인이 돼있지만 사실상 이 과일들은 박스당 10위안이라는 싼 가격으로 팔렸다.


천 씨는 "썩고 곰팡이가 생긴 이런 과일들이 매일 300~400박스씩 나온다"면서 "이런 썩은 과일들은 과일주스를 만들어 파는 음료수 가게나 찻집, KTV, 그리고 일부 호텔에서도 모듬과일을 만들기 위해 사간다"고 말했다.

 

건강을 챙긴다며 찾는 생과일주스나 생과일 식품이 오히려 건강을 해치는 셈이다. 


이뿐 아니다. 슈퍼나 마트 등 가게들에서 잘라서 판매하는 과일도 문제가 되고 있다. 업계내에서는 과일의 썩은 부분을 도려낸 후 싱싱해 보이는 것들만 포장해서 판매하는 것이 '당연한' 것처럼 여겨진다. 업자들은 "먹어도 맛에 지장이 없다"면서 "가격도 싼데 무엇이 문제냐"는 식으로 대수롭지 않게 말한다.

 

하지만 썩고 곰팡이가 핀 과일은 상한 부분을 도려내더라도 이미 다른 부분까지 오염이 된 상태라는 것은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상식이다.

 

뿐만 아니라 과일을 잘라서 랩으로 씌워놓으면 더욱 많은 세균이 번식하게 된다. 잘라놓은 수박으로 실험결과, 냉장 상태에서 4시간이 지난 후 랩을 씌운 수박의 세균번식이 그렇지 않은 수박에 비해 훨씬 많았다.


한편, 이에 앞서 한 생과일주스 가게에서 진열장에는 싱싱한 과일을 진열해놓고 사실상 썩은 과일을 대충 손질해 주스를 만들어 파는 동영상이 공개된바 있다. 또 길거리에서 즉석 사탕수수즙을 만들어 파는 한 업자는 정체불명의 액체가 담긴 불결한 통을 자체 제작한 과즙기 밑에 숨기고 사탕수수즙과 함께 넣어 판매를 하다가 덜미가 잡히기도 했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상하이 맛집, 나도 데려가시 개~ hot 2018.05.26
    '반려동물 1억 마리 시대', 과거 70년대까지만 해도 중국에서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정을 부(富)의 상징으로 여겨왔다. 하지만 현재 중국은 중산층 증가, 인구 노..
  • 외자 설립 절차 간소화… 無서류•無방문•無비용 hot 2018.05.23
    중국이 외자기업 설립 절차를 간소화한다. 22일 신화망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올 6월말 전으로 외자투자기업의 상무부 등록 및 공상국 등록 수속을 한꺼번에 할 수..
  • "먼저 뛰어내리면 나도 떨어지겠다" 비극으로 끝난.. hot 2018.05.23
    "당신이 뛰어내리면 나도 뛰어내릴 거예요" 영화 의 한 대사처럼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이 같은 일이 실제로 일어나 충격을 주고 있다고 환구망(环球网)..
  • 고마운 추돌 사고, 납치 여성 구조돼 hot 2018.05.23
    지난 21일 쓰촨성 청두(成都)에서 자동차 추돌사고로 납치당한 여성이 극적으로 구조되는 영화같은 일이 벌어졌다. 23일 신경보(新京报) 보도에 따르면, 이날 이...
  • 트럼프 "中 ZTE 제재 완화 아직 합의 안했다" hot 2018.05.23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ZTE(中兴)의 미국 내 제재 완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 합의하지 않았다"고 밝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신..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3.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4. [10.14] 칭다오 ‘전시상태’ 선..
  5.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6.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7. [10.15] 中 3분기 GDP 성장..
  8. 세계 최대 프랜차이즈 중식당 'PAN..
  9.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10. 타오바오, 대만 시장에서 철수

경제

  1. 세계 최대 프랜차이즈 중식당 'PAN..
  2. 타오바오, 대만 시장에서 철수
  3. 中 자해공갈, 처벌 강화한다
  4. 후룬 선정 中 가전업체 1위는?
  5. 中 장쑤 대학서 1년새 22명 폐결핵..
  6. IMF, 올해 전세계서 중국만 경제..
  7. 中 루이싱커피, 역대급 회계부정에도..
  8. 中 코스피 영향력 8년간 대폭 증가…..
  9. 中수출규제법 12월부터 시행
  10. 中 3분기 GDP 성장률 5.5% 전..

사회

  1. [창간특집] "비대위의 가장 큰 성과..
  2. 재외동포재단 이사장에 김성곤 내정
  3.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4. 태국, 중국인 관광객 대상 ‘무격리’..
  5. 中 칭다오 코로나19 집단감염 원인..
  6.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7. 상하이, 국내 위험 지역 유입 인원..
  8. "어디에 주차하지?" 상하이, 주차정..
  9. 中항공사 우울증 환자 탑승거부 논란
  10. “위드 코로나 함께 이겨내요”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3.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4. 10월 10일 '세계 정신 건강의 날..
  5.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