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그 많은 썩은 과일은 어디로 갔을까?

[2018-05-23, 18:02:27]

'건강'을 생각하며 선택하는 과일 주스나 모듬과일이 사실상 쓰레기통으로 직행해야 마땅한 것들이라면? 지난 21일 신화통신 보도를 통해 밝혀진 '썩은 과일'의 진실은 충격적이다.


항저우의 한 과일도매시장 종업원에 대한 취재를 통해 썩은 과일들은 찻집, 호텔, 음료수가게들에 싼 값에 판매되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진 것이다.


과일도매시장 천(陈) 씨 종업원의 '양심고백'에 따르면, 폐기해야 마땅한 썩고 곰팡이가 낀 과일들은 저가로 시중에 공급되고 있었다. 한 거래명세서에는 감귤 300박스에 대해 '폐기처분, 식용불가'라는 글과 함께 담당자의 사인이 돼있지만 사실상 이 과일들은 박스당 10위안이라는 싼 가격으로 팔렸다.


천 씨는 "썩고 곰팡이가 생긴 이런 과일들이 매일 300~400박스씩 나온다"면서 "이런 썩은 과일들은 과일주스를 만들어 파는 음료수 가게나 찻집, KTV, 그리고 일부 호텔에서도 모듬과일을 만들기 위해 사간다"고 말했다.

 

건강을 챙긴다며 찾는 생과일주스나 생과일 식품이 오히려 건강을 해치는 셈이다. 


이뿐 아니다. 슈퍼나 마트 등 가게들에서 잘라서 판매하는 과일도 문제가 되고 있다. 업계내에서는 과일의 썩은 부분을 도려낸 후 싱싱해 보이는 것들만 포장해서 판매하는 것이 '당연한' 것처럼 여겨진다. 업자들은 "먹어도 맛에 지장이 없다"면서 "가격도 싼데 무엇이 문제냐"는 식으로 대수롭지 않게 말한다.

 

하지만 썩고 곰팡이가 핀 과일은 상한 부분을 도려내더라도 이미 다른 부분까지 오염이 된 상태라는 것은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아는 상식이다.

 

뿐만 아니라 과일을 잘라서 랩으로 씌워놓으면 더욱 많은 세균이 번식하게 된다. 잘라놓은 수박으로 실험결과, 냉장 상태에서 4시간이 지난 후 랩을 씌운 수박의 세균번식이 그렇지 않은 수박에 비해 훨씬 많았다.


한편, 이에 앞서 한 생과일주스 가게에서 진열장에는 싱싱한 과일을 진열해놓고 사실상 썩은 과일을 대충 손질해 주스를 만들어 파는 동영상이 공개된바 있다. 또 길거리에서 즉석 사탕수수즙을 만들어 파는 한 업자는 정체불명의 액체가 담긴 불결한 통을 자체 제작한 과즙기 밑에 숨기고 사탕수수즙과 함께 넣어 판매를 하다가 덜미가 잡히기도 했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상하이 맛집, 나도 데려가시 개~ hot 2018.05.26
    '반려동물 1억 마리 시대', 과거 70년대까지만 해도 중국에서 반려동물을 기르는 가정을 부(富)의 상징으로 여겨왔다. 하지만 현재 중국은 중산층 증가, 인구 노..
  • 외자 설립 절차 간소화… 無서류•無방문•無비용 hot 2018.05.23
    중국이 외자기업 설립 절차를 간소화한다. 22일 신화망 보도에 따르면, 중국은 올 6월말 전으로 외자투자기업의 상무부 등록 및 공상국 등록 수속을 한꺼번에 할 수..
  • "먼저 뛰어내리면 나도 떨어지겠다" 비극으로 끝난.. hot 2018.05.23
    "당신이 뛰어내리면 나도 뛰어내릴 거예요" 영화 의 한 대사처럼 중국 항저우(杭州)에서 이 같은 일이 실제로 일어나 충격을 주고 있다고 환구망(环球网)..
  • 고마운 추돌 사고, 납치 여성 구조돼 hot 2018.05.23
    지난 21일 쓰촨성 청두(成都)에서 자동차 추돌사고로 납치당한 여성이 극적으로 구조되는 영화같은 일이 벌어졌다. 23일 신경보(新京报) 보도에 따르면, 이날 이...
  • 트럼프 "中 ZTE 제재 완화 아직 합의 안했다" hot 2018.05.23
    중국 통신장비 제조업체 ZTE(中兴)의 미국 내 제재 완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 합의하지 않았다"고 밝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신..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우리, 중국 돌아가게 해주세요”
  2. ‘K-푸드 페스티벌’ 2년 연속 동방..
  3. [6.26] 베이징, 공용화장실서 코..
  4. 中 베이징 공용화장실서 코로나19 감..
  5. 손정의, 알리바바 이사직 떠난다…본격..
  6. 상하이경찰, 마약 경고 메시지 담은..
  7. 상하이-난통 잇는 沪苏通철도 7월 개..
  8. 中 단오 여행, 지난해 절반 수준 회..
  9. [6.30] 中 6월 PMI 50.9..
  10. 단오 연휴, 상하이 주택 거래 10..

경제

  1. 손정의, 알리바바 이사직 떠난다…본격..
  2. 상하이-난통 잇는 沪苏通철도 7월 개..
  3. 中 단오 여행, 지난해 절반 수준 회..
  4. 단오 연휴, 상하이 주택 거래 10..
  5. 1~5월 부동산 투자 규모 1위 광동..
  6. 실적 쇼크 나이키, 중국에선 만회
  7. 中 올 들어 228개 부동산기업 파산
  8. 中 100대 도시 집값, 동기대비 일..
  9. 디디추싱, 상하이에서 첫 자율주행 ‘..
  10. 中 6월 PMI 50.9, 제조업 경..

사회

  1. “우리, 중국 돌아가게 해주세요”
  2. ‘K-푸드 페스티벌’ 2년 연속 동방..
  3. 中 베이징 공용화장실서 코로나19 감..
  4. 상하이경찰, 마약 경고 메시지 담은..
  5. [코로나19] 신규 확진 13명…베이..
  6. 中 인간 전염되는 ‘신종 돼지독감’..
  7. 인도, 위챗 틱톡 등 中 앱 60개..
  8. [코로나19] 신규 확진 19명, 무..
  9. [코로나19] 베이징에서만 신규 확진..
  10. 홍콩 보안법, 전인대 만장일치 통과…..

문화

  1. 중국 SF 소설에 전 세계가 열광하는..
  2. [책읽는 상하이 79] 세계 명문가의..
  3. [책읽는 상하이 80] 모리와 함께한..
  4. [책읽는 상하이 81] 다다를 수 없..
  5. [책읽는 상하이 82] 어젯밤
  6. SHAMP 7월 추천도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