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결혼율 5년 전보다 30% 감소…상하이 전국 최저

[2018-06-27, 09:51:20]

중국 결혼율(전체 인구 대비)이 5년 새 30%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상하이는 전국 최저 결혼을 보이며 젊은 미혼남녀에게 결혼은 의무가 아닌 선택의 문제가 되고 있다. 

 

인민일보(人民日报)는 27일 민정부 발표 자료를 인용, 올해 1분기 중국 결혼부부는 301만 7000쌍으로 전년 동기대비 5.7% 감소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상하이, 저장, 텐진 등 경제가 발달한 도시일수록 결혼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5년 전 같은 기간의 결혼부부 428만 2000쌍과 비교할 경우 29.54%나 낮아진 수치다.

 

전국에서 결혼율이 가장 낮은 지역은 상하이였다. 상하이, 저장, 텐진, 장시, 산동의 결혼율은 각각 0.45%, 0.61%, 0.61%, 0.62%, 0.63%에 불과했다. 상대적으로 구이저우, 안후이, 시장, 칭하이, 허난의 결혼율은 평균 0.91% 이상이었고 이들의 공통점은 1인당 평균 GDP가 상대적으로 낮은 곳이라는 것이다. 즉, 결혼율과 경제발전 수준은 상반되는 경향을 보였다.

 

상하이에서 직장을 다니는 쉬나(徐娜,여)는 “생활비는 계속 높아지는데 결혼하면 아이도 낳고 교육에도 지출이 늘어나니 가정을 이루는 게 쉽지 않다”고 말했고 베이징의 한 회사원은 “야근과 출장이 잦아 데이트는 커녕 소개팅을 할 시간도 없다. 연애도 못하는데 어떻게 결혼을 하겠냐”며 불만을 토로했다.

 

아직까지 중국은 신랑이 집을 장만해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게 박혀 있기 때문에 요즘 같은 시대에는 35살이 되기 전까지는 내 집 장만은 꿈도 못 꾼다며 결혼 할 수 없는 이유를 말했다.

 

중국인민대학 사회와 인구학부 자이전우(翟振武)학과장은 “결혼 적령기 인구수 감소, 늦어지는 결혼 적령기, 빠른 도시화 진행이 2013년부터 시작된 중국 결혼인구 감소의 주요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의 출생률은 1990년 21.06%에서 1997년 16.75%로 낮아진 후 줄곧 하락세를 그리고 있어 그 추이가 현재까지 이어져 오고 있어 결혼 인구 감소의 주요 원인이 되었다. 또한 결혼적령기의 경우 2010년 상하이시 여성의 평균 결혼 연령은 26.51세, 2014년에는 28.14세까지 높아졌다.

 

전문가들은 젊은 세대의 ‘결혼관의 변화’로 인한 현상이기도 하지만 지난 5년 전과 비교했을 때 30% 가량 결혼인구가 줄어든 것은 정부에서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결혼율의 감소는 임신 출산율 감소로 이어져 결국에는 인구수 감소와 맞물려 국가의 경제발전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의견이다.

 

따라서 방값 안정을 통해 주택 부담을 줄이고, 결혼 휴가, 육아휴직 등을 늘려 젊은 사람들의 결혼을 장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 성(省)이름 유래 hot 2018.07.13
    중국 성(省)이름 유래 [지린성(吉林)] 청나라 시대에 송화강(松花江) 부근에 지린우라성(吉林乌拉成, 지금의 지린성)을 세웠다. 만주어로 지린은 물이나 길 가장자..
  • 中 대학, 올해 주목해야 할 학과는? hot 2018.06.26
    중국정부의 발전계획에 따라 대학교들의 학생 모집 '학과'에도 변화가 생기고 있다. 펑파이뉴스(澎湃新闻) 보도에 따르면 지난 24일 화난리공대학(华南理工大学)은..
  • 中 각 지역 카오카오 '장원' 언론 플레이 '금지' hot 2018.06.26
    해마다 이맘때면 각 지역별 최고득점자를 가리키는 '가오카오좡위안(高考状元)'과 관련된 뉴스들이 난무한다. 하지만 올해는 과거의 열띤 분위기가 많이 수그러든 모..
  • 中 '가오카오' 고득점, 시각장애 학생의 감동 스토.. hot 2018.06.26
    최근 중국 상하이의 한 시각장애인 학생이 까오카오(高考:중국 대입시험) 에서 623점의 고득점을 올려 큰 화제다. ‘상하이시 까오카오 TOP 10’ 순위에 유명...
  • SHAMP 7월 추천도서 hot 2018.06.26
    한양대학교 상하이센터에서는 ‘SHAMP 추천 도서’라는 이름으로, 매주 1권의 도서를 선정해 교민들에게 추천하고 있다. 선정된 도서는 책값의 50%를 한양대에서...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중국진출 한국기업 “3년 힘들다고 절..
  2. ‘연예인급 미모’ 상하이 ‘젠빙 서시..
  3. 11월 中 부동산 가격 하락 지역 4..
  4. 中 7명 살해한 ‘여성 살인범’ 20..
  5. 中 4개월 여아 ‘추나’요법 치료 후..
  6. 中여성, 노인 차에 매단채 아찔한 질..
  7. [12.6] 中언론, "왕이 외교부장..
  8. 上海 유명대학 ‘대학교 미투’ 논란..
  9. 연말이 더 즐거운 상하이, 취향대로..
  10. 연말, 아이와 함께 즐기는 체험형 전..

경제

  1. 중국진출 한국기업 “3년 힘들다고 절..
  2. 11월 中 부동산 가격 하락 지역 4..
  3. 中언론, "왕이 외교부장 방한, 4가..
  4. 中 “2025년 자동차 판매 25%..
  5. 2019 상하이 CSR 환경•노동 세..
  6. 中 창장삼각주 경제권, 세무편리 조치..
  7. 샤오미, 화웨이도 백기든 일본시장에..
  8. 고급 스마트폰 시장 부동의 1위 애플..
  9. 화웨이, 미국 연방통신위원회 정식으로..
  10. 中 AI 특허 출원 수 미국 제치고..

사회

  1. ‘연예인급 미모’ 상하이 ‘젠빙 서시..
  2. 中 7명 살해한 ‘여성 살인범’ 20..
  3. 中 4개월 여아 ‘추나’요법 치료 후..
  4. 中여성, 노인 차에 매단채 아찔한 질..
  5. 上海 유명대학 ‘대학교 미투’ 논란..
  6. 배우 죽음으로 내 몬 '저장위성'에..
  7. 中 초∙중∙고생 70% 독서 시간 1..
  8. 2019 제8회 항저우 한•중 대학생..
  9. ‘닝멍징’, ‘996’…中 2019년..
  10. 고장 트럭에 '구조비 3300만원'..

문화

  1. 中 배우 ‘도전형 예능’ 찍다 사망…..
  2. 탁구 ‘에지볼’까지 잡는 스마트 탁구..
  3. [책읽는 상하이 61] 오베라는 남자
  4. 연말, 아이와 함께 즐기는 체험형 전..
  5. 中 누리꾼, 손흥민 22위 “저평가..
  6. SHAMP 12월 추천도서
  7. [책읽는 상하이 62] 철학자와 하녀
  8. ‘울림’ 챔버 오케스트라 창단 연주회..
  9. 상하이 이색 서점 ① 예술 서적과 갤..
  10. 최강희-김신욱 매직 통했다…상하이 선..

오피니언

  1. [독자투고] 배낭 하나 달랑 메고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