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상하이 이슬람 사원 ‘沪西清真寺’

[2018-08-17, 17:58:28]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예멘(중동의 아라비아 반도 남서부에 위치하고 있는 국가)으로부터 온 500여 명의 사람들이 제주도에 온 후 난민 지위를 요청했다. 이들이 난민 지위를 신청한 이유나 제주도로 온 까닭에 대해서는 아직 의견이 분분하다. 현재 대한민국은 난민 사태에 대해 많은 고민을 안고 있다. 


제주도는 30일간 무비자 체류가 가능해 예민 난민들도 제주도에 합법적으로 입국할 수 있었다. 난민들은 자국의 내전을 피하기 위해 제주도로 왔다고 한다. 그러나 예전부터 받고 있었던 난민들의 수가 급격히 늘어난 것이 진정 그들의 내전 때문인지 아님 오직 생계 유지를 위해 제주도로 온 것인지는 아직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

 

또한 예멘은 주로 이슬람을 믿는 나라이기 때문에 이번에 온 난민의 대부분이 이슬람교도들이다. 유럽 난민 사태처럼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사회적인 문제가 생긴 것이다.


그럼 우리가 살고 있는 상하이의 이슬람 문화는 어떠한가? 이슬람 문화를 알아보기 위해서 사원을 방문했다. 현재 상해의 유일한 이슬람 사원은 후시칭전쓰(沪西清真寺)이다.

 

 

사원 안으로 들어가면 바로 왼쪽에 매일 신선한 양고기와 쇠고기를 구입할 수 있는 정육점이 있다.

 

 

그리고 오른쪽에는 오토바이 거치대가 있는데 이 거치대 뒤에는 이슬람을 믿는 사람들이 지켜야 하는 기본적인 규율들이 적혀있다.

 

 

 

사원 중앙에는 예배를 드릴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이곳을 들어가려면 신발을 꼭 벗어야 하며 엄숙한 분위기이므로 조용히 해야 한다. 대부분 여성 이슬람 신도들은 전통 복장인 히잡을 하고 오나 이 사원은 복장과 관련된 엄격한 규칙 적용이 없어서 자유로운 복장의 사람들도 있었다.
 

 
벽에는 이슬람을 믿는 사람들이 하루 5번마다 기도를 해야 하는 시간을 알리는 시계가 붙어있다. 신기한 점은 매일 기도시간이 바뀌므로 시계가 디지털 형식이었다.

 

이슬람 문화는 남녀구분이 엄격하다. 그래서 그런지 사원 안에서도 남녀의 화장실은 각각 다른 층에 있었다.

 

이 사원은 매주 금요일마다 예배를 드리며 그날에는 많은 사람들이 와 기도를 드린다고 한다. 이 사람들을 위해 사원 옆 쪽의 길은 금요일마다 이슬람 시장이 열린다. 여기에서 이슬람 전통 간식, 음식, 옷 등을 판매하고 있다. 쉽게 접할 수 있었던 교회나 성당, 절이 아닌 이슬람 사원의 방문은 색다른 경험이다.


•静安区常德路1328弄3号

 

학생기자 송원(상해한국학교 11)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법] 사회보험 미가입, 보험료 연체 2018.08.19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중국 사회보험에 가입하지 않거나 보험료 납부를 연체하게 되면 어떤 처벌을 받게 되나요? A 고용기관이 사회보험 가입 등록절차를 이행하..
  • [중국법] 외국인이 중국에서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하.. 2018.08.18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중국 내에서 취업중인 외국인이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하는 사회보험에는 어떠한 것이 있나요? A 원칙적으로 중국의 5대 보험에 모두 가입..
  • 상하이 희망도서관 8월의 새 책 hot 2018.08.18
    에서는 매달 희망구입도서를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신청 받아 정기적으로 구입하고 있다. 중복도서바자회를 통한 수익금과 매달 기부해주시는 성금으로..
  • 외국인 A주계좌 개설 신청 자료는? hot 2018.08.18
    9월 15일부터 한국을 포함한 62개국의 중국내 취업중인 외국인 및 중국상장회사의 해외 근무 외국인 직원 등 외국인들은 A주 투자가 허용된다. 그렇다면 A주 계좌..
  • ‘태양이 싫어’ 실내에서 즐기는 스포츠놀이터 hot 2018.08.18
    녹아버릴 것만 같은 불볕 더위, 새까맣게 벗겨지는 피부, 숨이 턱턱 막히는 바람에 늘어만 가는 짜증……무더운 여름, 몸을 가볍게 움직이고 싶어도 뙤약볕 생각에 이..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新 HSK, 9등급 체제로 변경
  3.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4.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5.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6.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7.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8. [5.21] 中 코로나19, 하루 무..
  9. 나스닥, 루이싱커피에 ‘상장 폐지’..
  10. 마화텅, 中최고부자 넘어 아시아 최고..

경제

  1.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2. 나스닥, 루이싱커피에 ‘상장 폐지’..
  3. 마화텅, 中최고부자 넘어 아시아 최고..
  4. 中 택배량 635억 건... 매출 1..
  5. 中 코로나19로 경제성장률 목표 제시..
  6. ‘코로나19 덕’ 전세계 이산화탄소..
  7.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8. 쑤저우, 세계적인 의료 산업 단지 조..
  9. 화웨이, 애플 제치고 中 태플릿PC..
  10. 티몰, 618 쇼핑축제 1조 7천억원..

사회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3.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4.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5.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6. 우한 '왕홍 커튼', 박물관 소장
  7. 28년 전에 집 산 사실 ‘깜빡’한..
  8. 메이퇀∙어러머 상하이에 ‘음식 보관함..
  9. 中 ‘양회’ 개막… 외신 ‘홍콩 국가..
  10. 上海 QR코드로 이력서 전송하는 ‘취..

문화

  1. [신간] 40년 전 5월 그날, 정도..
  2. [책읽는 상하이 71] 기적은 아침에..
  3. [책읽는상하이 72] 모든 공부의 최..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통 큰 대륙 친구
  2. [아줌마이야기] 올 것이 왔다, 갱년..
  3. [아줌마이야기] 인생의 모퉁이에서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