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연예인 위챗∙폰번호가 ‘88위안’… 中 암시장 형성

[2018-08-21, 11:08:12]


  

최근 중국 SNS를 통해 유명 아이돌, 배우들의 개인정보를 사고 파는 일이 성행해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고 있다.

 

20일 법제일보(法制日报)에 따르면 스타의 위챗 아이디, 핸드폰 번호 등 개인정보와 항공 스케줄 정보가 SNS를 통해 거래되기 시작하면서 체계적인 ‘시장’이 형성됐다. 일부 업체는 스타가 탑승하는 항공편과 동일한 ‘가짜 탑승권’까지 제공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연예인의 핸드폰 번호와 위챗 아이디는 88위안(1만 5000원)이면 거래가 가능하다. 이 밖에도 스타가 사용하는 게임 아이디, 음악 어플 아이디, 웨이보 아이디,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정보까지 판매가 되고 있는 상황이다.

 

이 모든 정보는 웨이보(微博) 검색을 통해 합당한 금액만 지불하면 쉽게 알 수 있다. 실제로 웨이보에 ‘스타 항공 스케줄(明星航班行程)’을 검색하면 관련 정보를 판매하는 블로거를 찾아볼 수 있었다. 한 업체는 웨이보에 연예인 출국 시간과 장소를 공개한 뒤 보다 구체적인 정보를 알고 싶다면 개인적으로 연락해 달라고 밝혔다.

 

연예인의 개인정보 뿐만 아니라 이들이 탑승하는 항공편에 대한 ‘가짜 탑승권’도 버젓이 판매되고 있다. 팬들이 스타의 항공 정보를 취득, 같은 시간대의 비행기 티켓을 구매한 뒤 스타가 출국하고 나면 환불하는 이른바 ‘솨관(刷关)’ 편법은 이전부터 자주 이용되어 왔다.

 

하지만 업체는 여기서 더 나아가 전자 항공권을 위조한 ‘가짜 항공권’을 내놓았다. 이 항공권은 실제로 탑승만 하지 않으면 티켓팅이나 공항 검색대에 걸리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가짜 항공권은 200위안(3만 3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스타를 따라 공항을 찾는 팬들로 인한 피해가 급증하자 중국 민용항공국은 지난달 ‘스타 팬들의 공항 이용 현황 관리 강화에 대한 통지’를 별도로 제정하기도 했다. 관리 규정에서는 고객 정보를 함부로 넘기는 내부 직원에 대해 엄중한 처벌을 가할 것이라 밝혔다.

 

하지만 당국의 이 같은 노력에도 ‘스타 개인정보 시장’은 여전히 활개치고 있는 상황이다. 위에션산(岳屾山)은 “스타의 개인 정보를 파고 사는 행위는 ‘인터넷 안전법’을 위반하는 명백한 범법 행위”라며 “사안의 경중에 따라 3년 이하에서 최고 7년의 유기징역에 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민희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5억달러 짝퉁 사치품, 중국인 32명 연루 hot 2018.08.21
    미국정부가 짝퉁 사치품 수입, 판매와 관련된 조사에서 약 5억달러의 짝퉁 사치품과 33명의 관련자들을 검거, 이 가운데서 32명이 중국계 인 것으로 알려졌다. 2..
  • 베이징 중개업체 “임대료 올리지 않겠다” hot 2018.08.21
    중국 정부의 부동산 통제 정책의 부작용으로 최근 임대료가 폭등하자 베이징 중개업체 10곳에서 더이상 임대료를 올리지 않겠다고 나섰다. 20일 오전에 열린..
  • 대륙 남편, 칠월칠석에 아내에게 헬기 선물 hot 2018.08.20
    칠석, 아내에게 헬기 선물한 ‘통 큰 남편’ 화제 중국의 발렌타인데이로 불리는 ‘칠석(七夕, 음력 7월7일)’에 아내에게 헬리콥터 한 대를 선물한 ‘통 큰 남편’..
  • ‘2018 상하이 여행절’ 9월 15일 개막 hot 2018.08.20
    매년 가을 찾아오는 ‘상하이 여행절(上海旅游节)’이 올해는 9월 15일부터 10월 6일까지 개최된다.이와 동시에 상하이 각 지역에서 74가지 다채로운 행사가 진행..
  • 아시안게임, 쑨양 금메달 게양식 두 번 개최된 사연 hot 2018.08.20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수영경기장에서 19일 남자 자유형 200m 메달 시상식 진행 중 중국 국기 오성홍기가 추락하는 일이 발생했다고 텐센트스포츠(腾..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3.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6. [10.23]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
  7.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8.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9.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10.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경제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3.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4.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5. 中 소비력, 上海 1인 3만元으로 전..
  6. 화웨이, 3분기 매출 10%↑ 순이익..
  7. 中 공산당 19기 5중전회 개막…향후..
  8. 앤트 상장에 마윈 돈방석…세계 11대..
  9. 앤트그룹, 단숨에 중국 시총 1위 그..
  10. 취안쥐더, 올해 적자액 지난 3년간..

사회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3.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6. 상하이, ‘외지 번호판’ 통행 제한..
  7. 中 질병당국 전문가 “일반인, 백신..
  8. 中 문화관광부, 여행사 해외 ‘항공권..
  9. 中 청두시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
  10. 中 외교부, BTS 상품 규제 정책..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3.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4.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