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영웅문’ 소설가 김용 타계…향년 94세

[2018-10-31, 09:49:55]
중국 대표 무협소설가 김용(金庸)이 30일 오후 향년 94세의 나이에 지병으로 타계했다. 

30일 홍콩 명보(明报)에 따르면 중국 무협소설의 대가 김용(본명 차량용, 查良镛) 30일 오후 홍콩 양허(养和) 병원에서 지병으로 투병하다 병세 악화로 끝내 영면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용은 올 들어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으며 최근 병세가 급격히 악화되면서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김용은 1924년 3월 중국 저장(浙江)성 하이닝(海宁)시에서 태어나 1955년 ‘서검은구록’을 첫 작품으로 무협소설계에 혜성같이 등장했다. 이후 ‘영웅문(사조영웅전, 신조협려, 의천도룡기)’, ‘천룡팔부’, ‘소오강호’, ‘녹정기’ 등 15편의 무협소설을 집필했다. 

김용은 무협소설가의 거장으로 불리며 신화를 써내려갔다. 그의 소설은 전세계 3억 권이 넘게 출판됐으며 영화와 드라마로 제작된 작품만 100편이 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인이 있는 곳이라면 반드시 김용의 무협소설이 있다’는 말이 전해질 만큼 고인은 20세기와 21세기 가장 영향력 있는 무협소설 작가로 중국 통속문학사에 새로운 장을 열었다.

김용은 무협소설 작가이자 언론인이기도 했다. 그는 1959년 34세가 되던 해 홍콩 신문사 명보를 창간했다. 당시 그는 신문사 창간에 대해 “공정한 태도로 사실의 진상을 독자들에게 알려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이후 그는 명보 신문에 7000여 편이 넘는 논평을 게재했다. 

김용의 타계 소식에 중국 현지는 애도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중국 관영 매체와 다수 언론은 ‘무협의 거장이 강호를 떠났다’, ‘무협의 꿈을 안고 영면하다’, ‘김용은 떠났고 강호는 멀어졌다’며 그의 죽음에 애도를 표했다.

중국 누리꾼들은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가시는 길 평안하시길”, “정말로 한 시대가 끝난 기분이다”, “김용의 소설과 드라마를 보며 컸는데 이제 뭘 봐야할지…”라며 그의 죽음에 애도를 표하며 안타까워했다.

이민희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가성비 갑' 상하이 뷔페식당 어디? hot 2018.11.20
    채식뷔페 ‘台湾人道素菜 - 莲香斋自助餐’ 주소: 愚园路151-157号3楼(近万航渡路) 전화: 021-51688799 영업시간 : 11:30-14:00 / 17:3..
  • 징동, 성차별 논란…”립스틱 안 바르면 여자가 아니.. hot 2018.10.30
    중국 최대 쇼핑데이인 솽스이(双11, 11월 11일)를 앞두고 징동이 성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립스틱 바르지 않은 당신, 남성과 무슨 차이인가”라는 문구 때문이..
  • 요동치는 위안화 환율 '7위안'방어 공방 hot 2018.10.30
    미달러대 위안화 환율이 7위안대 턱 밑에서 오락가락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당국이 '7위안'선을 지켜낼 것이라는 주장과 불가피하게 돌파될 것이라는 전망이..
  • 中 초•중학생 70% 스마트폰 소유 hot 2018.10.30
    인터넷 시대 중국, 한국, 미국, 일본 등 4개국 초등학교 및 중학생(이하 '학생')들의 인터넷 및 전자제품 사용 관련 조사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중국청소년연구..
  • 11월부터 시행되는 상하이 新규정 hot 2018.10.30
    제 1회 중국 국제무역박람회를 앞두고 11월부터 상하이에 새로운 규정이 대거 실시된다. 서비스 무역 네거티브 리스트 실시, 수입 박람회 기간 공휴일 조정, 도로...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하이•화동 한국IT기업협의회 신년..
  2. 中 ‘양회’ 개막…관전 포인트는?
  3.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4. 中 3년 후 하늘 나는 ‘드론 차량’..
  5. 中 양회 ‘백신여권’ 도입 방안 논의
  6. [3.1] 中 3년 후 하늘 나는 ‘..
  7. 상하이드림봉사단 만국공묘 찾아 추모행..
  8. 中 여성, 자녀 7명 낳기 위해 벌금..
  9. 영국서 ‘중국 바이러스’라며 중국 교..
  10. 중국 1인당 평균 보유재산 ‘6360..

경제

  1. 中 ‘양회’ 개막…관전 포인트는?
  2.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3. 中 3년 후 하늘 나는 ‘드론 차량’..
  4. 中 양회 ‘백신여권’ 도입 방안 논의
  5. 중국 1인당 평균 보유재산 ‘6360..
  6. 씨트립, 적자 32억 위안에도 3년..
  7. 中 GDP '1조 클럽' 23곳.....
  8. 바이두-지리의 합자회사 '지두' 탄생..
  9. 후룬 ‘글로벌 부자 순위’…농푸산취안..
  10. 코로나 ‘무색’ 中 2월 박스오피스..

사회

  1. 상하이•화동 한국IT기업협의회 신년..
  2. 상하이드림봉사단 만국공묘 찾아 추모행..
  3. 中 여성, 자녀 7명 낳기 위해 벌금..
  4. 영국서 ‘중국 바이러스’라며 중국 교..
  5. 中 유니클로 아동복 입기 챌린지 논란
  6. 중난산 “올 6월까지 中 백신 접종률..
  7. 中 ‘양회’ 대표위원 5000여 명..
  8. 日 코로나 항문 검사 면제 요구에 中..
  9. "당신의 비밀을 안다!" 中 대기업..
  10. 中 본토 확진 17일째 ‘0’… 해외..

문화

  1.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2. 아트월 갤러리, 상하이타워서 '꽃+생..

오피니언

  1.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2.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