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이야기] Search

[2018-12-06, 19:06:36] 상하이저널

강아지를 키우며 강아지용품이 급히 필요할 때마다 가까운 애견용품점을 들렀다. 햇수가 거듭되며 급할 때가 생겨 얼마 전에 막내에게 부탁해 핸드폰에 타오바오를 깔았다. 계정은 남편이 만들어주고 즈푸바오와 위챗머니를 사용하게 된 건 사실 몇 달 안된다. 남편과 막내의 도움으로 문명이 주는 편리함을 맘껏 누리고 있다. 하지만 난 여전히 구세대라 아날로그 생활을 한다.


아버지가 요양원에 계시다 보니 급히 한국을 다녀와야 했다. 김포공항에 내려 친정이 있는 지방까지 KTX를 타고 갔다. 역에 내려 친정에 가려고 택시를 탔는데 오랜만에 고향에 온 탓인지 고향 택시기사분과 오랜 시간 담소를 나눴다. 이야기가 재미있었던 탓인지 내리면서 들고 온 캐리어를 택시 트렁크에 놓고 내렸다. 토요일 저녁인데다 개인택시고 지방택시라 현금으로 결재한 탓에 트렁크를 찾을 일이 막막했다. 근처 지구대와 택시조합에 분실 신고를 했지만 4~5시간이 지나도 답이 없었다.

 

80을 바라보는 아빠와 엄마가 계시는 친정엔 인터넷이 되지 않는다. 10시가 넘어도 트렁크를 찾을 길이 없자 친정엄마 핸드폰을 빌려 보다가 친정에 와이파이 신호가 떠 있는 걸 보았다. 남동생이 가족 단톡방에 엄마를 초대하며 얼마 전 설치했단다.


문득 기사분과 이야기 할 때 자녀가 의사인 탓에 자랑 겸 여러 이야기가 오고 갔다. 동문에 나 또한 의료종사자이다 보니 기사 분 자녀의 병원 근무 날짜와 과가 독특해서 기억나는 정보로 검색을 했다. 세상에 있었다. 뛰는 가슴을 진정시키고 다음날 9시가 되자마자 병원에 연락해서 설명했더니 추측대로 병원 원장님 아버지가 택시 기사 분이었다.

 

일요일은 근무를 안하시고 소일 삼아 하는 운전이시라 트렁크 열어 볼 일이 없으셨으니 내 연락을 받고는 황당할 터. 다행히도 여행짐을 찾았다. 이 과정 중에 남편은 나의 정신 없음을 타박했다. 그런 아이들이 당황했을 엄마를 생각하며 말렸는데도 내 기분은 아랑곳 없이 계속 나무랐다. 하마터면 부부싸움할 뻔 했다.


다시 상하이로 돌아 와 며칠 안되어 집에 남편 후배들이 방문했다. 오랜만의 반가운 손님들이라 기다리는 후배들도 퇴근하는 남편도 서로 재촉이 심했다. 모처럼 집밥 저녁상을 앞두고 있어서 더 그랬던 것 같다. 한참 즐겁게 식사와 다과 후 11시가 다 돼서야 돌아갔다. 남편이 갑자기 한국 휴대폰 봤냐고 묻는다. 남편은 업무상 중국휴대폰과 한국휴대폰을 모두 가지고 다닌다. 디디다처를 타고 왔는데 놓고 내렸고 4시간 가까이 지나서야 깨달은 것이다.


처음엔 간단하게 생각했다. 기사도, 뒷사람도 다 기록이 있고 타고 내린 시간도 정확하니 곧 찾을 것이라. 하지만 오산이었다. 휴대폰은 꺼져 있었고 디디다처 회사는 기사, 뒤쪽 손님들 모두 물어봤는데 다들 못봤다는 대답만 되풀이했다. 기숙사에 있는 아들이 구글 검색을 이용해 휴대폰 기기 찾기 서비스로 검색해 보니 휴대폰은 홍메이루 어딘가에 있는 걸로 검색됐다. 하지만 공안에 신고하고 찾아 다니는 모든 일이 처리하기 힘든 일이어서 결국 포기했다. 모든 것이 찾기 힘든 쪽으로 흘러갔고 결국 찾지 못했다.


속상해 하는 남편 모습에 일주 전 내 마음이 이입돼 아무 말도 못했다. 일련의 과정들을 거치며 막내가 추천했던 ‘Search’라는 영화가 생각났다. 아들이 구글로 핸드폰 찾기 서비스를 통해 홍메이루가 검색될 때 찾을 거란 희망이 있었다. 지금은 못찾았지만 내 캐리어를 찾았듯 잃어버린 휴대폰도 얼마든지 검색으로 찾겠구나 생각한다.


내가 딱 필요한 만큼만 활용했던 휴대폰을 들여다 본다. 1% 정도 활용하는 나의 모습과 비교되게 이 조그만 기계 안에서 나의 젊은 날 상상하지 못했던 일들이 벌어지고 있음을 본다. 세상이 검색이 되고 있고 필요한 걸 찾고 있는 세상이 그 안에 있다.


Renny(rennyhan@hanmail.net)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초코러버’를 위한 상하이 핫초코 맛집 hot 2019.01.18
    ‘초코러버’를 위한 상하이 핫초코 맛집 1. 100년 전통 프랑스 과자점 ‘안젤리나(ANGELINA)’ 핫초코 하면 이 곳을 빼 놓을 수 없다. 1903년에 프랑..
  • [신흥학과 4] 지식융합미디어학부, 항공학부 2018.12.11
    대학교육의 목적은 지성 교육에 있다는 유명한 말이 있다. 그러나 요즘 같이 급변하는 사회에서 대학의 가장 큰 기능 중 하나는 ‘생산성 높은 인재’를 양성하는 것이..
  • [신흥학과 3] 컴퓨터게임 디자인학과, 안경광학과 2018.12.10
    컴퓨터게임 디자인 학과 미국 조지메이슨 대학 본 캠퍼스의 컴퓨터 게임 디자인 학과는 전미 랭킹 50위권을 다투고 있는 비전 있는 학과이다. 올해 조지메이슨 인천...
  • 2018 중국 올해의 책은? hot 2018.12.09
    중국 사람들은 어떤 책을 읽을까? 책 속의 무엇이 그들을 감동시킬까? 책은 지식과 가장 가까운 미디어이다. 고로 매년 달라지는 사람들이 선택하는 책들은 사람들의...
  • [신흥학과 2] 탐정학과. 드론학과 2018.12.09
    탐정학과 영화 ‘명탐정 코난’의 명대사, “진실은 오직 하나” 우린 이 대사를 더 가까이서 들을 수 있는 기회가 생겼다. 그 이유는 한국판 “코난”, “셜록홈즈”..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하이-난통 잇는 沪苏通철도 7월 개..
  2.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3. 中 단오 여행, 지난해 절반 수준 회..
  4. 단오 연휴, 상하이 주택 거래 10..
  5. [6.30] 中 6월 PMI 50.9..
  6. [7.1] 홍콩 보안법, 전인대 만장..
  7. 中 올 들어 228개 부동산기업 파산
  8. [7.2] 하이난, 면세 한도 대폭..
  9. 中 100대 도시 집값, 동기대비 일..
  10. 1~5월 부동산 투자 규모 1위 광동..

경제

  1. 상하이-난통 잇는 沪苏通철도 7월 개..
  2. 中 단오 여행, 지난해 절반 수준 회..
  3. 단오 연휴, 상하이 주택 거래 10..
  4. 中 올 들어 228개 부동산기업 파산
  5. 中 100대 도시 집값, 동기대비 일..
  6. 1~5월 부동산 투자 규모 1위 광동..
  7. 실적 쇼크 나이키, 중국에선 만회
  8. 中 화장품 관리감독 新규정... 3가..
  9. 하이난, 면세 한도 500만→1700..
  10. 디디추싱, 상하이에서 첫 자율주행 ‘..

사회

  1.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2. 中 인간 전염되는 ‘신종 돼지독감’..
  3. 인도, 위챗 틱톡 등 中 앱 60개..
  4. [코로나19] 신규 확진 19명, 무..
  5. [코로나19] 베이징에서만 신규 확진..
  6. 홍콩 보안법, 전인대 만장일치 통과…..
  7. WHO “中 돼지독감 신종 아냐, 예..
  8. [코로나19] 베이징 신규 확진 1명..
  9. 中 대입시험 D-5, 체온 높은 학생..
  10. 中 선전, 전학년 기말고사 전면 취소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79] 세계 명문가의..
  2. [책읽는 상하이 80] 모리와 함께한..
  3. [책읽는 상하이 81] 다다를 수 없..
  4. [책읽는 상하이 82] 어젯밤
  5. SHAMP 7월 추천도서
  6. [책읽는상하이 83] 50대 사건으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