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세계집값 지수 50위, 상하이, 베이징, 광저우 모두 순위권 外

[2018-12-10, 09:59:10]

중국 상하이, 베이징, 광저우가 모두 전 세계 집값 지수 50위 권 밖으로 밀려났다. 중국 대도시의 부동산 통제 정책이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풀이된다고 중국망(中国网)은 전했다.

 

지난 6일 후룬연구원이 발표한 ‘2018 상반기 전세계 집값지수’에 따르면, 캐나다 밴쿠버가 상승률15.4%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서 독일의 베를린과 미국의 시애틀이 각각 14.9%와 13.1%로 2, 3위를 기록했다.

 

중국 시안은 연간 11.8% 상승해 8위로 중국에서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도시로 꼽혔다. 또한 중국에서 유일하게 10위권 안에 진입했다.

 

지난해 4위였던 홍콩은 올해 상승률이 11%로 11위에 올라 7단계 떨어졌다. 쉬저우(徐州)는 10% 상승해 16위, 충칭(重庆)은 9.7% 상승해 17위, 뤄양(洛阳)은 9% 상승해 19위에 올랐다.

 

전 세계 집값 상승 Top 50위 중 쉬저우, 뤄양, 원저우, 닝보는 올해 새롭게 진입했다.

 

중국은 전국적으로 시행된 구매제한 정책의 영향으로 집값 상승폭이 크게 둔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후룬 연구소는 “올해 7월~10월 상하이, 선전의 집값이 다소 하락했으며, 베이징은 안정을 유지, 광저우는 전년동기 대비 평균 3.5% 상승했다”고 전했다. 또한 2, 3선 도시는 상반기 상승폭을 유지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전 세계 집값 지수 Top 50위 가운데 미국은 지난해 보다 9개 늘어난 총 16개 도시가 올라 가장 많았다. 이어서 중국은 11개 도시가 올라 2위에 올랐으나, 지난해보다 10개 도시가 줄었다. 독일은 4개 도시가 올라 3위, 캐나다, 영국 및 태국은 각각 2개 도시가 올랐다. 아일랜드, 헝가리, 네덜란드, 스페인, 덴마크, 스위스, 프랑스, 오스트레일리아, 뉴질랜드, 아이슬란드, 말레이시아, 일본 및 폴란드는 각각 1개 도시가 올랐다. 한국은 50위 권 안에 들지 못했다.

 

이종실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남자가 훔쳐보는 여자화장실? 상하이..
  2. [인터뷰] 방현주 ‘비폭력대화’ 소통..
  3. 코로나19 극복 공모전 연다... 1..
  4. 코리아부동산, 개별 입국 교민에 구호..
  5. 없어서 못 판다는 중국산 ‘이것’은?
  6. 中 행복감 가장 높은 도시 1위는?
  7. 상하이, 코로나 환자 6명으로 증가...
  8. 요즘 힙한 상하이 이색 카페 Best..
  9. 올해 세계 명품 시장 23% 위축…..
  10. 끌로드 모네가 꿈꾸던 일상이 상하이에..

경제

  1. 없어서 못 판다는 중국산 ‘이것’은?
  2. 올해 세계 명품 시장 23% 위축…..
  3. 中 올해 디스플레이 매출 한국 턱밑까..
  4. 11월 상하이자동차 번호판 1500만..
  5. 전북 상하이대표처, 중국 최대 관광박..
  6. 올해 대세는 '新에너지자동차'.....
  7. 배달앱 메이퇀 상하이 토지 매입.....
  8. 中 동영상산업 향후 5년 연속 30%..
  9. 상하이 제3공항 칭푸에 생긴다
  10. 샤오미, 3Q 세계 스마트폰 시장 3..

사회

  1. 남자가 훔쳐보는 여자화장실? 상하이..
  2. [인터뷰] 방현주 ‘비폭력대화’ 소통..
  3. 코로나19 극복 공모전 연다... 1..
  4. 코리아부동산, 개별 입국 교민에 구호..
  5. 中 행복감 가장 높은 도시 1위는?
  6. 상하이, 코로나 환자 6명으로 증가...
  7. ‘프로 악플러’ 배달앱 등장… 악평..
  8. 상하이 코로나환자, 어디서 감염됐나?
  9. 中 텐진서 본토 확진자 4명 발생…확..
  10. 11월 중순에 30도 육박? 이상한..

문화

  1. 끌로드 모네가 꿈꾸던 일상이 상하이에..
  2. [책읽는 상하이 99] 당신의 여행에..
  3. 2020 상하이아트페어 내달 3일 개..
  4. 中 C리그 선수 평균 연봉, 한국 선..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