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올해 ‘귀차니즘 경제’ 규모 98조원 돌파

[2018-12-19, 15:07:03]

퇴근길에 시장에 들러 채소를 사기 귀찮아 모바일 앱으로 신선식품을 퇴근 시간에 맞춰 배달시킨다. 지하철을 타자마자 다운로드 해 둔 소설을 읽으면서 쇼핑몰에서 물걸레 청소기를 주문하고, 저녁식사 후 피로를 풀 겸 방문 마사지 서비스를 예약한다.

 

19일 공인일보(工人日报)는 최근 위의 예시처럼 ‘귀차니즘’으로 인한 생활서비스 시장이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흔히 ‘귀차니즘 경제’라 불리는 생활서비스 시장에만 올 한해 6000억 위안(97조 8000억원) 이상 투입된 것으로 추정했다.

 

중국 최대의 온라인 쇼핑몰인 타오바오(淘宝)에서 발표한 ‘귀차니즘 소비 데이터’에 따르면 2018년 귀차니즘을 해결해주는 상품 판매가 160억 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70%나 증가했다. 특히 95허우, 즉 23세 이상 연령대의 수요가 가장 빠르게 증가했다.

 

귀차니즘 경제로 인해 ‘신종 직업’이 탄생하기도 했다. 얼마 전 상하이의 한 롱샤(龙虾) 전문점에서는 네일아트를 받은 여성고객들을 위해 대신 롱샤를 까주는 서비스를 선보여 온라인에서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 외에도 옷장 정리사, 방문 헤어디자이너 등 직업이 생겼다.

 

지역간의 차이도 분명했다. 바다가 가까운 지역일수록 게을렀다. 위의 타오바오 데이터에 따르면 광동사람이 가장 게을렀고 동북과 서북지역에서는 관련 소비가 적었다. 광동지역의 80~90년대생 소비가 전체 연령대 1,2위를 차지했다.

 

그러나 관련 시장의 규모 성장 이면에는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숙제가 남아있다. 2017년 중국 온라인 보안에 대한 고객 리서치 보고서에 따르면 전체 네티즌의 85.8%가 개인 정보 유출 문제를 가장 걱정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온라인 쇼핑 사용자 4억 8000만 명 중 절반 이상이 개인 정보 유출을 경험했고 이 중 84%는 금전적인 손실을 입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한해 개인정보 유출로 인한 경제 손실이 915억 위안(약 15조원)에 달한다.

 

전문가들은 아직 온라인화 진행률이 10% 미만인 점, 식•음료, 일용소비재(FMCG), 미용, 오락과 관련한 오프라인 시장 규모가 11조 위안(약 1800조원)에 육박하는 점 등으로 미루어 볼 때 앞으로 O2O서비스 시장은 무궁무진한 성장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귀차니즘 경제’의 미래 방향이 소비체험을 가능케 해 고객만족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는 좀 더 두고 봐야 할 것이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3.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6. [10.23]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
  7.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8.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9.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10.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경제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3.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4.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5. 中 소비력, 上海 1인 3만元으로 전..
  6. 화웨이, 3분기 매출 10%↑ 순이익..
  7. 中 공산당 19기 5중전회 개막…향후..
  8. 앤트그룹, 단숨에 중국 시총 1위 그..
  9. 앤트 상장에 마윈 돈방석…세계 11대..
  10. 취안쥐더, 올해 적자액 지난 3년간..

사회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3.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6. 상하이, ‘외지 번호판’ 통행 제한..
  7. 中 질병당국 전문가 “일반인, 백신..
  8. 中 문화관광부, 여행사 해외 ‘항공권..
  9. 中 청두시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
  10. 中 외교부, BTS 상품 규제 정책..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3.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4.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