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중국 남성 ‘실리콘 여친 구해줘요!’ 황당 경찰신고

[2019-01-11, 15:56:49]

최근 한 중국 남성이 “여자친구가 바람이 빠졌으니 구해달라”면서 경찰 신고를 했다. ‘바람이 난 게’ 아닌 ‘바람이 빠졌다?’, 알고 보니 실리콘 인형의 바람이 빠져 경찰 신고를 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다.

 

10일 중국 장쑤성 쑤저우시 타이창(太仓) 공안국에 한 남성이 긴급 구조 요청을 알려왔다. 이 남성은 “여자친구가 고장이 났다”면서 “경찰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자초지종을 들어보니, 그는 최근 성인용품 점에서 실리콘 인형을 샀는데, 그만 바람이 빠져버리고 말았다는 것이다. 그는 AS 센터에 가서 애프터서비스를 신청했지만, 업체에서 무상 수리를 거부했다면서 “어쩔 수없이 경찰에 신고했다”고 말했다.

 

타이창 공안국은 공식 웨이보를 통해 “미안하지만, 여자친구를 구해줄 수 없다”는 답변을 올렸다.

 

이에 누리꾼은 “1년을 두고 내내 웃을 사건”이라는 댓글을 달았다.

 

매년 중국에서는 경찰이 도울 수 없는 허무맹랑한 신고 전화가 쇄도한다. 가령 지난해 항저우 위항(余杭) 공안국에 걸려온 신고 전화 98만2200건 중 얼토당토않은 신고는 57만9200건으로 절반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이중에는 “장난감을 도둑 맞았다”, “아이가 어린이 의자에 앉지 않아요”, “오트맨(중국판 수퍼맨)을 봤어요” 라는 등의 신고 전화도 있다. 이들에게 “왜 공안에 전화를 했느냐?”고 물으면 한결같이 이렇게 답한다. “어려운 일이 있으면 경찰에 신고하라고 하지 않았나요?”라고.

 

중국 언론은 경찰 인력을 이처럼 황당한 신고 전화로 낭비하는 일이 없어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신하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新 HSK, 9등급 체제로 변경
  3.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4.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5.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6.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7. [5.19] 中 왕홍 “사세요(买它)..
  8. [5.21] 中 코로나19, 하루 무..
  9.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10. 上海 관광 소비 촉진… 유명 관광지..

경제

  1.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2. 나스닥, 루이싱커피에 ‘상장 폐지’..
  3. 마화텅, 中최고부자 넘어 아시아 최고..
  4. 中 택배량 635억 건... 매출 1..
  5. 上海 6개월 안에 300개 지하철역에..
  6. ‘코로나19 덕’ 전세계 이산화탄소..
  7. 中 코로나19로 경제성장률 목표 제시..
  8. 中 바이두, 코로나에도 1분기 실적..
  9. 쑤저우, 세계적인 의료 산업 단지 조..
  10.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사회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3.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4.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5.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6. 上海 관광 소비 촉진… 유명 관광지..
  7. 우한 '왕홍 커튼', 박물관 소장
  8. 28년 전에 집 산 사실 ‘깜빡’한..
  9. 中 왕홍 “사세요(买它)” 소리상표..
  10. 메이퇀∙어러머 상하이에 ‘음식 보관함..

문화

  1. 코로나에도 中 게임쇼 ‘2020 차이..
  2. [신간] 40년 전 5월 그날, 정도..
  3. [책읽는상하이 72] 모든 공부의 최..
  4. [책읽는 상하이 71] 기적은 아침에..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통 큰 대륙 친구
  2. [아줌마이야기] 올 것이 왔다, 갱년..
  3. [아줌마이야기] 인생의 모퉁이에서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