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국가보호종 불법 밀렵단 체포…흑곰 한 근에 고작 ‘8000원’

[2019-01-28, 12:30:14]

중국 야생동물의 천국 산시성 메이현(眉县) 친징산맥(秦岭)에 자리잡은 태백산(太白山)은 삼림이 우거져 야생동물들이 자생할 수 있는 천혜의 자연조건을 갖추고 있다. 이 때문에 팬더, 들창코원숭이, 영양, 사향노루, 흑곰 등 중국 정부가 지정한 23종류의 국가보호종이 서식지로 알려져 있다.

 

28일 펑파이뉴스(澎湃新闻)에 따르면 최근 이 지역에서 야생동물만 전문적으로 불법 포획해 전국 각지로 판매한 불법 밀렵단이 검거되었다. 이들은 고압전류로 충격을 가하는 잔인한 방법으로 동물들을 포획해왔다. 이렇게 포획한 동물들은 내장을 제거해 전국 7개성 12개 도시로 판매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에는 국가1급보호동물로 지정된 사향노루도 포함되어 있었다. 이 노루의 분비물 사향은 귀중한 약재로 쓰이고 있다. 국가2급 보호동물로 지정된 흑곰도 무자비하게 포획한 뒤 곰발바닥을 비롯해 식자재로 공급해왔다.

 

지난 2018년 8월부터 산시성 메이현 공안국이 주축이 되어 추적한 밀렵꾼들의 창고를 확인한 결과 야생여우, 멧돼지, 야생토끼를 비롯해 약 천여 마리의 야생동물이 냉동상태로 놓여져 있었다. 11월 말까지 총 48명의 밀렵꾼을 체포했고 이들은 불법 밀렵 15건을 비롯해 국가보호종 불법 매매 등의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산에서 동물을 포획한 뒤 바로 해체해 각 부위별로 판매해왔다. 곰 발바닥 같은 경우 1근(500g)에 고작 50위안(약 8200원)으로 무게가 많이 나가다 보니 한 부위당 14000위안(약 230만원)에 판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체포된 밀렵꾼 중 한 명은 “불법인줄 알고 있지만 돈에 눈이 멀어서 계속할 수 밖에 없었다”며 자백했다. ‘산지’에서 1~2만 위안에 거래되던 야생동물은 암시장까지 거치면 순식간에 수십만 위안에 거래되고 있어 ‘양심을 파는’ 밀렵꾼들이 점차 늘어나는 악순환이 이어져왔다.

 

산시 공안측은 이번 대규모 체포 작전을 계기로 야생동물의 불법 포획, 유통, 매매단을 계속해서 추적해 근절시키겠다고 강조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법]중국 혼인신고 연령 2019.02.09
    Q 저는 북경에서 유학 중인 만 20세의 유학생입니다. 현지에서 만 19세의 중국인 여자 친구를 사귀게 되었습니다. 너무 사랑해서 하루 빨리 결혼하고 싶은데, 중..
  • 2019 꼭 맛봐야 할 ‘이색 훠궈집’ TOP 7 hot 2019.02.09
    2019 꼭 맛봐야 할 ‘이색 훠궈집’ TOP 7 추운 날씨에 유독 생각나는 중국음식하면 단연 ‘훠궈(火锅)’다. 알싸한 마라((麻辣)와 용암처럼 시뻘건 국물인...
  • [선배기자 인터뷰] 열정과 자신감 가져라 hot 2019.02.09
    조은빈 (3년 특례) 연세대 문헌정보학과 입학 예정 서강대 지식융합미디어학부, 성균관대 사회과학계열, 중앙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과 합격 1~3 한국 소재 3~6...
  • 上海 박물관 어디까지 알고 있니? ④ 상하이 지하철.. hot 2019.02.09
    상하이 지하철의 모든 것! 상하이 지하철박물관(上海地铁博物馆)은 상하이 지하철의 모든 것을 알 수 있는, 보이는 백과사전과 같다. 상하이는 서울시 면적의 약 10..
  • 달달한 2월 ‘사랑'의 음악회 hot 2019.02.09
    2월 ‘사랑의 음악회’ 발렌타인데이 클래식 로맨스 명곡 我心永恒—情人节经典浪漫名曲音乐会 ‘클래식은 영원하다’는 말처럼 아무리 시간이 오래 지나도 변치 않는 클래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우리, 중국 돌아가게 해주세요”
  2. ‘K-푸드 페스티벌’ 2년 연속 동방..
  3. [6.26] 베이징, 공용화장실서 코..
  4. 中 베이징 공용화장실서 코로나19 감..
  5. 손정의, 알리바바 이사직 떠난다…본격..
  6. 상하이경찰, 마약 경고 메시지 담은..
  7. 상하이-난통 잇는 沪苏通철도 7월 개..
  8. 中 단오 여행, 지난해 절반 수준 회..
  9. [6.30] 中 6월 PMI 50.9..
  10. 단오 연휴, 상하이 주택 거래 10..

경제

  1. 손정의, 알리바바 이사직 떠난다…본격..
  2. 상하이-난통 잇는 沪苏通철도 7월 개..
  3. 中 단오 여행, 지난해 절반 수준 회..
  4. 단오 연휴, 상하이 주택 거래 10..
  5. 1~5월 부동산 투자 규모 1위 광동..
  6. 中 올 들어 228개 부동산기업 파산
  7. 실적 쇼크 나이키, 중국에선 만회
  8. 中 100대 도시 집값, 동기대비 일..
  9. 中 화장품 관리감독 新규정... 3가..
  10. 디디추싱, 상하이에서 첫 자율주행 ‘..

사회

  1. “우리, 중국 돌아가게 해주세요”
  2. ‘K-푸드 페스티벌’ 2년 연속 동방..
  3. 中 베이징 공용화장실서 코로나19 감..
  4. 상하이경찰, 마약 경고 메시지 담은..
  5. 中 인간 전염되는 ‘신종 돼지독감’..
  6. [코로나19] 신규 확진 13명…베이..
  7. 인도, 위챗 틱톡 등 中 앱 60개..
  8. [코로나19] 신규 확진 19명, 무..
  9. [코로나19] 베이징에서만 신규 확진..
  10. 홍콩 보안법, 전인대 만장일치 통과…..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79] 세계 명문가의..
  2. [책읽는 상하이 80] 모리와 함께한..
  3. [책읽는 상하이 81] 다다를 수 없..
  4. [책읽는 상하이 82] 어젯밤
  5. SHAMP 7월 추천도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