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중국 네티즌 수 8억 2900만 명

[2019-02-28, 15:29:07]

중국의 인터넷 사용자 수가 8억 2900만 명, 쇼트클립 사용자 수는 6억 4800만 명에 달한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인터넷정보센터(CNNIC)가 28일 발표한 ‘중국 인터넷 발전현황 통계 보고서’에 따르면, 2018년 12월까지 중국 인터넷 이용자 수가 8억 2900만 명에 달했다. 한해 5653만 명이 늘어나 인터넷 보급률은 59.6%로 2017년 보다 3.8%P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봉황망(凤凰网)은 전했다.

 

또한 지난해 말까지 인터넷 동영상 사용자 수는 6억 1200만 명으로 2017년 보다 3309만 명이 늘었고, 전체 인터넷 사용자의 73.9%를 차지했다. 모바일 인터넷 동영상 사용자 수는 5억 9000만 명으로 2017년보다 4101만 명이 늘었고, 전체 인터넷 사용자의 72.2%를 차지했다.

 

1997년부터 2018년까지 중국의 인터넷 사용자 수는 62만 명에서 8억 2900만 명으로 급증했고, 인터넷 보급률은 0.03%에서 59.6%로 늘었다. 이 기간 웹사이트 수는 1500개에서 523만 개로 늘었다.

 

지난해 12월까지 IPv4(Internet Protocol Version 4) 주소의 총 수는 3억 3900만 개, IPv6 주소의 총 수는 4억1079개/32로 집계됐다. 또한 도메인 총 수는 3792만 8000개, 이중 ‘.CN’ 도메인 수는 2124만3000개로 전체의 56.0%를 차지했다. 이 수치는 중국의 인터넷 운영이 전반적으로 안정적이며, 안정 속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의미다.

 

이종실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3. [1.15] 우한 폐렴, 사람 간 전..
  4. 고등부 학생기자단 대입 합격을 축하합..
  5. 메이퇀 배달업계 절대강자로... 이용..
  6. [선배기자 인터뷰] "두려워하지 말고..
  7. 中 충칭서 ‘돼지’ 번지점프… 누리꾼..
  8. [1.16] 美 세계 국가력 순위에..
  9. [1.20] 中 자금성에 벤츠 타고..
  10.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경제

  1.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2. 메이퇀 배달업계 절대강자로... 이용..
  3. 테슬라, 디자인센터 구축... 중국식..
  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일본서도..
  5. 中 지리 ‘买买买’ 재개…이번엔 英..
  6. 상하이, 자동차 검사 스티커 안붙여도..
  7. 中 지역 GDP 10조위안 시대 개막
  8. 美 세계 국가력 순위에 中国 3위…한..
  9. 윈도우7 업데이트 지원 중단, 해커..
  10. 알리바바 이번에는 세금 환급 사업에..

사회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中 충칭서 ‘돼지’ 번지점프… 누리꾼..
  3. 상하이, 체코 프라하와 자매결연 파기..
  4. 中 고궁 ‘年夜饭’, 상업화 논란에..
  5. 中 자금성 ‘벤츠녀’ 특권층 논란
  6. 우한 폐렴, 사람 간 전염 가능성 배..
  7. 中 시닝 버스정류장 도로 ‘폭삭’ 내..
  8. 입주민 단체방에 실수로 300만원 투..
  9. 上海 ETC 보급화에 오히려 현금 차..
  10. 우한 폐렴 확진자 17명 추가…3명..

문화

  1. 中 여배우, 무개념 기내 '발자랑'으..
  2. [책읽는 상하이 67] 글자 풍경
  3. 2020년 새해를 여는 1월 음악회
  4. 군복무 중인 韩 아이돌에 선물 보낸..
  5.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6. 상하이, 춘절 볼만한 영화
  7. 겨울방학 신나는 공연과 함께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또 다른 소통
  2. [독자투고] 상하이지식청년들•상하이조..
  3. [아줌마이야기] 단풍 숲 오솔길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