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미성년자 인터넷 보급률 94% 육박

[2019-03-27, 10:45:22]

중국의 미성년 네티즌 수가 1억명을 훌쩍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런민일보(人民日报)가 공개한 <2018 전국 미성년자 인터넷 사용 현황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31개 성의 초•중•고등학생 중 93.7%가 인터넷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전체 인구의 평균 인터넷 보급률인 57.7%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최근 모바일 데이터 요금 인하 등으로 미성년자들의 인터넷 사용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별 인터넷 보급률은 89.5%, 99.4%, 96.3%에 달했다.


도시 미성년자의 인터넷 사용비율은 95.1%, 농촌의 경우 89.7%로 큰 차이는 없었다. 중국 정부에서 농촌의 정보화 비중을 높이기 위해 인프라 구축에 힘쓰고 다양한 온라인 교육 자료를 보급한 덕분으로 풀이된다.


성인과 마찬가지로 인터넷 접속 도구는 휴대폰이 92%로 가장 많았다. TV나 태블렛 PC를 이용한 인터넷 접속도 각각 46.7%, 37.4%로 낮은 수준은 아니었다. 개인 휴대폰을 소유한 미성년자도 약 70%에 달했다. 대부분이 집이나 학교에서 인터넷에 접속했고 하루 평균 2시간 정도 인터넷을 했지만 3시간 이상 이용한다는 수도 13.2%에 달했다.


중국 미성년자들이 인터넷을 사용하는 가장 큰 목적은 온라인 학습(87.4%)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은 음악듣기(68.1%), 게임(64.2%), 채팅(58.9%) 순으로 나타났다. 최근 들어 인기를 끌고 있는 쇼트클립 영상을 업로드하거나 만드는 사이트 접속률은 40.5%로 어릴수록 높은 관심을 보였다.


한편 불건전한 콘텐츠에도 쉽게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15.6%가 욕설, 가족을 비롯한 주변 지인에 대한 악플, 개인 정보 유출 등의 온라인 폭력을 당해봤다고 답했다. 또한 도박, 마약, 음란물 등의 정보를 접한 미성년자도 30.3%에 달하며 위험에 노출되었지만 관련 제재는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上海 ‘신속통로’ 절차•방법 나왔다
  2. 상하이에서 현실판 '기생충'?
  3. [5.25] 中 코로나19로 경제성장..
  4. [5.28] 홍콩 공항, 내달부터 경..
  5. 우한주민 전원 코로나 검사... 무증..
  6. 티몰, 618 쇼핑축제 1조 7천억원..
  7. 中 헬멧 단속에 가격 폭등...미착용..
  8. [5.27] 메이퇀, 중국 3대 인터..
  9.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10. 쑤저우, 세계적인 의료 산업 단지 조..

경제

  1. 티몰, 618 쇼핑축제 1조 7천억원..
  2.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3. 쑤저우, 세계적인 의료 산업 단지 조..
  4. 루이싱커피, 주식 거래 재개 첫날 폭..
  5. 마카오 ‘카지노 황제’ 스탠리 호 별..
  6. 이케아, 상하이에 中 최초 ‘도심 매..
  7. 화웨이, 애플 제치고 中 태플릿PC..
  8. 공유차 '디디', 여행사 차렸다
  9. "내가 제일 잘 나가" 中고급차 판매..
  10. 메이퇀, 중국 3대 인터넷 기업으로..

사회

  1. 上海 ‘신속통로’ 절차•방법 나왔다
  2. 상하이에서 현실판 '기생충'?
  3. 우한주민 전원 코로나 검사... 무증..
  4. 中 헬멧 단속에 가격 폭등...미착용..
  5. 홍콩 공항, 내달부터 경유 재개… 예..
  6. 中 15세 딸이 친모 살해.... "..
  7. 中 학과별 ‘최강 대학’ 순위… 최종..
  8. 위챗 모멘트 '공짜' 혹하지 마세요
  9. ‘양회’ 폐막, 中 민생과 직결된 몇..
  10. 中 ‘홍콩 국가보안법’ 압도적 통과…..

문화

  1. [책읽는상하이 72] 모든 공부의 최..
  2. [책읽는 상하이 71] 기적은 아침에..
  3. SHAMP 6월 추천도서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인생의 모퉁이에서
  2. [아줌마이야기] 구독 경제라고?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