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미성년자 인터넷 보급률 94% 육박

[2019-03-27, 10:45:22]

중국의 미성년 네티즌 수가 1억명을 훌쩍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런민일보(人民日报)가 공개한 <2018 전국 미성년자 인터넷 사용 현황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31개 성의 초•중•고등학생 중 93.7%가 인터넷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의 전체 인구의 평균 인터넷 보급률인 57.7%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최근 모바일 데이터 요금 인하 등으로 미성년자들의 인터넷 사용이 급증한 것으로 보인다.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별 인터넷 보급률은 89.5%, 99.4%, 96.3%에 달했다.


도시 미성년자의 인터넷 사용비율은 95.1%, 농촌의 경우 89.7%로 큰 차이는 없었다. 중국 정부에서 농촌의 정보화 비중을 높이기 위해 인프라 구축에 힘쓰고 다양한 온라인 교육 자료를 보급한 덕분으로 풀이된다.


성인과 마찬가지로 인터넷 접속 도구는 휴대폰이 92%로 가장 많았다. TV나 태블렛 PC를 이용한 인터넷 접속도 각각 46.7%, 37.4%로 낮은 수준은 아니었다. 개인 휴대폰을 소유한 미성년자도 약 70%에 달했다. 대부분이 집이나 학교에서 인터넷에 접속했고 하루 평균 2시간 정도 인터넷을 했지만 3시간 이상 이용한다는 수도 13.2%에 달했다.


중국 미성년자들이 인터넷을 사용하는 가장 큰 목적은 온라인 학습(87.4%)으로 나타났다. 그 다음은 음악듣기(68.1%), 게임(64.2%), 채팅(58.9%) 순으로 나타났다. 최근 들어 인기를 끌고 있는 쇼트클립 영상을 업로드하거나 만드는 사이트 접속률은 40.5%로 어릴수록 높은 관심을 보였다.


한편 불건전한 콘텐츠에도 쉽게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응답자의 15.6%가 욕설, 가족을 비롯한 주변 지인에 대한 악플, 개인 정보 유출 등의 온라인 폭력을 당해봤다고 답했다. 또한 도박, 마약, 음란물 등의 정보를 접한 미성년자도 30.3%에 달하며 위험에 노출되었지만 관련 제재는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인터뷰] 방현주 ‘비폭력대화’ 소통..
  2. 요즘 힙한 상하이 이색 카페 Best..
  3. 상하이, 코로나 환자 6명으로 증가...
  4. 中 2021년 법정공휴일 발표…노동절..
  5. [11.24] 中 나흘 연속 코로나..
  6. 상하이 코로나환자, 어디서 감염됐나?
  7. [11.25] 상하이 제3공항 칭푸에..
  8. 中 나흘 연속 코로나 본토 확진 발생..
  9. 中여성 영혼까지 탈탈 털린 비극적 인..
  10. 상하이 제3공항 칭푸에 생긴다

경제

  1. 상하이 제3공항 칭푸에 생긴다
  2. 올해 대세는 '新에너지자동차'.....
  3. 11월 상하이자동차 번호판 1500만..
  4. 배달앱 메이퇀 상하이 토지 매입.....
  5. 中 동영상산업 향후 5년 연속 30%..
  6. 외자기업 "그래도 상하이".....
  7. 샤오미, 3Q 세계 스마트폰 시장 3..
  8. 2021년 공휴일 일정에 中 여행업계..
  9. 上海 앞으로 ‘미 검증’ 매물 부동산..

사회

  1. [인터뷰] 방현주 ‘비폭력대화’ 소통..
  2. 상하이, 코로나 환자 6명으로 증가...
  3. 中 2021년 법정공휴일 발표…노동절..
  4. 상하이 코로나환자, 어디서 감염됐나?
  5. 中 나흘 연속 코로나 본토 확진 발생..
  6. 中여성 영혼까지 탈탈 털린 비극적 인..
  7. 中제약사, 코로나19 백신 시판 신청
  8. 中 5억대 재산 단골 가게에 상속한..
  9. 中 코로나 발생지역 주민, 어디로 이..
  10. 오디션 출신 가수가 ‘특별 인재’?..

문화

  1. 끌로드 모네가 꿈꾸던 일상이 상하이에..
  2. 2020 상하이아트페어 내달 3일 개..
  3. 中 C리그 선수 평균 연봉, 한국 선..
  4. 상하이 아트페어, 한국 갤러리 ‘윤아..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2020년에 만난 산..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