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상하이 사회발전보고서, 워킹맘 둘째 출산율 10% 미만

[2019-04-18, 13:06:46]

상하이사회과학원이 상하이의 전반적인 사회 현상을 조사한 <상하이청서: 상하이사회발전보고서(2019)>를 18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상하이 여성들의 평균 첫 출산은 29.81세로 거의 30세가 되서야 첫 아이를 갖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이 한 자녀 정책을 폐지하면서 인구 증가에 앞장섰지만 상하이 워킹맘 중 8.4%만이 둘째를 갖는 것으로 조사됐다.


2018년 상하이 민생, 여론 발전 지수는 126.76점으로 이 중 민생지수는 126.7, 여론지수는 126.77점이었다. 행복감, 안전감, 신뢰도 등 주관적인 여론 지수는 2017년보다 소폭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곧 상하이 사회 발전 상황이 중등 이상의 수준을 유지하는 것을 의미한다.


중국 제1의 경제도시인 만큼 직장인들의 업무 과다는 여전했다. 취업시 고려하는 요소로는 작업 환경, 직업 적성, 노동 관계, 노동에 대한 보상 등이었으나 직원들의 초과 근무 비중은 높았다. 2018년 이 비중이 처음으로 50%를 넘어섰다. 또한 직장인의 95%의 출근 시간이 1시간 이내였지만 예전보다는 출근 시간이 길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상하이 부모들도 경제적인 부담, 높은 연령대, 양육시의 심리적인 부담, 돌봄 가족의 부재, 자기 개발을 저해 한다는 이유로 아이를 낳기 꺼려했다. 뿐만 아니라 상하이 기혼 여성 규모도 매년 크게 감소하고 있다. 2010년 217만 1300명이었지만 2017년에는 200만 9200명으로 매년 평균 2만 3200명씩 감소하고 있다. 사회과학원은 만약 이 추세가 지속된다면 향후 출생 인구 규모까지 감소하게 될 것이라 우려했다.


상하이사회과학원은 자녀가 2세 이하인 여직원에 대해서는 무급 육아휴직·정부의 최저 임금 보조 방안, 여초 직업군에 대해서는 출산 시기를 조정하는 방안, 3세 이하 자녀 부모들은 탄력 근무제 도입 방안, 2~3세 기업 어린이집 개설 장려 등의 대안책을 내 놓았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3. [1.15] 우한 폐렴, 사람 간 전..
  4. 고등부 학생기자단 대입 합격을 축하합..
  5. 메이퇀 배달업계 절대강자로... 이용..
  6. [선배기자 인터뷰] "두려워하지 말고..
  7. 中 충칭서 ‘돼지’ 번지점프… 누리꾼..
  8. [1.16] 美 세계 국가력 순위에..
  9. [1.20] 中 자금성에 벤츠 타고..
  10.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경제

  1. 상하이+주변 8개 도시 묶어 '대도시..
  2. 메이퇀 배달업계 절대강자로... 이용..
  3. 테슬라, 디자인센터 구축... 중국식..
  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 일본서도..
  5. 中 지리 ‘买买买’ 재개…이번엔 英..
  6. 상하이, 자동차 검사 스티커 안붙여도..
  7. 中 지역 GDP 10조위안 시대 개막
  8. 美 세계 국가력 순위에 中国 3위…한..
  9. 윈도우7 업데이트 지원 중단, 해커..
  10. 알리바바 이번에는 세금 환급 사업에..

사회

  1. [인사]대구광역시 상하이대표처, 中国..
  2. 中 충칭서 ‘돼지’ 번지점프… 누리꾼..
  3. 상하이, 체코 프라하와 자매결연 파기..
  4. 中 고궁 ‘年夜饭’, 상업화 논란에..
  5. 中 자금성 ‘벤츠녀’ 특권층 논란
  6. 우한 폐렴, 사람 간 전염 가능성 배..
  7. 中 시닝 버스정류장 도로 ‘폭삭’ 내..
  8. 입주민 단체방에 실수로 300만원 투..
  9. 上海 ETC 보급화에 오히려 현금 차..
  10. 우한 폐렴 확진자 17명 추가…3명..

문화

  1. 中 여배우, 무개념 기내 '발자랑'으..
  2. [책읽는 상하이 67] 글자 풍경
  3. 2020년 새해를 여는 1월 음악회
  4. 군복무 중인 韩 아이돌에 선물 보낸..
  5. [책읽는 상하이 68] 불편할 준비
  6. 상하이, 춘절 볼만한 영화
  7. 겨울방학 신나는 공연과 함께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또 다른 소통
  2. [독자투고] 상하이지식청년들•상하이조..
  3. [아줌마이야기] 단풍 숲 오솔길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