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병마용 손가락 ‘자른’ 미국인…’문화재 절도혐의’로 재심요청

[2019-05-20, 10:51:02]

지난 달 미국에서 전시 중인 중국의 병마용 손가락을 부러뜨린 미국인에 대해 미국 배심원이 ‘무죄’를 결정해 중국인들을 분노케 한 사건이 있었다. 약 한달 만에 미국 현지시간으로 5월 16일 미국 검사 측은 용의자에 대해 ‘문화재 절도 및 은닉 혐의’로 재기소했다고 베이징일보(北京日报)가 17일 전했다.


당시 이 사건은 전세계적인 언론들의 1면을 장식할 만큼 논란이 되었지만 미국 배심원들의 판결에 더욱 화제가 되었다.


미국 검찰 측은 “천문학적인 가치의 문화유산을 훼손한 행위는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며 2000년 넘게 전해 내려온 병마용이 필라델피아에서 훼손된 것은 “우리 도시의 수치다”라며 흥분했다.


아직 해당 기소안에 대한 법정 기일은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이 소식을 접한 당사자 마이클 로하나(25)의 변호인은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다. 그러면서 “연방검찰은 줄곧 자신들은 폭력 범죄를 소탕하는 것이 사명이라고 말해 왔지만 이번 사건처럼 철 없는 행동으로 인한 사소한 행위에 대해 재기소 한 것이야 말로 그들의 사명에 어긋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올해 25살인 마이클 로하나는 델라웨어주의 백화점에서 신발을 판매하는 판매원이다. 지난 2017년 말 크리스마스 파티를 참석한 후 프랭클린 박물관에 몰래 잠입해 자신의 핸드폰으로 병마용와 ‘셀카’를 찍은 뒤 손가락 하나를 부러뜨리고 사라졌다. 체포된 후 자신의 죄를 즉각 시인하면서 “나도 왜 그랬는지 모르겠다”며 반성하는 듯 했다.

 


<범인 마이클 로하나(25세)>


마이클의 변호인은 “그의 행동은 술에 취한 철없는 젊은이가 벌인 작은 실수로 예술품 절도죄가 성립하기 어렵다”고 변호했고 배심원 12명 중 7명이 ‘무죄’라고 인정해 결국 ‘미결정 심리’가 됐다.


이번의 재기소 혐의는 절도와 문화유산물의 은닉으로 배심원들이 또 다시 1심과 똑 같은 결정을 내릴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上海 ‘신속통로’ 절차•방법 나왔다
  2. 상하이에서 현실판 '기생충'?
  3. [5.25] 中 코로나19로 경제성장..
  4. [5.28] 홍콩 공항, 내달부터 경..
  5. 우한주민 전원 코로나 검사... 무증..
  6. 티몰, 618 쇼핑축제 1조 7천억원..
  7. 中 헬멧 단속에 가격 폭등...미착용..
  8. [5.27] 메이퇀, 중국 3대 인터..
  9.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10. 쑤저우, 세계적인 의료 산업 단지 조..

경제

  1. 티몰, 618 쇼핑축제 1조 7천억원..
  2.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3. 쑤저우, 세계적인 의료 산업 단지 조..
  4. 루이싱커피, 주식 거래 재개 첫날 폭..
  5. 마카오 ‘카지노 황제’ 스탠리 호 별..
  6. 이케아, 상하이에 中 최초 ‘도심 매..
  7. 화웨이, 애플 제치고 中 태플릿PC..
  8. 공유차 '디디', 여행사 차렸다
  9. "내가 제일 잘 나가" 中고급차 판매..
  10. 메이퇀, 중국 3대 인터넷 기업으로..

사회

  1. 上海 ‘신속통로’ 절차•방법 나왔다
  2. 상하이에서 현실판 '기생충'?
  3. 우한주민 전원 코로나 검사... 무증..
  4. 中 헬멧 단속에 가격 폭등...미착용..
  5. 홍콩 공항, 내달부터 경유 재개… 예..
  6. 中 15세 딸이 친모 살해.... "..
  7. 中 학과별 ‘최강 대학’ 순위… 최종..
  8. 위챗 모멘트 '공짜' 혹하지 마세요
  9. ‘양회’ 폐막, 中 민생과 직결된 몇..
  10. 中 ‘홍콩 국가보안법’ 압도적 통과…..

문화

  1. [책읽는상하이 72] 모든 공부의 최..
  2. [책읽는 상하이 71] 기적은 아침에..
  3. SHAMP 6월 추천도서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인생의 모퉁이에서
  2. [아줌마이야기] 구독 경제라고?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