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중국서 월세 부담이 가장 큰 도시는?

[2019-06-01, 06:30:28]
중국 주요 도시 50곳 중 월세 부담이 가장 큰 도시로 베이징이 1위로 꼽혔다. 

30일 제일재경(第一财经)은 부동산 중개 플랫폼 주거자오팡(诸葛找房) 연구중심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를 인용해 소득 대비 월세 가격이 높은 도시 순위를 보도했다.

주거자오팡은 지난 4월 데이터를 근거로 전국 주요 도시 50곳을 책정했으며 소득 데이터는 지난해 중국 통계청이 발표한 도시 주민 1인당 평균 소득을 참고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베이징, 선전, 싼야, 상하이 네 도시의 월세 부담이 가장 높았다. 이들 도시의 평균 월급 대비 월세 비중은 베이징 97.21%, 선전 93.15%, 싼야 92.2%, 상하이 92.01%였다. 이 네 도시에서 한 사람이 집 한 채를 임대하려면 월급의 90% 이상을 월세 값으로 지불해야 하는 셈이다.

이어 하이커우(71.56%), 항저우(65.57%), 광저우(64.68%), 다롄(60.33), 충칭(59.38%), 하얼빈(58.79%)이 순서대로 5~10위에 이름을 올렸다.

여러 사람이 한 집을 공동 임대하는 쉐어하우스(合租)의 경우 월세 부담은 크게 낮아졌다. 소득 대비 쉐어하우스 월세 비중은 베이징 48%, 선전 44%, 싼야 63%, 상하이 44%, 하이커우 53%로 집 한 채를 통째로 임대하는 것의 절반 수준이었다. 하지만 이들 도시는 타 도시가 10~30%대인 것에 비해 여전히 월세 부담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월세를 제외한 가처분 소득이 높은 도시로는 닝보가 3183위안(55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우시(3122위안), 창저우(3005위안), 원저우(2859위안), 쑤저우(2795위안)가 집세 부담이 상대적으로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민희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가장 양기가 왕성한 날 '단오(端午)' hot 2019.06.05
    단오는 음력 5월 5일로, 중오절(重午節), 천중절(天中節), 단양(端陽) 등으로도 불린다. 한국, 중국, 일본 동아시아 3국이 모두 지내는 명절로 음력 5월 5..
  • 임정 100주년, 상하이심포니오케스트라 콘서트 hot 2019.06.01
    상해한국상회, SSO 목관 4중주+피아노 초청 공연 상하이심포니오케스트라가 상하이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교민들을 위한 무대에 섰다. 상해한국상회(한국인회..
  • [인터뷰] 교민들의 ‘희망’ 도서관, 올해 10년.. hot 2019.06.01
    오금옥 희망도서관 신임 관장     상하이 희망도서관이 올해로 10년을 맞는다. 해외에서 교민들 손으로 세우고 일군 도서관을 10년째 유지하기란..
  • [박물관] 와이탄의 역사 건물 속으로 hot 2019.06.01
    박물관 탐방 ⑤   현재 와이탄에 있는 역사적으로 가치를 가진 건물 9개는 사전예약 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9개는 상하이시기록보관소(上海市档案馆外滩..
  • "함께 만드는 평화와 희망” Hand in Hand.. hot 2019.06.01
      주상하이한국문화원(원장 서동욱)은 소호임팩트(총괄디렉터 앤 오코넬), 중국의 총방그룹(中国上海崇邦集团)과 공동으로 “함께 만드는 평화와 희망, Ha..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2. [7.6]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3. 浦东의 차세대 랜드마크 10곳… 당신..
  4. 시어머니와 사돈, 며느리와 시아버지...
  5. 비웃음거리 된 '펭귄' 덕에 돈방석..
  6. [7.7] 中 코로나 속 대입 ‘가오..
  7. 위안화, 글로벌 준비통화 비중 2.0..
  8. 中 A주, 황소장 초읽기? 신규 가입..
  9. [7.8] 英 코로나19 중국 유행..
  10. 英 코로나19 중국 유행 전 전세계에..

경제

  1. 비웃음거리 된 '펭귄' 덕에 돈방석..
  2. 위안화, 글로벌 준비통화 비중 2.0..
  3. 中 A주, 황소장 초읽기? 신규 가입..
  4. 中 코로나19 속 한국 식품 수요 급..
  5. 2020년 중국 언론사가 뽑은 최고의..
  6. 中 어플 틱톡, 곳곳에서 퇴출 위기
  7. 어려운 한국 경제, 한∙중 합작에 기..
  8. 中 '행복' 설문조사 "돈이 다는 아..
  9. 中 교통은행연구센터 '올 하반기 10..
  10. 中 6월 생산자물가는 부진… 소비자물..

사회

  1.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2. 시어머니와 사돈, 며느리와 시아버지...
  3. 英 코로나19 중국 유행 전 전세계에..
  4. 上海 유명 식당 음식에서 ‘틀니’…누..
  5. 상하이저널, 제1회 주니어 미디어스쿨..
  6. 네이멍구 흑사병 3급 경보 발령
  7. 中 코로나 속 대입 ‘가오카오’ 시작
  8. 中 구이저우 버스 추락사고…대입 수험..
  9. 노회찬 2주기 온라인 음악회에 참가하..
  10. 中 계속된 폭우에 3개 부처 동시에..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81] 다다를 수 없..
  2. [책읽는 상하이 82] 어젯밤
  3. SHAMP 7월 추천도서
  4. [책읽는상하이 83] 50대 사건으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