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페덱스의 ‘오배송’에 대한 수사 본격화…누리꾼 “중국서 철수”

[2019-06-03, 07:26:36]

중국 정부가 미국의 대표 배송업체 페덱스(Fedex)에 대해 조사하고 나섰다. 중국 기업의 이익을 저해하고 중국 국가 안전을 위협했다는 이유에서다.


2일 환구시보(环球时报)에 따르면 중국 유관 부처는 미국 페덱스가 중국 이용사의 권익을 저해한 혐의로 조사에 나선다. 화웨이가 언론에 공개한 내용에 따르면 최근 회사가 일본에서 중국으로 보낸 2건의 택배가 미국으로 배송되었고, 베트남에서 홍콩과 싱가포르로 보낸 물품은 배송 도중 유실되었는데 페덱스가 미국으로 배송지를 변경했다고 주장했다.


페덱스의 이 같은 실수에 대해 중국의 대부분의 언론들은 미국 정부의 지시를 받은 것이 아니냐는 의문을 제기했다. 4개의 소포의 오 배송은 불과 며칠 새에 발생했다는 점이 의심스럽다는 것이다. 또한 이 같은 실수가 그 동안 보여진 페덱스의 서비스 수준과도 크게 동떨어져있다는 것 때문에 의심을 받고 있다.


또한 하필 페덱스가 오배송한 물건이 미국이 집중적으로 제재를 가하고 있는 화웨이 것이라는 점, 4건의 오배송 물품 모두 미국으로 미국으로 보내졌다는 것 모두가 의심스러웠다.


당초 이 같은 사실을 전면 부인했던 페덱스도 하루만에 입장을 바꾸면서 ‘오배송’이라고 실수를 인정했다. 그러면서 “중국 사업을 매우 중요시 여긴다”며 “이번 사건과 관련한 중국 측의 모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페덱스의 뒤 늦은 ‘인정’에도 중국 누리꾼들은 크게 분노했다. “조사할 필요도 없다. 화웨이의 기밀을 미국에 팔아넘긴 것”, “이미 미국 FBI가 내용물을 확인했을 것”, “페덱스는 중국인들의 안전을 위협했으니 중국에서의 모든 상업 활동을 중단시켜야 한다”, “중국에서 철수 시키자”, “더 이상 못 믿겠다”, “벌금 100억 달러 물게 하고 추방시키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가장 양기가 왕성한 날 '단오(端午)' hot 2019.06.05
    단오는 음력 5월 5일로, 중오절(重午節), 천중절(天中節), 단양(端陽) 등으로도 불린다. 한국, 중국, 일본 동아시아 3국이 모두 지내는 명절로 음력 5월 5..
  • 임정 100주년, 상하이심포니오케스트라 콘서트 hot 2019.06.01
    상해한국상회, SSO 목관 4중주+피아노 초청 공연 상하이심포니오케스트라가 상하이임시정부수립 100주년을 기념해 교민들을 위한 무대에 섰다. 상해한국상회(한국인회..
  • 5억원 넘는 해외계좌 신고하세요 hot 2019.06.01
    매월 말일 기준 하루라도 5억원 넘으면 신고해야5억 원이 넘는 해외 계좌는 6월 1일부터 한 달간 한국 국세청에 신고해야 한다. 그 동안 10억 원 이상이 신고...
  • 중국서 월세 부담이 가장 큰 도시는? hot 2019.06.01
    중국 주요 도시 50곳 중 월세 부담이 가장 큰 도시로 베이징이 1위로 꼽혔다. 30일 제일재경(第一财经)은 부동산 중개 플랫폼 주거자오팡(诸葛找房) 연..
  • [인터뷰] 교민들의 ‘희망’ 도서관, 올해 10년.. hot 2019.06.01
    오금옥 희망도서관 신임 관장     상하이 희망도서관이 올해로 10년을 맞는다. 해외에서 교민들 손으로 세우고 일군 도서관을 10년째 유지하기란..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新 HSK, 9등급 체제로 변경
  3.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4.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5.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6.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7.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8. [5.21] 中 코로나19, 하루 무..
  9. 나스닥, 루이싱커피에 ‘상장 폐지’..
  10. 마화텅, 中최고부자 넘어 아시아 최고..

경제

  1. 올 '양회' 7대 관전 포인트
  2. 나스닥, 루이싱커피에 ‘상장 폐지’..
  3. 마화텅, 中최고부자 넘어 아시아 최고..
  4. 中 택배량 635억 건... 매출 1..
  5. 中 코로나19로 경제성장률 목표 제시..
  6. ‘코로나19 덕’ 전세계 이산화탄소..
  7.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8. 쑤저우, 세계적인 의료 산업 단지 조..
  9. 화웨이, 애플 제치고 中 태플릿PC..
  10. 티몰, 618 쇼핑축제 1조 7천억원..

사회

  1. 6월 한-중 항공권 예매하려면?
  2. 상하이 쟈후이 국제병원 유방전문센터..
  3. 코로나 속 특례입시 코 앞! 韩 대학..
  4. 中 혼인신고 하려 밤새워 줄…무슨 날..
  5. 中 휴대폰 카메라 ‘투시 기능’ 논란
  6. 우한 '왕홍 커튼', 박물관 소장
  7. 28년 전에 집 산 사실 ‘깜빡’한..
  8. 메이퇀∙어러머 상하이에 ‘음식 보관함..
  9. 中 ‘양회’ 개막… 외신 ‘홍콩 국가..
  10. 上海 QR코드로 이력서 전송하는 ‘취..

문화

  1. [신간] 40년 전 5월 그날, 정도..
  2. [책읽는 상하이 71] 기적은 아침에..
  3. [책읽는상하이 72] 모든 공부의 최..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통 큰 대륙 친구
  2. [아줌마이야기] 올 것이 왔다, 갱년..
  3. [아줌마이야기] 인생의 모퉁이에서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