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上海 디즈니랜드 前직원, 2억원 규모 입장권 무단 복제

[2019-06-14, 14:16:41]

상하이 디즈니랜드의 전직 지원이 수억 원에 달하는 입장권을 무단으로 복제해 판매한 사건이 벌어졌다.


13일 칸칸신문(看看新闻)에 따르면 상하이 디즈니랜드에서 근무했던 판씨(樊)는 2018년 퇴사 후 경제고에 시달리다가 입장권 암매상을 시작했다. 디즈니랜드는 매년 직원 복리후생의 일환으로 무료입장권을 지급해왔다. 이를 알고 있던 판씨는 이전 자신의 직원ID로 사이트에 접속해 이미 사용한 전자 티켓을 다량으로 다운로드 받았다.

 

 

이미 사용한 E-티켓을 복제한 뒤 엑셀을 이용해 20자리 숫자를 랜덤으로 생성시킨 뒤 기존의 티켓의 바코드 번호와 바꿔치기 해 내부 직원용 입장권으로 위조했다. 이 위조 티켓을 단체 대화방에서 100~200위안 즉 정상가보다 300위안 이상 낮은 가격에 팔기 시작했고 이는 곧 입소문을 타고 불티나게 팔리기 시작했다.


일부 의심이 많은 사람들은 판씨가 해당 티켓을 들고 디즈니랜드 입장에 성공한 것을 직접 목격한 뒤 이 티켓의 ‘진정성’을 의심하지 않았다.


이 시점에서 궁금한 것은 티켓 바코드 숫자를 조작한 위조 티켓으로 디즈니랜드에 입장할 수 있었을까? 판씨는 자신의 티켓을 구매한 사람이 디즈니랜드에 입장하려하면 온라인에서 정가로 산 티켓과 피해자의 신분증을 연동시켜놓고, 피해자의 신분증만으로 입장이 가능하게 만들어 뒀다. 결국 정가 티켓을 구매해서 입장을 시켜야 하는 것이기 때문에 손해를 보는 듯 싶지만 대부분 구매자들은 일정 간격을 두고 디즈니랜드에 방문하기 때문에 그 사이 다른 구매자로부터 받은 현금이 쌓여 이득을 취할 수 있었던 것이다.


판씨는 이런 방식으로 2018년 12월부터 올해 4월까지 4개월 동안 총 6000장의 위조 티켓으로 120만 위안, 우리 돈으로 2억 원이 넘는 부당 이득을 취했다.


그러나 최근 들어 구매자들이 동시에 디즈니랜드를 놀러 가는 경우가 늘어, 결국 아랫돌 빼서 윗돌 괴던 식의 방식으로는 불어나는 손해를 감당할 수 없어 자신의 범죄를 직접 경찰에 자수하고 말았다.


현재 이 남성은 형사 구류된 상태로 조사가 진행 중에 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인들이 사랑하는 간식거리는? hot 2019.06.15
    레저(休闲)식품이란 빠른 소비품의 일종으로, 휴가나 휴식 시에 먹는 음식을 일컫는다. 쉽게 말하면, ‘간식거리’, ‘주전부리’ 등과 유사한 개념이다. 과거 중국인..
  • 여름방학 즐거운 공연과 함께 hot 2019.06.15
    파리오페라발레단 '백조의 호수' ▶6월 29일~7월 1일 14:00/ 19:30 ▶上海大剧院(人民大道300号) ▶160~1280러시..
  • [직업인터뷰] SBS 강청완 기자 “개인의 발전과.. hot 2019.06.15
    지난해 시중에 판매되는 침대 매트리스에서 1급 발암물질인 ‘라돈’이 검출돼 큰 파장을 불러 일으켰다. 강청완 기자는 ‘라돈침대파문’사건의 1등 공신이다. 뿐만 아..
  • [책읽는 상하이 39] 섬에 있는 서점 2019.06.15
    ‘섬에 있는 서점’     개브리얼 제빈⃒루페⃒2017.10.원제: The Storied Life of A. J. Fikry(..
  • 상하이 편의점 신상 아이스크림 맛보기 hot 2019.06.15
    편의점 신상 아이스크림 맛보기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된 상하이 날씨에 시원한 아이스크림이 빠질 수 없다. 수많은 상하이의 편의점 중 세븐일레븐, 로손, 패밀리마트...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3.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韓 마스크 수출 전면 허용…中 마스크..
  6.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7. [10.23]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
  8.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9.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10.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경제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3.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4.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5. 中 소비력, 上海 1인 3만元으로 전..
  6. 화웨이, 3분기 매출 10%↑ 순이익..
  7. 中 공산당 19기 5중전회 개막…향후..
  8. 앤트그룹, 단숨에 중국 시총 1위 그..
  9. 앤트 상장에 마윈 돈방석…세계 11대..
  10. 취안쥐더, 올해 적자액 지난 3년간..

사회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3.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韓 마스크 수출 전면 허용…中 마스크..
  6.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7. 2021 상하이 ‘미슐랭 맛집’은 어..
  8. 中 질병당국 전문가 “일반인, 백신..
  9. 상하이마라톤대회 내달 29일 개최…참..
  10. 상하이, ‘외지 번호판’ 통행 제한..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3.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4.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5.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