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IB와 AP 무엇을 들어야 할까?

[2019-06-20, 19:14:16] 상하이저널
국제학교에서는 11학년에 올라가면서 AP와 IB 중 하나를 선택한다. AP와 IB는 한국 수능과 비슷한 대학 입시 프로그램이다. 이 결정이 앞으로의 남은 고등학교 생활 2년과 대학 입시를 결정하기 때문에 신중한 결정이 필요하다. 11학년이 되는 학생들의 결정을 돕기 위해 AP와 IB 과정을 차이점에 대해 간략히 알아보고 어떤 것을 선택하면 좋을지 생각해보자.

공통점

AP와 IB는 학점 인증과 다양한 과목이라는 공통점이 있다. 학생들이 듣는 과목에 따라 다르지만 몇몇 대학교는 AP와 IB를 대학교 1,2학년 난이도와 비슷하다고 생각해 대학교 학점 일부를 인정해준다. 또한, AP와 IB는 다양한 과목들이 있어 학생이 선택할 수 있는 폭이 넓지만, 듣고 싶은 과목이 학교에 개설되지 않으면 그 과목을 수강하기 어렵다는 문제점이 있다. 

차이점

AP와 IB의 대표적인 차이점은 IB는 2년 과정이고 AP는 1년 과정이라는 것이다. IB는 2년 동안 선택한 과목을 좀 더 많이 깊이 있게 배우지만 AP는 1년 동안 굉장히 빨리 IB보다는 비교적 얇게 배운다. 또한 IB는 IA, EE, TOK, CAS 등 디플로마를 받기 위해 부가적으로 해야 하는 과제들이 있다. 

IA는 과목당 꼭 해야 하며 과학 같은 경우는 실험을 하고 그에 대해 리포트를 작성해야 한다. TOK는 철학적인 과목으로 학생들에게 비판적인 사고에 대해 가르치고 EE는 한 과목을 정해 그에 관한 소 논문을 작성해야 하는 과제이다. IB 과목은 6개로 고정돼 있지만 AP는 과목 수에 고정이 없다. 

IB는 Higher Level과 Standard Level로 나누어져 있다. HL은 AP 과목보다 난이도가 더 높은 편이다. IB는 학생들에게 과학, 수학, 사회, 언어 부문을 꼭 배워야 하는 반면 AP는 아무 과목이나 다 들을 수 있다. 예를 들어 문과 학생이 AP를 하면 수학과 과학을 안 들어도 되지만 IB를 하면 꼭 수학과 과학을 들어야 한다. 


AP 선택

대학 전공이 확고한 학생들에게는 AP가 더 적합한 커리큘럼이다. IB는 모든 부문을 들어야 해서 2년 과정 중 진로 방향이 바뀌어도 쉽게 바꿀 수 있지만 AP는 학생들이 특정 부문 과목들을 듣기 때문에 전공을 바꾸기 굉장히 어렵고 까다롭다. 그러므로 전공을 확실하게 정한 학생들은 AP를 들어야 그 과목을 좀 더 깊이 있고 심도 있게 배울 수 있기 때문에 AP를 듣는 것이 더욱 현명한 선택이다. 


IB 선택

아시아 대학에 진학하고 싶은 학생들을 IB가 더 적합하다. IB는 140개의 국가에서 인정하는 반면에 AP는 미국에서 더 인정해주는 프로그램이다. 또한 IB가 요즘 아시아 대학 쪽에서 더 선호하는 프로그램으로 IB를 듣는 것이 아시아 대학을 목표로 하는 학생들에게는 더 유리할 수 있다. 홍콩대 경우에는 IB가 1년 조기졸업을 해서 다른 학생들에 비해 훨씬 수월하게 할 수 있다. 조기졸업을 원하는 학생들은 IB가 더 좋은 선택이다. 

예상점수로 대학 지원하는 IB

IB의 경우 2년 프로그램이라 IB시험 결과는 대학 지원 시 기재가 안되고 학교 선생님들이 주는 예상 점수로 대학에 지원하는데, 학교 선생님들이 예상 결과를 실제 결과보다 낮게 주는 경우 실제 성적으로 갈 수 있는 대학에 떨어지는 일이 생길 수 있다. 또한 IB는 주관적인 시험으로 채점관에 따라 점수에 변동이 있을 수 있어 실제 결과가 예상 결과보다 낮을 경우 대학 합격에 불이익을 얻을 수 도 있다. 이 경우 학생 개인이 바꿀 수 없는 일이지만 학교 선배들에게 물어봐 학교 선생님들이 주는 예상 점수와 실제 시험 결과의 차이가 클 경우 IB보다는 AP를 듣는 것이 더 좋다. 

2년 과정, 끈기 필요한 IB

IB는 IA, TOK, EE, CAS 등 부가적인 과제들이 많아 시간 관리를 잘 못하고 미루기를 좋아하는 학생들은 과제들이 쉴 새 없이 몰아치는 상황에서 과제를 끝내는 데에만 집중에 좋은 결과를 얻지 못할 수도 있다. 또한 2년 과정의 IB는 AP와 달리 시험을 보기 위해 배우는 것이 아니라 선택한 과목에 대해 깊이 있는 지식을 배우고 비판적인 사고를 필요로 하기 때문에 끈기가 부족하거나 미루기를 좋아하는 학생들에게는 적합한 프로그램이 아닐 수 있다. 

학생기자 박성언(SAS 11)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대륙의 극장! 상하이 ‘초특급’ 영화관 9곳 hot 2019.06.22
    스케일이 남다른 영화도, 액션이 화려한 영화도, 감성 넘치는 영화도 환경이 열악한 영화관에서 보면 그 감동이 반감될 수 있다. 반대로 뛰어난 시설을 자랑하는 영화..
  • [책읽는 상하이 40] 행복의 기원 2019.06.22
    행복의 기원: 인간의 행복은 어디서 오는가서은국 저 | 21세기북스 | 2014.5.나처럼 이 책에 대한 아무 배경 지식도 없는 상태에서(표지의 부제라도 살펴보았..
  • [아줌마이야기] 핑크는 취향 hot 2019.06.21
    초록색 / 파랑색과 주황색 / 연보라색과 연하늘색위에 나열한 색깔들은 우리집 세 명의 여자들이 좋아하는 색깔이다. 여자라고 무조건 분홍색을 선호하지는 않는다. 조..
  • 화마에 몸을 던져 딸 구한 눈물겨운 모정 hot 2019.06.20
       자신의 가녀린 몸으로 불길을 막아 딸을 구한 살신성인의 모정이 중국 누리꾼들을 울리고 있다고 20일 북경만보(北..
  • 中 신생아 병실 이름도 ‘명문대’로… 누리꾼 갑론을.. hot 2019.06.20
    중국 충칭(重庆)에 있는 한 소아병동에서 병실 이름을 명문 대학으로 지어 누리꾼들 사이 논란이 일고 있다.20일 북경일보(北京日报)에 따르면, 충칭충현(重庆忠县)..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남자가 훔쳐보는 여자화장실? 상하이..
  2. [인터뷰] 방현주 ‘비폭력대화’ 소통..
  3. 코로나19 극복 공모전 연다... 1..
  4. 코리아부동산, 개별 입국 교민에 구호..
  5. 없어서 못 판다는 중국산 ‘이것’은?
  6. 요즘 힙한 상하이 이색 카페 Best..
  7. 상하이, 코로나 환자 6명으로 증가...
  8. [11.24] 中 나흘 연속 코로나..
  9. 상하이 코로나환자, 어디서 감염됐나?
  10. 中 텐진서 본토 확진자 4명 발생…확..

경제

  1. 없어서 못 판다는 중국산 ‘이것’은?
  2. 11월 상하이자동차 번호판 1500만..
  3. 올해 대세는 '新에너지자동차'.....
  4. 상하이 제3공항 칭푸에 생긴다
  5. 배달앱 메이퇀 상하이 토지 매입.....
  6. 中 동영상산업 향후 5년 연속 30%..
  7. 외자기업 "그래도 상하이".....
  8. 샤오미, 3Q 세계 스마트폰 시장 3..

사회

  1. 남자가 훔쳐보는 여자화장실? 상하이..
  2. [인터뷰] 방현주 ‘비폭력대화’ 소통..
  3. 코로나19 극복 공모전 연다... 1..
  4. 코리아부동산, 개별 입국 교민에 구호..
  5. 상하이, 코로나 환자 6명으로 증가...
  6. 상하이 코로나환자, 어디서 감염됐나?
  7. 中 텐진서 본토 확진자 4명 발생…확..
  8. 中 택배 쓰레기와 전쟁… 2022년까..
  9. 11월 중순에 30도 육박? 이상한..
  10. 中 나흘 연속 코로나 본토 확진 발생..

문화

  1. 끌로드 모네가 꿈꾸던 일상이 상하이에..
  2. [책읽는 상하이 99] 당신의 여행에..
  3. 2020 상하이아트페어 내달 3일 개..
  4. 中 C리그 선수 평균 연봉, 한국 선..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