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롱샤, ‘머리’는 먹지 마세요!

[2019-06-21, 14:40:33]

여름만 되면 즐겨먹는 샤오롱샤(小龙虾), 마라맛, 마늘맛, 버터맛 등등 다양하게 먹고 뜯고 즐기는 샤오롱샤가 때아닌 중금속 논란에 휩싸였다.


21일 첸장만보(钱江晚报)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을 통해 퍼지고 있는 샤오롱샤의 중금속 함량 기준치 초과에 대해서 저장대학 연구진들이 직접 실험에 나섰다. 실험 대상은 시장에서 갓 구입한 샤오롱샤로 증류수로 껍질을 세척한 뒤 속살(가장 많이 먹는 부분), 머리 두 부분에 대한 중금속 함유량을 검사했다. 중국 국가 기준에 따른 납, 카드뮴, 무기비소, 메탈수은, 크롬 등의 성분을 조사했다.


그 결과 두 부위 모두 중국 중금속 기준치보다 낮은 수치가 나왔다. 한 예로 납의 함유량 기준은 0.5mg/kg이지만 롱샤 속살에서는 0.0360mg/kg, 머리에서는 0.0772mg/kg가 나왔다. 따라서 샤오롱샤의 중금속 함유량이 기준치를 초과했다는 속설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이번 조사를 맡은 저장대학 생명공학식품학 션리롱(沈立荣) 교수는 “롱샤 머리에서 나온 중금속 함유량이 속살보다 높으므로 중금속이 걱정된다면 되도록 머리는 먹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또한 롱샤를 선택할 때에는 반드시 살아있는 것으로 사야하고 입 주위에 어두운 회색일 경우 배에 진흙이 많을 수 있으니 이런 롱샤는 피하는 것이 좋다고 부연했다. 또한 롱샤 체내의 노폐물이나 오염물은 껍질이나 머리에 집중되어 있으니 반드시 껍질은 까 먹고 날 것이나 반숙된 롱샤는 먹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100도 이상에서 최소 10분 이상 조리된 것만 먹어야 한다.


한편 샤오롱샤는 강력한 생명력 때문에 흔히 ‘벌레’가 원래 모습이라고 알고 있지만 갑각류 수생동물로 최초 서식지는 북미 멕시코만인 잡식성 동물이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5월 IB 시험 전면 취소... 과제..
  2. 中 외국인 입국금지, 당혹… 난감…..
  3. 中 일상으로 복귀 시작... 방역 등..
  4. 中 장쑤성, 3월 30일부터 순차적으..
  5. 네이버 중고나라 환전 사기 주의보
  6. [3.26]中 일상으로 복귀 시작....
  7. [3.27] 중국, 외국인 입국 금지..
  8. 中 언론 “한국 n번방, 26만명 집..
  9. [3.25] 中 우한, 4월 8일부터..
  10. 中 우한, 4월 8일부터 도시 봉쇄..

경제

  1. 中 자동차소비 진작 나선다
  2. 上海 '마스크 폭리' 판매자에 징역..
  3. 상하이, 205개 영화관 영업 재개
  4. 동방명주, 상하이타워 영업 재개 18..

사회

  1. 中 외국인 입국금지, 당혹… 난감…..
  2. 中 일상으로 복귀 시작... 방역 등..
  3. 中 장쑤성, 3월 30일부터 순차적으..
  4. 네이버 중고나라 환전 사기 주의보
  5. 中 언론 “한국 n번방, 26만명 집..
  6. 中 우한, 4월 8일부터 도시 봉쇄..
  7. ‘국내 확진자 0명’ 이제 마스크 벗..
  8. 상하이, 코로나 대응단계 하향 조정...
  9. 중국, 외국인 입국 금지...항공사..
  10. 中 '코로나, 국내 잠재우고 해외 유..

문화

  1. SHAMP 4월 추천도서

오피니언

  1. 화동조선족주말학교 온라인 수업 시작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