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와이마이’ 3억 명 돌파… 쓰레기로 ‘골머리’

[2019-08-28, 13:18:33]
중국의 ‘와이마이(外卖, 음식 배달 서비스)’ 이용자가 3억 5800만 명을 기록했다. 

27일 인민일보해외망(人民日报海外网)은 중국 시장조사 기관 아이메이(艾媒)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해까지 전국 와이마이 이용자 수가 3억 5800만 명으로 전체 시장 규모 2400억 위안(40조 6500억원)을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중국 와이마이 플랫폼의 평균 주문 금액 40위안(7000원)으로 계산해 보면 지난해 한 해 동안 전국에서 매일 1000번의 음식이 배달이 된 셈이다. 

전담산업연구원(前瞻产业研究员)에 따르면, 현재 중국의 음식 배달 시장 성장률은 10% 이상으로 전통 외식업 성장률을 크게 웃돌고 있다. 이 같은 성장률 유지된다면 오는 2020년에는 와이마이 시장 규모가 3000억 위안(50조 8000억원)을 돌파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앞서 왕싱(王兴) 메이퇀뎬핑(美团点评) CEO는 2분기 재무보고서 회의에서 “중국 도시 인구는 8억 6000만 명으로 매일 3끼로 계산해 보면 하루 25억 톤의 음식이 필요하다”며 “이중 현재 업계 1,2위인 어러머(饿了么), 메이퇀 두 회사의 침투율은 2%밖에 되지 않는다”고 말해 시장 잠재력이 막대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와이마이 시장 규모가 커질수록 많아지는 일회용 쓰레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현재 평균 30위안(5000원)가량의 배달 음식에서 4개의 일회용 그릇, 2개의 일회용 수저, 1개의 비닐 봉투의 쓰레기가 발생하고 있다. 여기에 추가로 증정되는 간장 비닐, 설탕 등을 합치면 하루에 중국 전역에서 발생하는 쓰레기가 가늠이 되지 않을 정도다.

실제로 다수의 회사가 모여 있는 오피스 빌딩의 생활 쓰레기 중 절반 정도가 와이마이 쓰레기인 경우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쓰레기들의 부피는 전체의 60~70%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고 베이징에 위치한 오피스 빌딩 관계자는 말했다.

업계에서는 현재 쓰레기 재활용이 아직 생활화되지 않은 지역이 대다수이기에 일회용 그릇이 아닌 일반 그릇을 사용한 뒤 배달원이 회수하는 등 대체 방안을 도입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이민희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감성 충만, 상하이 속 이국풍경 11곳 hot 2019.09.01
     상하이 속 작은 영국-템즈타운(泰晤士小镇)● 무료● 松江区三新北路900弄영국의 감성이 마구 묻어나는 템즈타운-타이우스샤오전은 상하이에서도 유명한 관광지..
  • [법률칼럼] 인도네시아에 투자하려면 2 hot 2019.08.29
    인도네시아 국민은 토지에 대한 소유권, 건축권, 사용권, 경작권을 모두 가질 수 있으나, 외국인은 토지에 부여된 사용권만을 보유할 수 있다. 외국인인 자연인에게...
  • [8.28] 上海 코스트코 오픈 첫 날, 인파 몰려 영업 중단 hot 2019.08.28
    [8.28] 上海 코스트코 오픈 첫 날, 인파 몰려 영업 중단 중국은 지금… 2019년 8월 28일(수) 상하이방닷컴 shanghaibang.com 1. 上海 코..
  • 상하이 코스트코, 중국인이 열광한 제품은? hot 2019.08.28
    상하이 Costco, 중국인이 열광한 제품은? 명품∙신선식품 인기 글로벌 대형 마트의 무덤으로 불리는 중국에서 코스트코가 예상을 뒤엎고 중국 유통시장 판도를 뒤엎..
  • 아시아 브랜드 TOP 500... 1위는? hot 2019.08.28
    최근 홍콩에서 발표된 ‘2019 아시아 브랜드 500강’ 순위에서 일본 도요타 자동차가 1위를 차지했다. 한국 기업 중에서는 유일하게 삼성이 7위로 10위권 안에..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남자가 훔쳐보는 여자화장실? 상하이..
  2. [인터뷰] 방현주 ‘비폭력대화’ 소통..
  3. 코로나19 극복 공모전 연다... 1..
  4. 코리아부동산, 개별 입국 교민에 구호..
  5. 없어서 못 판다는 중국산 ‘이것’은?
  6. 中 행복감 가장 높은 도시 1위는?
  7. 상하이, 코로나 환자 6명으로 증가...
  8. 요즘 힙한 상하이 이색 카페 Best..
  9. 올해 세계 명품 시장 23% 위축…..
  10. 끌로드 모네가 꿈꾸던 일상이 상하이에..

경제

  1. 없어서 못 판다는 중국산 ‘이것’은?
  2. 올해 세계 명품 시장 23% 위축…..
  3. 中 올해 디스플레이 매출 한국 턱밑까..
  4. 11월 상하이자동차 번호판 1500만..
  5. 전북 상하이대표처, 중국 최대 관광박..
  6. 올해 대세는 '新에너지자동차'.....
  7. 배달앱 메이퇀 상하이 토지 매입.....
  8. 中 동영상산업 향후 5년 연속 30%..
  9. 상하이 제3공항 칭푸에 생긴다
  10. 샤오미, 3Q 세계 스마트폰 시장 3..

사회

  1. 남자가 훔쳐보는 여자화장실? 상하이..
  2. [인터뷰] 방현주 ‘비폭력대화’ 소통..
  3. 코로나19 극복 공모전 연다... 1..
  4. 코리아부동산, 개별 입국 교민에 구호..
  5. 中 행복감 가장 높은 도시 1위는?
  6. 상하이, 코로나 환자 6명으로 증가...
  7. 상하이 코로나환자, 어디서 감염됐나?
  8. ‘프로 악플러’ 배달앱 등장… 악평..
  9. 中 텐진서 본토 확진자 4명 발생…확..
  10. 11월 중순에 30도 육박? 이상한..

문화

  1. 끌로드 모네가 꿈꾸던 일상이 상하이에..
  2. [책읽는 상하이 99] 당신의 여행에..
  3. 2020 상하이아트페어 내달 3일 개..
  4. 中 C리그 선수 평균 연봉, 한국 선..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