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타오바오 핫 아이템] 유아 트라이크 캐리어

[2019-09-18, 06:00:09] 상하이저널
이번 달 추석, 곧 다가올 황금연휴인 국경절까지 선선한 가을바람이 살랑 불어오는 요즘 가족여행 떠나기 딱 좋은 계절이다. 천방지축 뛰어다니는 아이들을 한 번에 진정시킬 수 있는 아이템, 바로 유아 스트로크 캐리어다.

장난감 자동차처럼 탈 수 있는 아동용 캐리어는 시중에서 흔히 볼 수 있지만 이 제품처럼 손잡이에 의자, 바퀴가 달려있는 트라이크 부분이 캐리어와 분리되는 제품은 흔치 않다. 트라이크의 의자 부분은 8도 경사로 인체 공학 설계가 되어 있어 아이들이 편하게 탈 수 있다.
 
 
 
 

캐리어 사이즈는 기내 반입이 가능한 20인치로 아이의 의류와 장난감, 신발, 세정도구 등을 충분히 담고도 남을 사이즈라서 1박 2일 정도의 짐은 무리없이 담을 수 있다.

트라이크는 캐리어와 결합 또는 분리한 상태에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는 게 가장 큰 장점이다. 제품 소재는 스크래치에 강한 PP와 PC 소재로 만들어져 어린 아이들이 험하게 사용해도 걱정이 없다.

 
아이들이 앉는 부분에는 별도의 벨트가 있어 안전사고의 위험성을 크게 낮췄다. 적정 사용 연령은 3~8세의 아이들이며 안전을 위해 아이들이 단독 사용은 금지한다. 제품 가격은 699위안(11만 7500원)이다.

이 제품의 구매평을 보면 “다른 비슷한 제품도 사봤는데 재질이 약하고 아이가 안 좋아했는데 이 제품은 너무 좋아한다”, “유사 제품과 비교해봐도 가성비도 뛰어나고 품질도 뛰어나다”, “5세 아이와 당일치기 여행을 떠났는데 바퀴가 부드럽고 튼튼하고, 캐리어 수납 공간도 넓어 100% 만족한 제품”이라는 호평 일색이다.

가격: 699위안(11만 7500원)

동영상
https://detail.tmall.com/item.htm?spm=a230r.1.14.6.2aa01b28Orf6kq&id=597580093562&cm_id=140105335569ed55e27b&abbucket=9&skuId=4331320687419

검색 키워드
#可折叠拉杆箱  #神器遛娃箱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공고] 상하이저널 23기 고등부 학..
  2. 상하이•화동 한국IT기업협의회 신년..
  3.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4. 中 3년 후 하늘 나는 ‘드론 차량’..
  5. [3.1] 中 3년 후 하늘 나는 ‘..
  6. 中 양회 ‘백신여권’ 도입 방안 논의
  7. 中 여성, 자녀 7명 낳기 위해 벌금..
  8. 상하이드림봉사단 만국공묘 찾아 추모행..
  9. 중국 1인당 평균 보유재산 ‘6360..
  10. 中 ‘양회’ 개막…관전 포인트는?

경제

  1. “中 경제, 2028년 美 제치고 세..
  2. 中 3년 후 하늘 나는 ‘드론 차량’..
  3. 中 양회 ‘백신여권’ 도입 방안 논의
  4. 중국 1인당 평균 보유재산 ‘6360..
  5. 中 ‘양회’ 개막…관전 포인트는?
  6. 中 GDP '1조 클럽' 23곳.....
  7. 바이두-지리의 합자회사 '지두' 탄생..
  8. 씨트립, 적자 32억 위안에도 3년..
  9. 코로나 ‘무색’ 中 2월 박스오피스..
  10. 후룬 ‘글로벌 부자 순위’…농푸산취안..

사회

  1. 상하이•화동 한국IT기업협의회 신년..
  2. 中 여성, 자녀 7명 낳기 위해 벌금..
  3. 상하이드림봉사단 만국공묘 찾아 추모행..
  4. 영국서 ‘중국 바이러스’라며 중국 교..
  5. 중난산 “올 6월까지 中 백신 접종률..
  6. 中 유니클로 아동복 입기 챌린지 논란
  7. 日 코로나 항문 검사 면제 요구에 中..
  8. "당신의 비밀을 안다!" 中 대기업..
  9. 中 ‘양회’ 대표위원 5000여 명..
  10. 남은 식재료 무료로 제공…上海서 ‘음..

문화

  1. 봄 미식 기행, 2021 레스토랑위크..
  2. 아트월 갤러리, 상하이타워서 '꽃+생..

오피니언

  1.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2.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