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건국 70주년 기념식' 초대형 스케일로 국력 과시

[2019-10-01, 13:20:37]

 

 

 

중국이 1일 2시간 40분 남짓한 '건국 70주년 기념식' 행사를 갖고 초대형 스케일의 축하 퍼레이드와 함께 막강한 국력을 과시했다.

 

이날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경축 행사에서는 시진핑 주석이 1만 5천명이 참가한 역대 최대 규모의 열병식 사열을 시작으로 군 장병들이 시 주석 앞을 지나가며 위용을 과시하고 최첨단 무기들이 등장해 군사 강국의 면모를 드러냈다.


올해로 16번째 되는 열병식에는 역대 최대 규모인 1만 5천명으로, 59개 열병대와 연합군악단이 참가했다. 또 각종 비행기 160대, 군사장비 580대가 동원됐다.


또 올해는 장성급 군장교 참가가 가장 많은 열병식이었으며 여군 열병식에서는 최초로 장성급 여군장교가 배치되기도 했다. 이밖에도 최초로 유엔평화유지군이 열병식에 참가하고 예비역 부대, 민병 등 제대가 열병식에 참가해 위용을 뽐냈다.


이날 열병식에서는 최신식 무기들도 대거 선보였다. 중국 공군의 첫 스텔스 전투기인 젠-20과 젠-10, 젠-11B 등 주력 전투기와 즈(直·Z)-20 같은 무장 헬리콥터가 공군 열병식에 나타났고 최신형 무인 정찰기 DR-8 초음속 드론도 모습을 드러냈다.


무엇보다 가장 큰 주목을 끈것은 이번에 최초로 공개된 대륙간탄도미사일 둥펑41(东风41)로,  한 번에 핵탄두 10개를 탑재할 수 있고 사정거리가 1만2000∼1만5000㎞에 달해 미국까지도 날아갈 수 있다. 또 둥펑-21D 대함 탄도미사일, 둥펑-17 초음속 미사일, 해상 발사 탄도미사일 쥐랑(巨浪·JL)-2 등 전략 핵미사일도 선보였다. 


이날 '환구시보(环球时报)는 사설 논평을 통해 "'70주년 기념식은 신 시대 중국의 비범한 모습을 보여주는 행사"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중미 무역전쟁이 1년여동안 지속되고 있고 홍콩 사태까지 벌어지고 있는 와중에 중국의 웃음거리를 구경하고 싶어하는 세력들도 있다"면서 "그러나 이번 행사를 통해 중국인들에게 더욱 큰 자긍심과 자신감을 안겨줄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중국은 평화를 사랑하며 열병식은 중국이 군사(军事) 투명화를 위한 방식일뿐 무력 과시도, 군사적 위협 수단도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일부 서방언론들이 중국의 70주년 기념식을 현재 '잠정적 요인'들과 연관시켜 떠들고 있으나 건국 기념식에서의 열병식은 과시가 아닌 중국의 오래된 전통일뿐이라고 강조했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에서 ‘인싸’ 되기 hot 2019.10.03
    ‘인싸’는 인사이더의 약자로, 부끄럼 없이 사람들과 적극적으로 잘 어울려 노는 사람들을 부르는 단어이기도 하다. 친구가 많고 사교성이 뛰어난 사람들을 보고 ‘인싸..
  • [책읽는 상하이 54] 내가 너에게 절대로 말하지.. [1] 2019.10.03
    원제: Everything I Never Told You셀레스트 응 | 마시멜로 | 2016. 08.산더미 같은 책 속으로 조용히 현실도피를 떠나 숨어든 사십 대..
  • 中 10월부터 새로 바뀌는 규정들 hot 2019.10.02
    10월부터 달라지는 것들 上海 10월 10일부터 교통 과태료 체납금 부과 오는 10월 10일부터 상하이에서는 모든 교통 법규에 대한 과태료 납부 기한을 15일 이..
  • 시 주석 '건국 70주년' 축사 "완전한 통일 위해.. hot 2019.10.01
    시진핑(习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1일 '건국 70주년 기념식' 연설에서 "어떤 세력도 중국의 지위를 뒤흔들 수 없으며 완전한 통일을 위해 분투할 것"이라고..
  • 9월 제조업•서비스업 PMI 동시 반등 hot 2019.10.01
    최근 경기지표가 긍정적인 신호를 내보내고 있다고 1일 상해증권보(上海证券报)가 보도했다. 9월 제조업 PMI와 서비스업 PMI(구매 관리자 지수)는 일제히 반등했..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남자가 훔쳐보는 여자화장실? 상하이..
  2. 대구은행 상하이분행, 상해한국학교에..
  3. 코로나19 극복 공모전 연다... 1..
  4. 코리아부동산, 개별 입국 교민에 구호..
  5. 없어서 못 판다는 중국산 ‘이것’은?
  6. [인터뷰] 방현주 ‘비폭력대화’ 소통..
  7. 中 행복감 가장 높은 도시 1위는?
  8. 올해 세계 명품 시장 23% 위축…..
  9. 中부부, 코로나 완치 후 또다시 '양..
  10. 요즘 힙한 상하이 이색 카페 Best..

경제

  1. 없어서 못 판다는 중국산 ‘이것’은?
  2. 올해 세계 명품 시장 23% 위축…..
  3. 中 5만개 기업 '나도 반도체'
  4. 전북 상하이대표처, 중국 최대 관광박..
  5. 中 올해 디스플레이 매출 한국 턱밑까..
  6. 알리바바, 망고TV 주주 된다
  7. 11월 상하이자동차 번호판 1500만..
  8. 百度, 라이브 스트리밍 플랫폼 ‘YY..
  9. 올해 대세는 '新에너지자동차'.....
  10. 배달앱 메이퇀 상하이 토지 매입.....

사회

  1. 남자가 훔쳐보는 여자화장실? 상하이..
  2. 대구은행 상하이분행, 상해한국학교에..
  3. 코로나19 극복 공모전 연다... 1..
  4. 코리아부동산, 개별 입국 교민에 구호..
  5. [인터뷰] 방현주 ‘비폭력대화’ 소통..
  6. 中 행복감 가장 높은 도시 1위는?
  7. 中부부, 코로나 완치 후 또다시 '양..
  8. 상하이, 코로나 환자 6명으로 증가...
  9. ‘프로 악플러’ 배달앱 등장… 악평..
  10. 中 텐진서 1명 확진…5일 만에 본토..

문화

  1. 끌로드 모네가 꿈꾸던 일상이 상하이에..
  2. [책읽는 상하이 99] 당신의 여행에..
  3. 2020 상하이아트페어 내달 3일 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