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알리바바 솽11 매출액 조작? “법적 대응 하겠다”

[2019-11-13, 09:19:20]

역대 최고 매출액을 기록한 알리바바의 ‘솽11’데이터의 조작설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12일 펑파이신문(澎湃新闻)에 따르면 2019 텐마오 솽11 총 거래액을 예측한 성지글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4월 24일 웨이보에서 작성한 것으로 보이는 이 글에서 “2019년 텐마오 솽11 매출은 아마 2675억 3700만 위안이나 2689억 위안이 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


실제로 올해 11월 12일 알리바바가 공개한 솽11 총 거래액은 2684억 위안으로 2018년 솽11 매출 2135억 위안보다 25.7% 상승했다. 공교롭게도 4월의 성지글에서 예측한 매출과 근접했다.


당시 내용을 살펴보면 텐마오 솽11의 매출을 살펴보면 정확하게 3번의 곡선회귀가 나타나고 결정계수, 즉 회귀식의 적합도를 재는 척도인 R-squared는 모두 99.94%가 넘었다고 주장했다. 매년 데이터가 이렇게 높은 결정계수가 나타난다는 것은 데이터가 한 치의 오차 없이 예상치와 맞아 떨어진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거의 가능성이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 문장에서는 “알리바바가 솽11 구매 열기를 높이기 위해 매출액을 조작한 것으로 보인다”며 알리바바의 매출액에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알리바바측은 12일 오후 즉각 성명을 발표하며 반박했다. “이런 식의 추측은 위협적으로 느껴진다”고 말했다. 해당 글쓴이의 논리에 따르면 통계 추이에 부합하면 그 데이터는 가짜다라는 공식이 성립된다고 말했다. "그럼 세계 경제 총량도 예측 가능한 것인데 세계 경제 발전 역시 가짜인 것이냐"라며 텐마오 펑메이(彭美) 대변인은 반박했다. 그러면서 “텐마오 솽11 데이터가 조작되었다는 발언은 허위사실이므로 법률적인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며 경고했다.


한편 논란이 되자 해당 게시물은 이미 삭제한 상태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11월 상하이 낙엽, 가을산 즐기기 hot 2019.11.16
    11월 상하이 낙엽, 가을산 즐기기 11월, 상하이의 단풍이 절정에 이르는 시기다. 늦으면 12월 초까지 단풍을 만날 수 있기 때문에 한달도 남지 않은 시간 동안..
  • 디디 운전자, 이번엔 승객에 칼부림 hot 2019.11.12
    최근 난징(南京)에서 디디 운전자가 승객에 칼부림 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12일 중국신문망(中国新闻网)이 보도했다. 지난 9일 새벽 디디차를 이용한 승객 왕 씨는...
  • 모르면 손해…위챗의 실용적인 '+' 기능 hot 2019.11.12
    위챗은 2011년 출시된 이래 지금까지 휴대폰에서 빠질 수 없는 필수 어플로 자리잡았으며 그의 출현은 사람들의 일상생활에도 큰 편리를 가져다 주었다. 특히 위챗...
  • 상하이 냉기류 영향 15일 추위 찾아온다 hot 2019.11.12
    오는 13일 냉기류가 상하이에 도달할 것이라고 12일 상하이중심기상청이 밝혔다. 냉기류는 중국 서부에서 동쪽으로 움직이고 있으며 서북, 동북 지역은 눈이 내리거나..
  • [11.12] 티몰 '솽11' 쇼핑축제 매출 신기록 44조 6천억 원..... hot 2019.11.12
    [11.12] 티몰 '솽11' 쇼핑축제 매출 신기록 44조 6천억 원... 택배 5억건 중국은 지금… 2019년 11월 12일(화) 상하이방닷컴 shanghaib..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3.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6. [10.23]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
  7.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8.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9.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10.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경제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3.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4.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5. 中 소비력, 上海 1인 3만元으로 전..
  6. 화웨이, 3분기 매출 10%↑ 순이익..
  7. 中 공산당 19기 5중전회 개막…향후..
  8. 앤트그룹, 단숨에 중국 시총 1위 그..
  9. 앤트 상장에 마윈 돈방석…세계 11대..
  10. 취안쥐더, 올해 적자액 지난 3년간..

사회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3.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6. 상하이, ‘외지 번호판’ 통행 제한..
  7. 中 질병당국 전문가 “일반인, 백신..
  8. 中 문화관광부, 여행사 해외 ‘항공권..
  9. 中 청두시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
  10. 中 외교부, BTS 상품 규제 정책..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3.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4.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