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홍콩 소매업의 ‘추락’…6개월來 5600명 실직자 된다

[2019-12-11, 09:38:33]
홍콩 시위 사태가 반 년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관광객의 발길이 끊긴 현지 소매 업주들이 적자로 신음하고 있다.

신랑재경(新浪财经)은 지난 9일 홍콩소매관리협회가 발표한 조사 결과를 인용해 현지 소매업자 11%가 향후 6개월 내 영업을 종료할 것이라 답했다고 10일 보도했다.

홍콩 전역에 사업자 등록을 한 소매 업체 6만 4000개로 추산해 보면 앞으로 반 년간 7000여 개의 업체가 문을 닫게 되는 셈이다.

또, 10개 업체 중 3곳은 경영 환경에 개선이 없고 관련 당국의 합당한 지원이 없다면 향후 6개월 내 평균 10%의 직원을 정리하겠다고 답했다. 이에 따라 해고 위기에 놓인 홍콩 내 소매업 종사자는 현재 5600명으로 추산된다.

홍콩 소매업은 지난해 말부터 성장률 둔화 조짐을 보이기 시작했다. 미∙중 무역 갈등의 영향으로 홍콩 소매액의 성장률은 지난 2월부터 하락세로 돌아섰다. 이어 올해 6월 시위가 본격 시작된 뒤 7월부터 10월까지 소매액은 4개월 연속 두 자릿수 하락폭을 기록했다. 실제로 지난 10월 소매액은 전년 대비 무려 24.3% 떨어지면서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기도 했다.

소매액의 폭락은 현지 업계 종사자들의 경영 상황에 직접적인 타격을 입혔다. 조사에 따르면, 홍콩 현지 소매 업체의 97%가 지난 6월부터 적자를 이어가고 있다. 이중 적자 상황이 심각한 업체는 절반을 웃도는 57%에 달했다. 체인점 상황도 이와 비슷했다. 적자 상황이 중간 이상인 체인점은 86%로 이중 53%는 심각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업계 전문가는 “홍콩 소매업계의 ‘영업정지 물결’과 ‘해고 물결’의 우려는 현재 수면 위로 점차 드러나고 있다”며 “중소기업이든 대형 체인점이든 현 상황에서는 무급 휴가, 해고, 점포 폐업 등의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으며 이 같은 추세는 앞으로 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홍콩 정부는 지난 8월부터 네 가지 경제 보조 정책 ‘4륜 구제(四轮纾困)’를 시행해 오고 있다. 이중 중소기업 및 비주택 사용자를 지원하는 두 번째 정책과 네 번째 정책이 소매업에 적용된다. 

이에 따라 홍콩 정부 산하의 안제(按揭)증권사는 중소기업에 최대 600만 홍콩달러(9억원) 대출을 허용하고 상환 기한을 5년으로 연장했다. 또 현행 신용 대출 담보 상품의 80%에 대출 기업이 6개월간 이자 없이 원금만 갚을 수 있도록 했다. 이 밖에 홍콩 정부는 비주택 사용자의 수도세, 배수비, 전기세 등에 75% 감면 또는 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이민희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3.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6.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7.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8. [10.23]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
  9.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10.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경제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3.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4.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5. 中 소비력, 上海 1인 3만元으로 전..
  6. 화웨이, 3분기 매출 10%↑ 순이익..
  7. 中 공산당 19기 5중전회 개막…향후..
  8. 앤트그룹, 단숨에 중국 시총 1위 그..
  9. 앤트 상장에 마윈 돈방석…세계 11대..
  10. 취안쥐더, 올해 적자액 지난 3년간..

사회

  1.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2. 中 코로나19 백신 접종 연말 전국..
  3. 인천-상하이 5차 전세기로 243명..
  4. [창간특집] “누군가는 반드시 해야..
  5. 중국 거주 외국인 중 한국인 ‘최다’
  6. 상하이, ‘외지 번호판’ 통행 제한..
  7. 中 질병당국 전문가 “일반인, 백신..
  8. 中 문화관광부, 여행사 해외 ‘항공권..
  9. 中 청두시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예..
  10. 中 외교부, BTS 상품 규제 정책..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3.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4.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