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上海 중학생이 개발한 쓰레기 봉투 온라인서 ‘불티’

[2019-12-12, 11:28:20]

상하이에서 쓰레기 분리수거가 보편화 되면서 음식물 쓰레기를 버릴 때 불편함을 느꼈던 한 중학생이 직접 쓰레기 봉투를 개발해 온라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11일 신민만보(新民晚报)에 따르면 상하이시 원라이(文来)중학교 2학년인 스웬(施源)군은 아버지와 함께 음식물 쓰레기 봉투를 발명했다. 일명 ‘배추 봉지(白菜拉拉袋)’라 불리는 이 쓰레기 비닐은 옆면에 세로로 접착줄이 붙어 있다.


음식물 쓰레기를 버릴 때 옆 면의 접착 테이프를 떼어내면 봉지는 자연스럽게 거꾸로 뒤집어져 손대지 않고도 쓰레기를 통 안에 넣을 수 있다. 해당 테이프의 접착성이 뛰어나 재활용까지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스 군이 쓰레기 봉투를 발명한 데에는 유쾌하지 않은 경험 때문이었다. 비오는 날 음식물 쓰레기를 버리려고 통에 담는 순간 일부 쓰레기가 그대로 다리 쪽으로 떨어졌다. 비와 함께 음식물 쓰레기로 바지가 더러워졌고 그 불쾌함을 잊을 수 없었던 스 군은 아버지와 함께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논의하기 시작했다.


아들의 발명품의 탄생을 위해 아버지는 1만 위안, 약 170만 원의 사비를 들여 쓰레기 봉투 3만 장을 생산했다.주변 친척이나 이웃 주민에게 쓰레기 봉투를 나눠주었고 한번 이 쓰레기 봉투를 사용한 사람들은 너도나도 구매 문의가 끊이지 않았다. 처음 시 생산한 비닐은 대량 생산이 불가능한 거의 수작업으로 소량 생산이 가능했다. 뜯는 방식에서 접착 테이프를 부착한 방식으로 업그레이드 시키고 재활용까지 가능하게 만들어 환경과 편리함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현재는 전용 생산 기기까지 있는 상태로 기기 한 대당 하루에 7만 2000장을 생산 할 수 있다.


현재 이 제품은 온라인에서 큰 인기를 끌면서 몇 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200만 개를 넘어선 상태다. 타오바오와 웨이신몰을 통해 구매할 수 있으며 30장에서 10.8위안으로 현재까지 쓰레기 봉투로만 약 70만 위안, 우리 돈으로 1억 원이 넘는 매출을 기록했다.


스 군의 학교 측에서도 이 같은 성과를 높이 사 학교 로고가 박힌 쓰레기 봉투를 생산하는 등 여러가지 협력 방안을 논의 중이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2. 올해 수입박람회 개막일 임시 공휴일..
  3. [10.20]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4. 中수출규제법 12월부터 시행
  5. [가을 나들이] ② 젠궈시루(建国西路..
  6. 中 저장성 임상시험 중인 코로나19..
  7. 2020 中 부호 순위, 부동의 1위..
  8.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9. '솽11' 쇼핑축제 시동 걸렸다
  10. 韓 마스크 수출 전면 허용…中 마스크..

경제

  1. 中수출규제법 12월부터 시행
  2. 2020 中 부호 순위, 부동의 1위..
  3.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4. '솽11' 쇼핑축제 시동 걸렸다
  5. 中최대 유통기업 '가오신' 알리바바..
  6. 中 도시별 종합경제경쟁력…상하이 3위..
  7. 中 '미성년자 보호법' 내년 6월 실..
  8. 中 전국 평균 신규 분양가 ‘1만元..
  9. 中 1~3분기 GDP 0.7% 성장
  10. [코트라] 향후 5년 중국경제 밑그림..

사회

  1. 상하이야생동물원 사육사, 곰떼 습격으..
  2. 올해 수입박람회 개막일 임시 공휴일..
  3. 中 저장성 임상시험 중인 코로나19..
  4. aT, 전남도와 손잡고 중국 수출상담..
  5. 韓 마스크 수출 전면 허용…中 마스크..
  6. 中빈곤지역, 거금 들여 세계 최대 '..
  7. 中 코로나 임상 백신 6만명 접종 완..
  8. 코로나바이러스 냉동식품 포장재서 '생..
  9. 中 14세 중학생 신장이 221cm…..
  10. 中 대형 택배사, 줄줄이 BTS 물품..

문화

  1. 2020 아트플러스 상하이 국제전 2..
  2. 上海 ‘가짜 재벌녀’ 단톡방 사건…스..
  3. 올해 노벨문학상, 美시인 루이스 글뤼..
  4. [책읽는 상하이 96] 고요함이 들려..
  5. 中 축구 판정 논란… 그 중심에 선..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