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중국법] 개인투자 광고회사 설립 가능 여부

[2019-12-19, 16:31:28]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중국에 광고회사를 설립하려고 하는데 개인도 투자하여 설립할 수 있나요?


A 예, 가능합니다.

 

2015년 이전에는 중국에 광고회사를 설립하려면 외국 투자자는 광고회사이어야 하고 수익, 실적이 있어야 하였는데 2015년 6월 29일부터 국가공상행정관리총국에서는 <외상투자광고기업관리규정(外商投资广告企业管理规定)>을 폐지하여 외국투자자에 대한 위의 제한은 없어지게 되었습니다. 현재 규정에 의하면 외국회사 또는 개인 모두 중국에서 광고회사를 설립할 수 있고, 관련 광고업 경영을 할 수 있습니다.

 

자료: 주중한국대사관(2017)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중국법] 부동산개발회사의 설립 2019.12.20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중국의 외국기업 전용공단 및 주거단지 개발에 한국건설회사가 참여하거나 또는 중국에 부동산개발회사를 설립하는 것이 가능한가요?..
  • [중국법] 합자회사의 현물출자 2019.12.20
    [중국법 이럴땐 이렇게] Q 중국법인이 토지사용권을 출자하고 저는 현금300만 위안을 출자하여 합자회사를 설립하고자 합니다. 토지사용권도 출자가 가능한가..
  • 英 네이처 올해 10대 논문에 중국 2편 선정 hot 2019.12.18
    英 네이처 선정 올해 10대 논문에 中国 2편 수록 중국에서 발간한 2편의 논문이 올해 네이처지가 선정한 10대 논문으로 뽑혔다. 18일 커지일보(科技日报)에 따..
  • 샤오미 3분기 연속 세계 웨어러블 시장 1위 hot 2019.12.18
    샤오미 3분기 연속 세계 웨어러블 시장 1위 중국 스마트폰 제조 개발 업체인 샤오미(小米)가 유독 세계 웨어러블 디바이스 시장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 17일 글..
  • [12.18] 中남성, 위챗에서 농담 던졌다가 9개월 '실형' hot 2019.12.18
    [12.18] 中남성, 위챗에서 농담 던졌다가 9개월 '실형' 중국은 지금… 2019년 12월 18일(수) 상하이방닷컴 shanghaibang.com 1. 中남성..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2. [7.6]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3. 浦东의 차세대 랜드마크 10곳… 당신..
  4. 시어머니와 사돈, 며느리와 시아버지...
  5. 비웃음거리 된 '펭귄' 덕에 돈방석..
  6. [7.7] 中 코로나 속 대입 ‘가오..
  7. 위안화, 글로벌 준비통화 비중 2.0..
  8. 中 A주, 황소장 초읽기? 신규 가입..
  9. [7.8] 英 코로나19 중국 유행..
  10. 英 코로나19 중국 유행 전 전세계에..

경제

  1. 비웃음거리 된 '펭귄' 덕에 돈방석..
  2. 위안화, 글로벌 준비통화 비중 2.0..
  3. 中 A주, 황소장 초읽기? 신규 가입..
  4. 中 코로나19 속 한국 식품 수요 급..
  5. 中 어플 틱톡, 곳곳에서 퇴출 위기
  6. 2020년 중국 언론사가 뽑은 최고의..
  7. 어려운 한국 경제, 한∙중 합작에 기..
  8. 中 '행복' 설문조사 "돈이 다는 아..
  9. 中 교통은행연구센터 '올 하반기 10..
  10. 中 6월 생산자물가는 부진… 소비자물..

사회

  1. 가족 입국 길도 열렸다, 이제는 ‘항..
  2. 시어머니와 사돈, 며느리와 시아버지...
  3. 英 코로나19 중국 유행 전 전세계에..
  4. 上海 유명 식당 음식에서 ‘틀니’…누..
  5. 상하이저널, 제1회 주니어 미디어스쿨..
  6. 네이멍구 흑사병 3급 경보 발령
  7. 中 코로나 속 대입 ‘가오카오’ 시작
  8. 中 구이저우 버스 추락사고…대입 수험..
  9. 노회찬 2주기 온라인 음악회에 참가하..
  10. 中 계속된 폭우에 3개 부처 동시에..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81] 다다를 수 없..
  2. [책읽는 상하이 82] 어젯밤
  3. SHAMP 7월 추천도서
  4. [책읽는상하이 83] 50대 사건으로..

오피니언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