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아줌마이야기] 단풍 숲 오솔길

[2020-01-31, 06:20:00] 상하이저널
작년 끝 무렵 김환기 화백의 ‘우주’가 크리스티 경매에서 100억을 넘어섰다. 어렸을 때부터 좋아하던 작가라 소식이 반가웠다. 나의 아버지는 김환기 화백과 동향이시다. 그 시대가 그런 화풍을 좋아했는지 초등 교사셨던 아버지의 작품도 비구상 계열의 작품들이다. 1남 3녀 중 둘째였지만 가장 먼저 결혼했다. 아버지께 결혼 선물로 아버지의 국전 입상작인 ‘바다’를 달라 했다. 둘째딸의 요구가 당돌했을 법도 하건만 아버지는 기꺼이 그림을 내게 선물로 주셨다. 신혼여행에서 돌아 와 지금까지 중국에 살다 보니 아버지의 선물은 시댁 거실에 걸려 있다. 

중학교 1학년 때 반장인 내게 담임선생님은 학년 초 학급 환경미화를 위해 가로가 긴 종이를 주시며 아버지께 부탁해 그림을 그려오라 말하셨다. 나도 아버지가 그림을 그리는 줄 몰랐는데 우리 담임선생님이 어떻게 아셨는지는 지금도 의문이다. 30대 초반에 초등 교사를 그만두시고 시골에서 정미소를 운영하다 화재로 빚을 안게 되어 5년 째 술로 폐인처럼 사는 아버지에게 그림을 그려오라는 선생님의 부탁은 내겐 큰 부담이었다. 아버지가 어떻게 그림을 그려? 라는 생각부터 붓 하나, 물감 하나 없는데 어떻게 그 큰 종이를 채워가나 막막하기만 했다. 

딱히 나도 대안이 없어 정신이 맑으실 때 종이를 내밀며 선생님의 말을 전했다. 아버지도 집에 마땅한 미술도구가 없는 걸 아시는지 갑자기 크레파스를 가져오라셨다. 크레파스라니 절망이 현실이 되어가고 있었다. 아버지는 쓰다 남은 크레파스로 종이를 울긋불긋 채워가셨다. 1시간여 지난 후 내 눈을 의심했다. 단풍이 물든 나무로 가득 찬 숲이 내 앞에 있었고 그 숲에 조그만 오솔길 하나가 보였다. 그렇게 아름다운 그림을 그 전에 나는 본 적이 없었다. 자랑스럽게 선생님께 그림을 드렸더니 1학년 5반 교실에 액자로 만들어 걸어 주셨다.

이듬해 아버지는 네 자녀가 눈에 밟혀 다시 임용고시를 치르고 교사로 복직하셨고 숲 속에 낸 자신의 오솔길을 찾으셨다. 그림을 그리면 굶는다시며 자녀들이 그림을 가까이 하는 걸 싫어하셨다. 모두 전문직종에 종사하지만 각자 취미로 그림을 즐기는 모습을 보며 유전의 힘을 보게 된다. 넷 중에서 미술 실력이 가장 부족하지만 좋은 작품을 보면 기분이 좋고 힐링이 되어 결혼 전에 혼자 전시회를 찾곤 했다. 

상하이는 다행히도 나의 자녀들을 데리고 갈만한 전시회가 늘 있어서 행복하다. 엑스포 중국관이 미술 전시회장으로 바뀌며 아이들과 세 번이나 갔다. 아이들 모두 취향이 다르지만 각자 자기가 좋아하는 작품 앞에 서 있는 모습을 보면 그저 좋다. 작년 홍췐루에서 가장 가까운 미술관에서 한국 단색화전이 열렸었다. 김환기 화백이 사랑한 파랑색 작품부터 처음으로 보는 이우환 화백의 작품까지 감동 그 자체였다. 미술책 속에서 보던 것과는 차원이 다른 큰 호수의 작품들을 직접 보며 미처 보지 못하던 부분들까지 생생하게 보았다. 더불어 병원에 계신 친정 아버지가 보고 싶어졌다. 아버지와 함께 보았으면….

아버지는 그 좋은 재주를 퇴직 이후에 좀 살리셨으면 좋으련만 몇 작품 미완성의 그림만 그리시다가 말았다. 문득 아버지가 그려 준 ‘단풍 숲 오솔길’을 찾아 올 생각을 못한 나를 탓한다. 세월이 너무 흘러 이젠 찾지 못할거란 생각이 드니 슬프다. 아버지가 주신 ‘바다’ 그림으로 만족해 까맣게 잊어버리고 있었다. 김환기 화백의 ‘우주’ 소식을 들으며 올해가 가기 전 한국에 갈 기회가 생기면 그래도 모교를 방문해 보리라, 1학년 5반 교실을 가보리라 싶다. 40년이 지난 지금 ‘단풍 숲 오솔길’이 걸려 있는 기적이 있기를, 아버지께 당신의 그림을 보여줄 수 있기를 꿈꾸어 본다.  

Renny(denrenhan@naver.com)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정월 대보름 원소절(元宵节)의 유래 hot 2020.02.02
    정월 대보름 원소절(元宵节)의 유래 과거에는 춘절(春节)만큼이나 중국에서 큰 명절이었던 원소절(元宵节)는 음력 1월 15일, 우리나라에서는 정월 대보름으로 불리는..
  • 한 해 첫 보름달이 뜨는 날 ‘원소절’ 즐기기 hot 2020.02.01
    음력 1월 15일, ‘정월대보름’을 중국에서는 ‘원소절(元宵节, 웬샤오제)’이라 부른다. 한국은 이날 한 해의 부스럼을 예방한다는 의미에서 부럼(각종 견과류)을...
  • [책읽는 상하이 70] 어디서 살 것인가 2020.02.01
    유현준 | 을유문화사 | 2018년 5월우리가 살고 싶은 곳의 기준을 바꾸다TV 프로그램 '알쓸신잡2'의 패널인 건축가 유현준 씨의 책이다.  나도..
  • SHAMP 2월 추천도서 2020.01.31
    상해교통대MBA와 한양대가 운영하는 SHAMP에서 중국에서 일하는 분들을 위해 이라는 테마로 매월 도서를 선정, 추천하고 있다.지적 대화..
  • 상하이 新 10대 랜드마크 건축물 선정 hot 2020.01.26
    중국건축문화연구회가 주관한 ‘2019 상하이 新 10대 랜드마크 건축물 선정회’가 6일 상하이에서 열렸다. 이번 선정회에는 업계 권위있는 전문가들이 초빙되어 개혁..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중국 입국 더 간소해졌다... 3종류..
  2. 인천-푸동 다음 전세기는 10월 22..
  3. 上海에서의 8일, 황금연휴 뭐하지?
  4. [9.24] 중국 입국 더 간소해졌다..
  5. [독자투고] 교민 모두에게 소중한 ‘..
  6. [9.25] 中 하이난면세점 방문자..
  7. 10월 연휴 6억 명 여행길 오른다
  8. 中 본토 주민 마카오여행 전면 허용
  9. 中 하이난면세점 방문자 '블랙 리스트..
  10. 상하이 피렌체타운 '쇼핑축제' 개최

경제

  1. 10월 연휴 6억 명 여행길 오른다
  2. 中 본토 주민 마카오여행 전면 허용
  3. 中 베이징 자유무역구 설립
  4. 진에어, 26일부터 제주~시안 노선..
  5. 中 알리바바, 코스트코 겨냥한 회원제..
  6. 中 최고의 기업은? 500대 기업 발..
  7. 화웨이 연구센터 상하이에 들어선다
  8. 상하이, 국제금융 경쟁력 3위.....
  9. 미니소 매니큐어에서 기준치 1000배..
  10. 中 5G폰 출하량 1억 4000만 대

사회

  1. 중국 입국 더 간소해졌다... 3종류..
  2. 인천-푸동 다음 전세기는 10월 22..
  3. 中 하이난면세점 방문자 '블랙 리스트..
  4. 상하이 피렌체타운 '쇼핑축제' 개최
  5. 상하이 지하철역, 마스크 자판기 설치
  6. 中 미술대 '성폭행 피해는 예쁜 외모..
  7. 어머니회, 상해한국학교와 홍차오전에..
  8. 中 무면허 배달 직원, “난 한국인”..
  9. 中 수입 냉동식품 하역노동자, 코로나..
  10. 음악, 불꽃 그리고 낭만... '진산..

문화

  1. 만능 엔터테이너 배우 황홍성, 자택..
  2. 걸그룹 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中..
  3. 上海에서의 8일, 황금연휴 뭐하지?
  4. 판빙빙, SNS서 36억 다이아몬드..
  5. 손흥민 첫 한 게임 4골에 中 네티즌..
  6. [책읽는 상하이 93] 사업을 한다는..
  7. [책읽는 상하이 94] 역사의 쓸모
  8. 국경절, 극장에서 즐기는 중국 영화..
  9. 중국 영화는 모두 ‘애국주의 영화’..
  10. 10월, 분위기 있는 공연으로 시작해..

오피니언

  1. [독자투고] 교민 모두에게 소중한 ‘..
  2. [독자투고] ‘희망’으로 가득 찬 상..
  3. [독자투고] 희망이 되는 도서관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