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마스크 품절 대란에 ‘가짜’의료용 마스크 기승

[2020-02-04, 13:22:09]
중국 전역에서 마스크를 구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늘어가자 이를 악용한 범죄가 늘어나 집중 단속에 나섰다.

 

4일 신만보(新晚报)에 따르면 3일 후베이성 황펑시(黄风)에서 기승을 부리는 가짜 마스크 판매 일당을 소탕했다. 가짜 마스크의 판로였던 한 약국을 급습해 2명의 용의자를 검거했다. 

 

 

 

이 남성들은 1주일 동안 약 60만 장의 마스크를 판매해 20만 위안(약 340만원)의 이득을 취한 것으로 나타났다. 두 사람은 30만 위안을 모아 50만 장의 피아오안(票案)브랜드 가짜 마스크 60만 장, 가짜 3M 마스크 5500장을 구입했고 이 제품들은 일주일 만에 판매 완료되었다.

 


이들을 체포한 공안 측에 따르면 해당 마스크들은 필터 기능이 전혀 없고 면 마스크 만도 못한 상태다.


또 다른 판매자인 딩(丁)모씨는 지난 1월 22일부터 온라인에서 시중 마스크보다 훨씬 저렴한 가격에 마스크를 판매해왔다. 온오프라인에서 마스크가 품귀 현상에 사재기를 할 때 이 남성은 50장 한 박스를 78위안(1만 3000원)에 판매했다.


저렴한 가격에 현혹된 소비자들은 꾸준히 그의 제품을 구매했다. ‘의료용 일회용 마스크’라고 속여 팔았기 때문에 만약 진짜 의료기관에서 사용했다면 전염병 방역 체제에 큰 구멍이 생긴 셈이다.

 


공안 당국은 현재까지 이 남성이 판매한 마스크는 약 103만 3000장, 총 1만 8720박스를 판매해 예상 판매 금액만 146만 위안, 우리 돈으로 약 2억 5000만원에 육박할 것으로 추정했다.


누리꾼들은 “이들은 마스크가 아닌 양심을 팔았다”,”이 사람들 때문에 직간접적으로 많은 사람들이 감염됐을 것”이라며 분노했다. 공안국은 온라인에서 무조건 저렴한 마스크를 무분별하게 구매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한국 가족뮤지컬 “공룡은 살아 있다”..
  2. 상하이 본토 확진자 3명 발생… 중등..
  3. 中 춘절에 코로나 검사해야 고향 간다
  4. 위안화 환율, 연내 6.5~6.8..
  5. 상하이,확진자 발생에 초중고 겨울방학..
  6. 국민 음료수 ‘후이웬(汇源)’ 결국..
  7. 상하이 바오산구, 코로나19 의심 환..
  8. [1.22] 上海 본토 확진자 6명으..
  9. 中 ‘봉쇄 지역’ 나가려던 시민 나무..
  10. 상하이, 병원 두 곳서 코로나19 의..

경제

  1. 위안화 환율, 연내 6.5~6.8..
  2. 국민 음료수 ‘후이웬(汇源)’ 결국..
  3. 中 비은행권 결제기관 '고삐'.....
  4. 후룬 선정, 최고의 몸값 경영인은 간..
  5. 위챗, 자체 중국어 입력기 출시한다
  6. 中 브랜드 가치 1위는 '마오타이'
  7. 베이징-하얼빈 고속철 개통... 동북..
  8. 상하이, 올해 ‘디지털 화폐’ 시범..
  9. 中 미국 제치고 세계 최대 ‘외국인..
  10. 中 지난해 마스크 2242억 개 수출..

사회

  1. 상하이 본토 확진자 3명 발생… 중등..
  2. 中 춘절에 코로나 검사해야 고향 간다
  3. 상하이,확진자 발생에 초중고 겨울방학..
  4. 상하이 바오산구, 코로나19 의심 환..
  5. 中 ‘봉쇄 지역’ 나가려던 시민 나무..
  6. 상하이, 병원 두 곳서 코로나19 의..
  7. 上海 본토 확진자 6명으로 증가… 모..
  8. 상하이 각 병원, 병원 관계자 전원..
  9. 中 신규 확진자 88명…고위험 지역..
  10. 中 신규 본토 확진 117명…상하이..

문화

  1. 한국 가족뮤지컬 “공룡은 살아 있다”..
  2. 어부사시사 “새로운 음식문화 이끈다!..
  3. [책소개] Write Better 영..
  4. 대리모 스캔들 여배우, 결국 연예계..
  5. [책읽는 상하이 101] 생각하지 않..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지금, 여기서 행복하..
  2. [아줌마이야기] 生态绿道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