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강화되는 방역, 격리 조치 규정은?

[2020-02-08, 06:56:18] 상하이저널

춘절 연휴가 연장되면서 한국에서 머물다 최근 출근을 앞두고 상하이로 귀국하는 교민들은 걱정이 앞선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병에 노출될 수 있는 우려는 물론, 입국 과정에서 격리되는 일이 발생해 업무에 차질을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상하이시는 지난 2월 3일 격리와 관련해 공식 공지를 발표하고, “격리는 중국 전염병 예방 및 치료법 등 관계 법령에 따른 방역 조치로 누구든지 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또 “격리뿐 아니라 각 기관단체에서 실시하는 체온검측, 건강상태, 정보등록표 기재 등 조치에도 사실대로 알리고 기재야 한다”라며 협조를 당부했다.


상하이 총영사관은 상하이시 정부의 공지를 교민들에게 홍보하고 “방역조치가 갈수록 강화되고 있고, 감염병 확산 정도에 따라 지역별로 관련 조치들이 다를 수 있으므로 관할 지역 지방정부 관계당국의 조치에 귀를 기울이고, 각자 스스로 예방수칙을 잘 지켜 주기 바란다”고 전했다.


상하이시 정부의 격리 조치와 관련된 규정을 Q&A로 살펴보자.

 

Q. 최근 상하이에서 격리됐던 사례는?


A. 상하이 화동지역에서는 최근 자가 격리 또는 시설에서 격리되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상히이시에서 실시하고 있는 격리는 2가지 유형으로 나뉜다. 중점지역(우한 등 후베이성)에 거주하거나 여행 또는 경유 사례로 즉, 우한 교민, 후베이성 교민, 우한을 방문했던 타지역 교민이 상하이에서 호텔 투숙, 항공기 환승 과정에서 격리됐다. 또 다른 격리 유형은 탑승했던 항공기에서 확진자, 후베이성 출신 유증상자 또는 유증상자(발열) 발생해 격리된 경우도 있다.

 

Q. 탑승한 비행기에 확진자 또는 유증상자만 있어도 격리되나?


A. 최근 격리된 사례로 보면 그렇다. ▲확진자와 같은 비행기를 타고 귀국(밀접촉자)했다가 다시 상하이로 돌아온 뒤 격리 ▲가족이 탑승했던 중국 국내선 비행기에서 확진자가 발견돼 가족과 함께 격리 ▲탑승했던 비행기에서 후베이성 출신 유증상자가 발견돼 격리 ▲비행기 내 발열자가 있다는 이유로 전체 탑승객 단기 격리되기도 했다. 다만, 개별적인 사안마다, 지역마다 실제 적용에는 차이가 있을 수 있다.

 

Q. 격리 대상자는?


A. ▲상하이에 오기 전 14일 이내에 후베이성에서 왔거나 경유했거나 후베이성에 갔던 경우 ▲후베이성에서 온 사람 중 발열과 함께 호흡기 증상이 있는 사람과 근거리에서 접촉한 경우 ▲감염병 확진자 또는 의사환자와 근거리에서 접촉한 경우는 격리 대상이 된다. 또한 감염병의 확산추세에 따라 격리대상과 범위는 조정이 가능하다.

 

Q. 격리 대상 체온 측정 기준은?


A. 37.3도 이상이면 1차 위생건강부서로 이송된 후 자세한 검사를 하게 된다. 공항, 기차역, 고속도로 등 곳곳에서 체온 검사를 하고 있다. 지하철 탑승 시에도 37.3도 이상이면 실명 등록하고 보고하게 된다.

 

Q. 자가 격리가 가능한 경우는?


A. 상하이에 고정된 거주장소가 있고, 그 장소가 격리관찰 요건에 부합하는 경우에는 자가 격리를 할 수 있다.

 

Q. 격리시설에 격리되는 경우는?


A. 자가 격리 조건에 부합하지 않는 대상자는 격리시설에서 격리하게 된다.

 

Q. 격리 기간은 어느 정도인가?


A. 대상자와 최종 접촉한 날부터 14일 또는 상하이에 온 날부터 14일간이다.

 

Q. 14일이 지나면 격리가 해제되나?


A. 격리기간인 14일이 지나고, 감염병이 발병하지 않을 경우에는 격리가 해제된다.

 

Q. 격리 기간 중 증상이 나타난다면?


A. 격리 대상자들이 발열, 무기력, 기침 등 감염병 유사증상이 나타날 경우에는 스스로 관계기관에 보고해야 하고, 검측, 격리, 치료 등 관련 조치에도 잘 따라야 한다.

 

Q. 만약 격리 조치를 거부하게 되면?


A. 상하이시 공안국은 관련 규정을 어기고 관련 검사를 거부하거나 자가격리, 집중격리 관찰조치 등을 거부할 시에는 법적 책임을 지게 된다고 밝힌 바 있다. 중국은 검역조치를 거부하거나 격리치료를 거부하는 등 과실로 인한 바이러스 확산에 대해서도 최고 7년 형까지 구형할 수 있도록 하는 등 인위적인 바이러스 확산에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최근 헤이룽장성은 긴급 통보문을 통해 고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퍼뜨린 혐의가 있거나 도로를 막고 차단하는 등 교통방해 행위에 대해 최고 사형에 처해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지난 1일 꾸이저우(贵州)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쇼핑몰을 찾은 한 여성이 앞을 가로막는 경비들을 욕하고 발로 차는 등 공격을 해 경찰에 구속되기도 했다. 

 

고수미 기자

 

 

 

 


[신종 코로나 비상연락처]

 

• 상해한국상회(한국인회)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박상민 182-2171-8413
부위원장 김동현 152-0199-9916
비상대책센터 사무실 021-6405-2566
의료지원팀 홍성진 157-2144-5059

 

• 주상하이 총영사관
021-6295-5000
야간 휴일 138-1650-9503 138-1650-9504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上海 ‘신속통로’ 절차•방법 나왔다
  2. 상하이에서 현실판 '기생충'?
  3. [5.25] 中 코로나19로 경제성장..
  4. [5.28] 홍콩 공항, 내달부터 경..
  5. 우한주민 전원 코로나 검사... 무증..
  6. 티몰, 618 쇼핑축제 1조 7천억원..
  7. 中 헬멧 단속에 가격 폭등...미착용..
  8. 쑤저우, 세계적인 의료 산업 단지 조..
  9. [5.27] 메이퇀, 중국 3대 인터..
  10.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경제

  1. 티몰, 618 쇼핑축제 1조 7천억원..
  2. 쑤저우, 세계적인 의료 산업 단지 조..
  3. 美 ‘외국기업책임법’ 통과로 중국 기..
  4. 루이싱커피, 주식 거래 재개 첫날 폭..
  5. 마카오 ‘카지노 황제’ 스탠리 호 별..
  6. 이케아, 상하이에 中 최초 ‘도심 매..
  7. 공유차 '디디', 여행사 차렸다
  8. 화웨이, 애플 제치고 中 태플릿PC..
  9. "내가 제일 잘 나가" 中고급차 판매..
  10. 메이퇀, 중국 3대 인터넷 기업으로..

사회

  1. 上海 ‘신속통로’ 절차•방법 나왔다
  2. 상하이에서 현실판 '기생충'?
  3. 우한주민 전원 코로나 검사... 무증..
  4. 中 헬멧 단속에 가격 폭등...미착용..
  5. 홍콩 공항, 내달부터 경유 재개… 예..
  6. 中 15세 딸이 친모 살해.... "..
  7. 中 학과별 ‘최강 대학’ 순위… 최종..
  8. 위챗 모멘트 '공짜' 혹하지 마세요
  9. ‘양회’ 폐막, 中 민생과 직결된 몇..
  10. 中 ‘홍콩 국가보안법’ 압도적 통과…..

문화

  1. [책읽는상하이 72] 모든 공부의 최..
  2. [책읽는 상하이 71] 기적은 아침에..
  3. SHAMP 6월 추천도서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인생의 모퉁이에서
  2. [아줌마이야기] 구독 경제라고?

프리미엄광고

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