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근무 회복 둘째주, 40% 기업 복귀날짜 미정

[2020-02-18, 10:13:03]

 

 


코로나 사태로 인한 연장휴가가 끝나고 근로자들의 직장 복귀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40%가량의 기업들은 여전히 복귀날짜를 잡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구인구직 사이트인 즈렌자오핀(智联招聘)이 발표한 '춘계 구직 경쟁력 주간 보고서(2월 10~14일)'에 따르면 근무 복귀가 시작된 둘째 주 구인수요가 30% 가량 증가하고 기업들이 구인에 제시한 평균 월급여는 9220위안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동방망(东方网)이 전했다.


근로자들의 직장 복귀가 이루어지면서 구인구직 움직임도 정상적인 수준으로 돌아오고 있다. 직장 복귀 둘째주 구인은 그 전주에 비해 30%가량 증가했고 구직자들도 57.38% 증가하며 코로나사태로 위축된 심리가 다소 풀리고 있음을 나타냈다. 다만, 구인 일자리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61.81%나 급감했다.


구인 일자리와 지원자 점유율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난 업종은 부동산/건축/건축자재/공정, 전문 서비스/자문(재무/법률/인력자원)과 의약/생물공정 등이었다.


또 제조업의 복귀와 맞물려 전자/전기/반도체/계기계표, 엔지니어/기능공, 기계설계/제조/수리, 토목/건축/인테리어, 품질관리 등 분야의 일자리가 전주 대비 평균 50%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 기업들이 제시한 평균 급여는 9220위안으로 그 전주에 비해 0.97% 하락했으나 동기대비 9.4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베이징이 1만 1866위안으로 임금이 가장 높았고 상하이가 1만 1540위안으로 그 뒤를 이었다. 업종별로는 펀드/증권/선물/투자 업종의 평균 임금이 1만 3643위안으로 가장 높았다.


한편, 코로나사태의 예방통제 기간이 늘어나면서 기업들의 근로자 복귀도 늦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월 10일 직장 복귀를 한 응답자는 전체의 27.6%였고 복귀날짜가 확정되지 않았다고 답한 응답자는 42.6%에 달했다.


전염병 사태가 기업들의생산에 미치는 영향은 현재도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부분 기업들은 생산복귀 날짜를 미룬 상태였고 40%가 넘는 기업들은 여전히 복귀 날짜를 잡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윤가영 기자 

ⓒ 상하이방(http://www.shanghaibang.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상해한국상회 전세기 25, 26일 연..
  2. 상하이 화동 한국기업 대상 경영 현안..
  3. 올해 독감 접종 시기 당겨진다
  4. 국경절, 거리두기 힐링 여행 떠나요
  5. 中 집값, 여전히 상승 중
  6. 한국문화제의 꽃 ‘나가수’ 가수왕은..
  7. 中, 한국 유입 코로나19 환자 발생
  8. 선선한 가을에 딱! 상하이 테라스 레..
  9. "맛 없는 걸 맛 없다고 해도 죄?"..
  10. 美제조기업, 중국 철수 압박에도 요지..

경제

  1. 中 집값, 여전히 상승 중
  2. 美제조기업, 중국 철수 압박에도 요지..
  3. 中 민영기업의 신화 안방보험 결국 ‘..
  4. MS, 틱톡 인수 실패... 승자는?
  5. 안랩 V3 모바일 시큐리티, 누적 다..
  6. 中 5G폰 '천'단위 뚫었다... 9..
  7. 中 틱톡 매각 대신 오라클과 기술협력
  8. 中 민항국, 8월 국내 여객 수송량..
  9. 틱톡, 내년 뉴욕 증시 상장한다

사회

  1. 상해한국상회 전세기 25, 26일 연..
  2. 상하이 화동 한국기업 대상 경영 현안..
  3. 한국문화제의 꽃 ‘나가수’ 가수왕은..
  4. 中, 한국 유입 코로나19 환자 발생
  5. "맛 없는 걸 맛 없다고 해도 죄?"..
  6. 中 1000개 관광명소, 국경절 맞아..
  7. 中 윈난 루이리시, 밀입국자 2명으로..
  8. 中 의약공장 세균 유출로 3000여명..
  9. 中 국경절 여행, 확진자 마주칠 확률..
  10. [코로나19] 해외 유입 확진자 8명..

문화

  1. 만능 엔터테이너 배우 황홍성, 자택..
  2. 中 연예인 개인정보 단돈 10위안이면..
  3. [책읽는상하이 92] 사하맨션
  4. 걸그룹 파나틱스 노출 강요 논란… 中..
  5. [책읽는 상하이 93] 사업을 한다는..
  6. [책읽는 상하이 94] 역사의 쓸모

오피니언

  1. [아줌마이야기] 순리대로 살자
  2. [독자투고] ‘희망’으로 가득 찬 상..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