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메뉴

상하이방은 상하이 최대의 한인 포털사이트입니다.

中 ‘코로나 예방’에 자외선 램프 ‘불티’

[2020-03-03, 10:53:06]

 

코로나19로 소독, 살균 제품이 큰 인기를 끄는 가운데 최근에는 코로나 바이러스를 박멸한다는 소문에 자외선 램프가 각광받고 있다.

 


2일 매일경제신문(每日经济新闻)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가 자외선에 민감하다는 정부 발표 이후 관련 제품의 판매가 급증했다.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서 발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 방안’에서 이 같은 내용이 처음 공개되었다. 이후 자외선 살균 등이 간편한 소독법으로 자리잡으며 각 가정의 ‘상비약’이 되었다. 이 때문에 최근 1달 동안 온라인 쇼핑몰에서 자외선 램프 판매가 크게 증가했다.


그러나 갑자기 늘어난 수요 때문에 이제는 구하고 싶어도 구할 수 없는 귀한 존재가 되었다. 한 소비자는 지난 2월 초 광동 포산의 한 자외선 램프 판매자와 직접 구매를 시도했고 약 2주가 지나야 겨우 물건을 구매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시중에서 판매하는 자외선 램프 가격은 150~300元으로 제각각이다. 심지어 100元 이하 제품도 눈에 띈다.

 

 


실제로 최근 수요가 비정상적으로 늘어나는 바람에 LED 기업들도 자외선 램프 생산에 가담하고 있다. 3월에는 병원, 기업, 학교, 레스토랑 수요까지 겹쳐 그 인기는 더욱 높아질 전망이다. 현재 세계적으로 통용되는 자외선 램프 기준은 2012년에 제정된 것으로 진입 문턱이 낮다. 이 때문에 기존의 대형 기업 뿐만 아니라 소형 기업까지 자외선 램프 생산에 뛰어들어 시장 질서가 무너질 것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한 전문가는 “자외선 소독 기술은 소독기, 정수기 등에 진작부터 적용되었다”며 새로운 제품은 아니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정확한 사용법을 숙지해야 원하는 효과를 거둘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밀폐된 공간에서 동물이나 사람이 없는 상황에서만 사용해야 하며 오존기능까지 있는 경우 사용 후 30분 이후 실내로 들어가야 한다고 말한다. 이후 실내 환기를 잊지 말아야 한다. 전문가의 정확한 지침에 따라 사용해야 하며 피부나 눈에 노출 될 경우 심각한 안과 질환이나 가려움, 반점 등을 동반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민정 기자 

전체의견 수 0

댓글 등록 폼

비밀로 하기

등록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25명, 사망자 31명 hot 2020.03.03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125명, 사망자 31명 국가위생건강위원회(国家卫生健康委员会)의 통계에 따르면 3월 2일 0시~24시를 기준으로 전국 31개 성의 신규..
  • 상하이 '통행증' 수이선마(随申码), 어디서 확인하.. hot 2020.03.02
     코로나 사태 이후 상하이는 '통행증' 기능을 하는 수이선마(随申码)를 출시해 보다 효율적인 관리를 해오고 있다. 수이선마는 상하이가 위생건..
  • 상하이 요식업 •미용업 조건부 업무 재개 hot 2020.03.02
    상하이가 요식업, 미용업, 가사서비스업 등 서비스업종에 조건부 업무 재개를 허용하는 '통지문(市商务委关于推动居民生活服务业复工复产的通知)'을 발표했다.지난달 2..
  • 상하이 최초 온라인병원 서비스 시작 hot 2020.03.02
    지난달 26일 상하이 최초의 온라인 병원이 서비스를 시작했다고 신민만보(新民晚报)가 전했다. 이로서 상하이쉬후이구 중심병원 관중온라인병원(上海市..
  • 서울-충칭 항공편 발열환자 4명 발생 hot 2020.03.02
    지난 1일 서울에서 출발해 충칭(重庆)에 도착한 CA440 항공편에서 발열환자  4명이 발견됐다고 인민일보(人民日报)가 보도했다. 해당 항공기를 이용한..

가장 많이 본 뉴스

종합

  1. [선배기자 인터뷰] “공부는 경쟁 아..
  2.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3. 中 10대 증권사의 A주 전망, “회..
  4. 꽃시장에 찾아온 봄... 상하이 대표..
  5. 한국입국하는 해외교민도 2월 24일부..
  6. 中 갑부 궈메이 회장 출소… 궈메이..
  7. [2.19] 中 춘절 소비 140조원..
  8. 中 폭죽금지 법망 피한 ‘와이어 불꽃..
  9. 춘절기간 中 영화관 ‘인산인해’…박스..
  10. [2.23] 제2의 디디 사건? 中..

경제

  1. 中 10대 증권사의 A주 전망, “회..
  2. 中 갑부 궈메이 회장 출소… 궈메이..
  3. 춘절 연휴 하이난면세점 15억 매출..
  4. 中 춘절연휴 9840만 명 이동… 전..
  5. 춘절연휴 주택 거래, 200% 늘었다
  6. 상하이 新에너지차 정책혜택 2년 연장
  7. 틱톡, 미국 사업 매각 대신 IPO?
  8. 中 춘절 소비 140조원, 코로나도..
  9. 中 ‘1호 문건’ 발표…18년째 ‘농..
  10. 샤오미 “전기차 연구 중이나 아직 정..

사회

  1. 중드 ‘겨우 서른’ 여배우, 한국식..
  2. 한국입국하는 해외교민도 2월 24일부..
  3. 中 폭죽금지 법망 피한 ‘와이어 불꽃..
  4. 춘절기간 中 영화관 ‘인산인해’…박스..
  5. 저출산에 다급해진 中, 동북지역 출산..
  6. 中 코로나 본토 확진 '0'... 상..
  7. 상하이 2월 22일 개학 확정.....
  8. 中 전국 고위험 지역 ‘0’… 11일..
  9. 춘절 택배 6억 건 돌파… 전년比 2..
  10. 30대 女, 상하이 디즈니 무대 난입..

문화

  1. [책읽는 상하이 103] 고단한 삶을..

오피니언

  1. [투자컨설팅]한중 M&A 기회와 트렌..
  2. [허스토리 in 상하이] 춘절 단상
  3. [건강칼럼]겨울에 흔한 뇌졸중 ‘이런..
  4. [사라의 식탁] 나른하게 볶은 마늘과..
  5. [허스토리 in 상하이] 경솔

프리미엄광고

adadad

플러스업체